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조 칼럼] 변화하는 외식업 환경, 적자생존의 길은?

2005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전자박람회에서 로봇이 ‘사천요리’를 5분 만에 뚝딱 만들어 내는 시연을 해서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한 적이 있다.

 

그리고 10여 년의 세월이 흘러 2016년에 열린 다보스포럼에서는 ‘4차산업혁명의 이해’라는 의제를 다뤘다. 로봇과 인공지능에 의한 4차 산업혁명으로 수백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 후 2017년 1월 4일, 한국고용정보원은 2025년이 되면 직업종사자의 61.3%가 인공지능이나 로봇으로 대체될 위험이 높다고 예측했다.

 

직종별로는 단순노무직 90.1%가 인공지능과 로봇으로 대체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직업별로 볼 때 대표적인 단순노무직인 주방보조원과 청소원은 100% 인공지능과 로봇으로 대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패스트푸드 점원도 89%, 음식 배달원도 대체될 확률이 89%나 됐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예측한 2025년은 겨우 2년 남았다.

2023년 현재 우리나라의 외식산업 현장은 어떤가? 다소간의 시차는 있겠지만 예측이 현실화되고 있다. 특히 최근 최저임금이 급격히 오른데다가 코로나19로 인한 외식 수요 감소까지 겹치면서 외식업 경영주들은 대표적인 고정비인 인건비 부담이 더욱 높아져 로봇과 인공지능 활용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미 서울에서는 음식을 만드는 것도 로봇이, 서빙을 하는 것도 로봇이 하고 있고, 식사 전 주문과 식사 후 계산까지도 인공지능이 사람을 대신하고 있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다. 조만간 주방장이 없는 오픈 키친을 보게 될 것이다.

 

창업시장에서도 사람이 필요 없는 무인 밀키트 매장이 인기고, 기존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들도 가맹점에서는 사람의 손이 필요 없도록 본사에서 완성품으로 만들어서 공급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필자는 그동안 외식업은 최고의 인문과학이라는 생각을 해왔다. ‘사람’이 ‘사람’을 위해 할 수 있는 최고의 종합예술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지극정성으로 음식을 만들어 매장을 찾아준 손님에게 ‘정’이라는 양념까지 더해서 서빙하는 것이 곧 외식업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제는 그 생각을 접을 때가 된 듯하다. 로봇이 만드는 음식에는 ‘손맛’이라는 것이 있을 수 없고, 인공지능의 계산법에는 ‘덤’과 ‘에누리’라는 것이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더 이상 외식업은 인문과학이 아니라 그냥 IT산업의 곁가지가 되어 버렸다.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시대가 변했으니 순응을 하든가, 아니면 마음껏 ‘손맛’을 느끼고, ‘정’이라는 양념을 만끽할 수 있는 ‘집밥’을 즐기면 될 일이지만, 문제는 외식 사업자들이다. 변화하는 사업 환경에 제대로 적응을 하지 못하면 도태되기 때문이다.

 

한 시대의 큰 조류가 변화함에 있어 과거 수렵·채취의 시대에서 농경시대로 변화하는 데는 무려 200만년이나 걸렸고, 농경시대에서 산업시대로 변화하는 데는 1만년이 걸렸다. 지금 우리는 200여 년간의 산업시대를 살고 있지만, 벌써 4차 산업혁명 시대다. 불과 수십 년만에 산업혁명의 형태가 바뀌어 왔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새로운 산업혁명이 일어나는 데는 불과 16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예언한다. 변화하는 사업환경에 제대로 적응해서 적자생존이 되려면 주방에서 열심히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것 못지않게 시대의 흐름을 파악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말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제7기 콜드체인 전문가 양성과정’ 성료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회장 서병륜, 이하 협회)는 ‘제7기 콜드체인 전문가(콜드체인관리사) 양성과정’ 교육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콜드체인 전문가 양성과정은 콜드체인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가 개설한 국내 유일의 콜드체인 교육 프로그램이다. 제7기 교육 과정은 올해 3월 29일부터 6월 21일까지 13회에 걸쳐 매주 금요일 마포 교육장에서 운영됐으며 △콜드체인 산업·법규정 △글로벌 콜드체인 표준 △농·수·축산물 콜드체인관리 △의약품 콜드체인 관리 △콜드체인 모니터링 △콜드체인 패키징 △콜드체인 운송 △콜드체인 설비 △콜드체인 물류시설 △콜드체인 유통기업 사례 등의 이론 수업과 해외 연수, 국내 현장 견학, 국제콜드체인산업전(KOREA COLD CHAIN 2024) 참관 및 세미나 참가, 조별 연구과제 발표 등 콜드체인과 관련한 다양한 커리큘럼이 진행됐다. 특히 해외연수에서는 일본의 냉장·냉동창고업체, 신선식품 유통업체, 스마트 자동화 물류 기업을 방문해 콜드체인과 스마트 물류에 대한 글로벌 경쟁력을 다질 기회를 마련했고, 대형선망수협, 동원홈푸드, 한일시멘트, KCC, 로지스올컨설팅, CRK, 그린써브, 인원엔지니어링, 대통물류, 오에이치엘,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도쿄 스카이트리 타운에서 ‘여름방학 이벤트 2024’ 개최
도쿄관광한국사무소는 여름 방학 기간 도쿄 스카이트리 타운에서 개최되는 이벤트 ‘도쿄 스카이트리 타운 여름방학 이벤트 2024(東京スカイツリータウン® 夏休みイベント2024)’를 소개했다. 도쿄스카이트리의 절경과 함께 여름의 대명사라 할 수 있는 일본의 마츠리 기분을 즐길 수 있는 이번 이벤트는 어린이 동반 가족부터 커플까지 폭넓은 세대로부터 호평받아 왔다. 올해도 부모와 자녀가 함께 자연스럽게 교감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개최될 예정이다. 타워 아래의 잔디밭에서 즐기는 ‘비어 가든’ 매년 호평을 받고 있는 ‘도쿄 스카이트리 타운 비어 페스타 2024(東京スカイツリータウン®BeerFesta 2024)’는 도쿄 스카이트리 타운 4층 스카이 아레나에서 6월 14일부터 개최 중에 있다. 올해는 ‘타워의 아래에서 즐기는 잔디밭의 BBQ 파크’를 콘셉트로 맥주와 바비큐를 맛보며 잔디밭 위에서 즐겁게 노는 공간을 제공한다. 7가지 생맥주를 비롯해 칵테일과 다양한 음료, 고기 메뉴와 술안주, 천연 얼음으로 만든 빙수 등 다양한 메뉴로 운영한다. 또한 가든 체어와 피크닉 공간, 어린이용 장난감 등을 마련하는 등 방문객들이 쾌적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