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히스토리] 우리나라 음식 배달의 역사

2021년 기준, 우리나라에서 시켜 먹은 음식이 약 26조 원어치나 된다. 그만큼 음식점에 가지 않고, 배달을 시켜 먹는 사람들이 많다. 전 세계에서 음식 배달문화가 가장 발달한 나라가 대한민국이 아닌가 싶다. 우리나라의 음식 배달문화는 언제부터 시작이 되었고,

또 최초의 배달음식은 무엇일까.

 

최초의 배달음식이 ‘냉면’이라는 설도 있고, 해장국인 ‘효종갱’이라는 설도 있다. 최초의 배달음식이 냉면이라면 음식 배달문화는 18세기에 이미 시작이 되었고, 효종갱을 최초의 배달음식으로 본다면 20세기가 되어서 음식 배달이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 판단의 기준은 배달의 정의에 따라 달라질 것이기에 판단은 독자의 몫이다.

 

사전적 의미의 ‘배달음식’은 음식점에서 집까지 가져다주는 음식이다. 의미를 그대로 해석하면 음식을 판매하는 매장에서 음식을 소비하는 구매자의 집(또는 특정 장소)으로 음식을 가져다주는 것이다. 그런데 18세기의 기록으로 남아있는 냉면의 경우 배달인지 포장해서 가져가는 테이크아웃인지 명확하지 않아 논란의 여지가 있다.

 

첫 번째 기록, 1768년 <이재난고(頤齋亂藁)>에 등장하는 냉면

 

배달인 듯한 첫 번째 기록은 이렇다. 조선시대 실학자인 전라북도 고창 출신의 이재 황윤석이 쓴 ‘이재난고(頤齋亂藁)’라는 일기형태의 기록물에 보면, 1768년 7월 7일 일기에 “과거시험을 본 다음날 점심에 일행과 함께 냉면을 시켜 먹었다.”라고 기록돼 있다.

 

이재 황윤석이 실제 과거시험을 본 시점은 이런 일기를 기록한 시점보다 9년 전인 1759년이기 때문에 본인의 추억을 기록했거나, 아니면 당시 유생들의 풍속을 기록한 것이 아닌가 싶다. 아무튼 “시켜 먹었다”는 표현 때문에 냉면을 배달시켜 먹은 것으로 해석을 하는데, 냉면집 주인에게 배달을 시켰는지, 아니면 데리고 간 종들에게 냉면을 사오라고 시켰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전자, 즉 냉면집 주인에게 시킨 것이라면 배달이 맞지만, 후자, 즉 종들에게 사오라고 시킨 것이라면 배달이 아니라 요즘 말로 하면 테이크아웃이 되는 것이다.

 

두 번째 기록, 1871년 <임하필기(林下筆記>에 등장하는 냉면

 

두 번째 기록은 조선말기 고종과 순조 때 문신이었던 이유원이 쓴 ‘임하필기(林下筆記)’에도 냉면 배달 이야기가 나온다. 임하필기는 1871년에 탈고한 책인데, 여기에 보면 고종이 신하에게 명하여 문틈으로 냉면을 사오게 하며, “너희들과 함께 냉면을 먹고 싶다”고 했다는 기록이 있고, 또 순조도 즉위 초에 달구경을 하다가 신하를 불러 냉면을 사오라고 시켰다는 기록이 있다. 이 경우도 신하들이 냄면집 주인에게 냉면을 만들어 가져오라고 했다면 배달이지만, 신하가 직접 들고 왔다면 테이크아웃인 셈이다.

 

세 번째 기록, 1921년 <해동죽지(海東竹枝)>에 등장하는 효종갱

 

세 번째 기록은 조선말기 문신이자 시인인 최영년이 1921년에 쓴 ‘해동죽지海東竹枝)’라는 시집에 나온다. 이 시집은 세시풍속과 지역 명물 음식을 시로 소개한 책인데, 여기에 보면 지역의 명물 음식 중 경기도 광주 남한산성의 유명 음식 효종갱(曉鐘羹)이 등장한다.

 

효종갱은 배추속대, 콩나물, 송이, 표고, 소갈비, 해삼, 전복을 넣고 토장, 즉 된장에 푹 끓인 국이다. 이 국을 저녁에 항아리에 담아 솜에 싸서 경성으로 보내면 새벽종이 울릴 때쯤 재상의 집, 요즘으로 치면 장관급 국무위원 집에 도착하는데, 국 항아리가 따뜻하고 해장에 더없이 좋다고 했다는 기록이 있다. 새벽종이 울릴 때 오는 국이라서 이름을 새벽 ‘효’, 종 ‘종’ 자를 쓴 효종갱이다.

