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2019 타이베이국제식품전 성료

타이베이국제식품전’, 한국 식품기업 49개사 참여 농식품 수출
K-푸드 영토 확장 아직 갈 길 멀어

지난달 19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된 ‘타이베이국제식품전’은 높아진 한국 식품 인지도를 체감하는 자리였다.

 

‘타이베이국제식품전’(이하 대만 식품전)은 올해로 30회째를 맞았으며 타이베이 국제무역센터(TWTC), TaiNEX 제1전시장에서 열렸다.

 

 

이 전시회는 식품가공설비·바이오/제약기계전, 포장공업전, 호텔식료설비용품전, 할랄제품전이 동시에 열리는 5 in 1 행사로 식품 관련 기계설비 전시회는 TaiNEX 제2전시장에서 찾아 볼 수 있었다.

 

5개 전시회를 합친 참가기업 수는 1757개로, 이중 식품 전에만 1052개사가 참가했다. 나라별로는 38개 국가의 기업이 참가(5개 전시회 합산 기준)한 가운데 개별 국가관도 다수 개설됐다.

 

한식 저변 넓히기 위해 총 49개사 참여

국가관 중에는 기업 수 기준으로 일본관이 140개사로 최대 규모를 선보였으며, 대만관은 117개사였다.

 

한국관은 4위로 49개사가 참가해 가공식품, 간편식, 농수산물, 조미료, 건강기능식품 등 다양한 종류의 제품들을 선보였다.

 

개별 참가기업 가운데 최대 전시 규모를 자랑한 테코 그룹은 그룹 내 외식 프랜차이즈 계열사를 비롯해 한국 오뚜기를 포함한 외국 인기식품업체와 공동으로 대형 테마관을 꾸려 눈길을 끌었다.

 

한국관에 참여한 기업은 100년 이상된 마산 소재 간장 제조사 ‘몽고식품’, 밤뜨래 영농조합법인, 들깨 기름을 생산하는 코메가, 화인에프티, 코파 등이 있었다.

 

 

참여한 국내 기업의 분위기를 전하면 몽고식품의 경우 성분 문제로 잠깐 거래가 중단됐다가 신제품을 출시하며 홍보자 처음으로 대만 식품 전에 참여했다.

 

밤뜨래 영농조합법인은 충남 부여에서 재배한 밤을 연간 2만 톤 정도 생산하는 곳이다. 대만에도 수출하고 있지만 판매량이 낮아 제품을 알리고자 참가했다.

 

들깨기름을 생산하는 코메가의 경우 10년째 대만 식품 전에 참여해 제품 인지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아직 대만에서는 생소한 제품이나 중화권 시장으로 요리에 기름이 많이 사용되는 만큼 기회가 있을 것이라 판단해 매년 오고 있다. 외에도 한류를 계기로 한국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발판 삼아 시장 개척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제품을 알리고자 다수의 기업들이 참여했다.

 

한류로 한국음식 관심 커졌으나 아직 갈 길 멀어

대만 내 한류가 연예인들이 주도하는 문화콘텐츠뿐만 아니라 농식품 분야로 확산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나 아직은 부족하다.

 

일본에 비하면 참가 기업수가 절반도 채 되지 못하고 다른 국가관에 비해 한국관 참관객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참관객들의 관심을 끌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과 충분한 마케팅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의 대만 식품 수출액(농/수/축산물, 조제 식료품, 음료 포함)은 연간 2억4천만 달러를 상회한다. 2018년 기준 품목별 수출 비중은 조제 식료품(42.9%, 1억 344만 달러), 농산물(33.9%, 8168만 달러), 수산물(19.9%, 4787만 달러) 순이었다.

 

2019년 1~5월 실적은 966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6.2% 감소. 품목별로 농산물(3522만 달러/전년 동기대비 +13.6%), 축산물(143만 달러/+4.4%), 음료(188만 달러/+12.2%) 수출은 증가, 수산물(2029만 달러/-19.7%), 조제 식료품(3788만 달러/-19.7%)은 감소했다.

 

한류 문화콘텐츠(영화, 드라마, 요리 예능 프로그램), 관광을 통해 대만인들이 한국 음식과 식문화를 접할 기회가 증가하며 점차 인지도가 올라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식문화의 차이가 있으므로 현지 바이어·소비자로부터 반응을 이끌어 내려면 성분, 조리법, 응용 레시피 등에 대한 충분한 검토가 선행돼야 한다.



배너
[피플 인사이트]워킹홀리데이 떠났다 칠레서 자릴잡은 두 청년의 창업스토리
태평양을 건너 남아메리카 남서부에 위치한 나라 칠레에서 떡볶이로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 잡은 한국인 두 청년이있다. 이들은 2017년 워킹홀리데이를 떠나 쌓은 경험을 토대로 성공적인 해외 창업의 발판을 마련했다. 칠레는 K-Pop 열풍이 활발해짐에 따라 한식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나라다.그 수요가 점차 확대되고 있어 요식업 시장에 진출하기에 전망이 밝은 상황이다. 최근 한식 전문점 및 한인 마트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이며, 대다수가 PATRONATO 한인타운 지역에 밀집되어 있다. 고등학교 단짝 친구따라 칠레까지 오다. 분식집 ‘BUNSIK’의 이규민, 박준호 사장은 고등학교 시절을 함께한 단짝 친구이다. 스페인어를 배우고자 스페인어권 워킹홀리데이 협정 체결 국가를 찾아봤지만 당시에는 협정국이 많지 않았다. 고민하다 둘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칠레행을 결정했다. 칠레를 워킹홀리데이 나라로 결정하며 언어 습득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사업 기회를 물색하기 위한 이유도 있었다. 그러던 중 한인 민박 매니저를 거쳐 한식당에서 일을 하게 되며 창업을 고려하게 됐다. 대략 8~9개월 동안 한식당에서 근무하며 경험을 쌓았다. 주방과 홀에서 일했던 경험을 살려 요식업 창



이제 농어촌도 벤처시대, 24일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 개최
벤처기업협회가 2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을 개최한다.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를 주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 사례 등을 나눌 예정이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후원한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살펴보고, 식품산업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센터장이 ‘식품산업·창업의 미래와 트렌드’를, 임은정 ㈜삭비즈 대표가 ‘공유경제를 통해 본 식품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농업회사법인 우성㈜ 김우성 대표와 ㈜푸마시 김용현 대표가 각각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소개한다. 패널토론은 농어촌벤처포럼 허철무 부의장(호서대 벤처대학원 교수)이 사회를 맡는다. 한국신선편이협회 최만수 이사장, 서울먹거리창업센터 김동균 센터장, ㈜가나안코칭컨설팅 김준호 대표이사, ㈜더본코리아 홍신유 이사가 참여해 농어촌 공유경제 실현방안과 식품창업 성공전략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서윤정 농어촌벤처포럼 의장은 “식품산업 분야가 꾸준히 성장하면서 농어촌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