[전문가칼럼]파리바게뜨vs뚜레쥬르…점포대신 배달로 2차전

-빵집 중소기업 적합업종, 대기업 어려움
-매장 늘리는 대신 배달로 新수익원 기대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속 지정돼 성장세가 주춤했던 제빵 프랜차이즈 기업이 배달로 다시 불붙고 있다.

 

앞서 2013년 이후 제과제빵업종은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속 지정돼 업계 1‧2위 파리바게뜨와 뚜르쥬르는 전년 대비 신규 출점 2% 총량 제한 등으로 성장에 어려움을 겪었다.

 

18일 제빵업계에 따르면 최근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 등 주춤하던 제빵 프랜차이즈 대표기업들이 배달로 다시 성장세를 타고 있다.

 

 

이중 업계 1위 SPC 파리바게뜨 행보가 가장 눈에 띈다. 파리바게뜨는 2018년부터 9월부터 자사 애플리케이션(앱)인 해피포인트(해피앱) 내 해피오더 서비스를 통해 배달 서비스 파바딜리버리를 시작했다.

 

파바딜리버리는 지난해 5월 1~9일까지 어린이날‧어버이날 주문량이 폭증하며 누적 주문량 10만건을 넘어서기도 했다. 지난해 말에는 월평균 매출 신장률 30%로 론칭 초기에 비해 1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파바딜리버리는 베이커리류와 커피 등 음료는 물론이고 형태가 망가지기 쉬운 케이크까지 배달 가능해 소비자 호응이 더욱 높다. 파리바게뜨는 고객에 배달 경험 확대를 위해 자체앱이나 배달앱과 협업해 지속적인 월별, 수시 할인 이벤트도 펼치고 있다.

 

SPC 또 다른 제빵 브랜드인 던킨은 늘어나는 배달 고객에 맞춰 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해 이달 13일 배달 전용 패키지 도입을 알렸다. 해당 패키지는 이동 시 흔들림을 최소화해 제품 손상을 방지하고 외부 공기 노출을 줄여 안전함을 더했다.

 

지난해 9월 요기요에서 빵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CJ푸드빌 뚜레쥬르도 2월 현재 배달 서비스 매출이 론칭 초기보다 6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뚜레쥬르는 매출 상승에 힘입어 이달 13일까지 배달의민족에도 530여개 매장을 순차 입점 시켰다. 뚜레쥬르에 따르면 식사대용으로 먹는 샌드위치 등 식사빵을 음료와 주문하는 고객이 많은 데다 주말은 평일 대비 약 20% 매출이 높아 이용 고객이 지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판매율이 높은 제품 중에는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리얼브라우니와 치즈 방앗간, 치즈 브라우니 등이 포함돼 제품력도 배달 매출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제빵업계 관계자들은 샌드위치‧빵 음료 빵 배달이 인기를 끄는 이유로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 증가와 ‘편리미엄’을 중요 시 여기고 모바일 배달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의 합성어로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는 제품에 상품과 서비스를 선호하는 고객 특성을 지칭하는 신조어다.

 

이와 관련 중소제빵업계 관계자들은 “배달 서비스가 일상으로 자리 잡으면서 제빵업계가 이에 진출한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본다”면서도 “다만 과열 현상이 벌어질 경우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취지가 무색해질 수도 있을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전문가 칼럼]게르만 민족의 예정된 배신? 드디어 시작된 배달앱 독과점의 부작용
불과 4개월 전, 배달의 민족이 독일의 딜리버리 히어로에 인수됐다. 해당 인수로 딜리버리 히어로가 우리나라의 배달앱 시장을 3등분 하던 배달의 민족(55.7%), 요기요(33.5%), 배달통(10.8%)를 모두 가지게 됐다. 때문에 이제 우리는 ‘배달의 민족’이 아니라 ‘게르만의 민족’이라는 비판이 여론을 휩쓸었다. 100% 독과점에 대한 우려들도 쏟아졌다. 필자도 해당 인수에 대한 우려를 지난 1월 칼럼을 통해 피력한 바 있다. 그 중 하나가 배달 수수료에 대한 우려였다.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배달의 민족이 배달비용이나 수수료 등을 인상하면 하루하루 힘들게 살아가는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에게 큰 타격이 올 것이라는 내용이 골자였다. 당시 배민 측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인수 합병 후 2년 간은 배달 수수료 인상이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에 대해 식품외식업계 관계자들은 ‘얼마든지 번복이 가능하며 2년 후에는 어찌 될지 모른다는 이야기 아닌가?’라는 의심을 보였다. 그리고 그 의심은 생각보다 너무 빠르게 현실로 다가왔다. 배달의 민족의 새로운 정책 ‘오픈서비스’ 배달의 민족은 지난 4월 1일 수수료 중심의 새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전통주 경쟁력 높인다! 양조장 역량 강화 상담(컨설팅)사업 시작
농림축산식품부는 전통주의 품질 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현장 애로를 해결하는 ‘전통주 양조장 역량 강화 상담(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이 사업은 우리 전통주 업체가 주세의 종량세 전환, 혼술·홈술(혼자 또는 집에서 마시는 술)과 같은 주류 소비 문화 변화에 적절히 대응하고 품질을 고급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에 추진하는 상담(컨설팅) 사업은 전문가가 현장을 방문하여 진단하는 ‘현장심층상담(컨설팅)’과 유선 또는 온라인을 통해 간단한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일반상담(컨설팅)’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현장심층상담(컨설팅)’은 ▲양조기술·품질개선 ▲위생·품질인증 ▲홍보·마케팅 등 중 업체별 희망에 따라 최대 2개 분야에 대해 약 6개월간 진행된다. '현장심층상담(컨설팅)'에 참여를 원하는 양조장은 4월 6일(월)부터 24일(금)까지 사업신청서를 작성하여 신청하면, 추후 성장잠재력, 사업의지 등을 고려하여 최종 10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양조장은 전문가 상담(컨설팅)을 진행하며 샘플 제작 등 실행비용에 대해 업체당 최대 3백만 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양조장 창업 또는 운영과 관련한 간단한 애로사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