 

음식배달 첫 광고, 1906년 7월 14일 일간신문 ‘만세보’

 

“각 단체의 회식이나 시내·외 관광, 회갑연과 관·혼례연 등 필요한 분량을 요청하시면 가까운 곳, 먼 곳을 가리지 않고 특별히 싼 가격으로 모시겠습니다.”

광고주는 최초의 조선음식 전문점 명월관이었다. 당시에 고급 요릿집의 대명사였던 명월관은 음식을 각각 그릇에 담아서 교자상까지 차려 배달하기도 했다. 일종의 한정식 출장 뷔페였다고 할 수 있다.

 

1900년대 자전거 도입으로 음식 배달 대중화

 

배달이 대중화된 건 1900년대에 자전거가 보급되면서부터다. 우리나라에 자전거가 처음 도입된 시점은 1883년인지 1895년인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개화기에 윤치호가 미국에서 가져온 걸로 전해지고 있다. 그리고 1900년대 일제강점기에 많이 보급이 되면서 음식배달이 본격적으로 이뤄졌던 걸로 평가할 수 있다.

 

 

우리민족을 배달민족이라고 한다. 이때 배달은 단군을 의미하기 때문에, 배달민족이라고 하면 단군의 후손이라는 의미지만, 요즘은 ‘배달의 민족’이라는 배달앱 때문에 배달음식을 많이 먹어서 딜리버리 개념의 배달민족이 되어 버려서 씁쓸한 기분도 든다. 배달음식이 새로운 식문화로 자리잡았지만, 장점이 많은 만큼 단점도 많으니까 형편대로 잘 이용하면 좋겠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안동시 '카카오 단골거리 사업' 성료
안동시가 지역 상권 디지털 전환을 위해 ㈜카카오, (재)카카오임팩트 및 안동 원도심 내 3개의 상점가 상인회(남서상점가, 중앙문화의거리, 음식의거리)와 함께 5월부터 추진했던 ‘단골거리 사업’이 성과공유회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고객과 만나 소통하고 싶다는 작은 바람으로 시작한 이번 사업은, 오랜만에 안동 원도심 내 상점가에 기분 좋은 활력을 불어넣었다. 안동 원도심 내 57개의 개별점포가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해 온라인을 통해 고객과 더 많이 소통할 수 있게 됐고, 안동 원도심의 대표 카카오톡 채널 '안동원도심 풍류장터길'은 단기간에 누적 친구 수 3,100여 명을 돌파해, 안동 원도심의 소식을 전하는 등 다양한 홍보활동이 가능해졌다. 또한 안동 대표 봄축제인 ‘차전장군 노국공주 축제’와 함께 진행했던 카카오톡 채널 친구 추가 오프라인 이벤트 행사에는 가족, 친구, 연인 등 다양한 고객층이 찾아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카카오 단골거리 사업은 온라인 마케팅에 대한 상인들의 인식개선과 함께, 침체해 있던 원도심 상권 분위기 전환에 큰 도움이 됐다”라며 “앞으로도 상권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 상품화 기술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히츠마부시)전문점의 기술을 전수받을 수 있는 교육과정이 오는 6월 27일(목)에 열린다. 최고급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장어’요리. 최근 줄서는 맛집 등 유명 방송프로그램에 일본식 장어덮밥 전문점이 소개되면서 고급 스테미너 음식인 ‘히츠마부시’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아진 장어요리지만, 국내에서 정통 장어덮밥을 즐길 수 있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 여름나기 음식으로 한국에 삼계탕이 있다면 일본에는 ‘히츠마부시’(ひつまぶし)가 있다. ‘히츠’는 나무그릇, ‘마부’는 섞는다라는 의미로, 말 그대로 나무 그릇에 간장을 베이스로 한 달짝지근한 소스(타래)로 조리한 장어를 따뜻한 밥 위에 먹음직스럽게 올려진다. 히츠마부시는 한 그릇으로 3가지 다른 맛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자 특징이다. 나고야 3대 명물인 장어타래 레시피 전 과정 공개 서울과 부산 유명 장어덮밥전문점 노하우 전수 “굽기가 첫 번째 관건이다. 또 깊은 풍미와 맛을 결정짓는 장어타래를 입혀내 윤기와 색감이 어우러져야 진정한 히츠마부시가 탄생한다. 쫄깃한 첫입에 이어지는 부드러운 식감을 극대화하는 조리 방법을 전수, 최고에 가까운 장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