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노동자의 한 끼 외식부터 세계 음식의 시대까지! 서울 외식 이야기 개최

서울생활사박물관에서 11월 10일~내년 3월 31일까지
'오늘 뭐 먹지?' 전(展) 개최 무료 관람 가능

 

서울역사박물관은 해방 이후 오늘날까지 서울의 외식생활의 변화를 이야기하는'서울 외식 이야기 - 오늘 뭐 먹지?'기획전시를 내년 3월 31일까지 서울생활사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외식은 단순한 끼니 해결에서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언제, 누구와 먹는가’라는 사회적 관계 형성, 유지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오늘 뭘 먹을지’를 고르고 소비하는 활동까지 포함한 하나의 문화가 됐다. 잔치도 집에서 치르던 경제 성장기 이전에 1년에 한두 번 정도의 외식이 지금은 일상이 될 정도로 급변한 외식문화를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2022년 서울생활사조사연구'외식문화로 본 서울시민의 식생활'의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기획됐으며, '1부, 채우는 식탁 – 해방 이후부터 1970년대 중반', '2부, 나누는 식탁 - 197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3부, 즐기는 식탁 - 1990년대 후반부터 현재'의 시대 순으로 외식 생활의 변화를 보여준다.

 

'1부, 채우는 식탁'에서는 든든하게 속을 채워주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국밥 음식점 이야기와 혼분식 장려 운동 때문에 인기 외식메뉴로 자리잡은 중국집과 떡볶이집을 재현하여 관련 유물, 영상을 통해 소개한다.

 

‘하동관(1939)’의 공간을 재현하고 영상으로 조리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국과 밥을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간편함과 오랜 시간 삶은 고기로 국물을 내는 든든함을 함께 선사하는 ‘국밥’ 이야기를 소개한다.

 

지금의 식생활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혼분식 장려 운동을 살펴보면서 밀가루 음식이 주식과 인기 외식메뉴로 자리 잡았던 시절을 돌아보고, 동대문구 전농동 한자리에서 1965년부터 이어온 ‘신락원’을 통해 중국집과 짜장면 이야기를 소개한다.

 

'2부, 나누는 식탁'에서는 1970년대 후반부터 전개된 서울 영역의 확장과 소비 생활의 증가에 따라 외식이 하나의 여가가 된 시절을 소개한다. 고기 음식점이 호황을 누렸던 때였던 만큼, 배밭에 있는 평상에서 고기를 구워 먹는 듯한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태릉 갈빗집 공간을 재현했다.

 

태릉 지역의 가든형 숯불갈비 음식점들은 1980년대 중반에 자리잡았는데, 1990년대 도시 재개발로 태릉지역에서 불암동이나 남양주 별내로 옮기게 됐으며, 그 중 ‘태능배밭갈비’는 중화역 인근으로 옮겼다.

 

'3부, 즐기는 식탁'에서는 전세계의 메뉴가 서울에 들어오면서 취향이 다양해진 외식문화를 이야기한다. 삼성동 음식문화특화거리, 건대 양꼬치거리 등의 음식점과 메뉴를 통해서 다채로운 음식 소비의 시대를 보여준다.

 

우리는 밥상을 공유하면 식구 이상의 공동체적 유대감을 느끼는, 즉 음식을 함께 먹음으로써 공동체의 마음을 나누고 소통의 매개가 되기도 하며, 이제는 1인 가구의 증가, 코로나 이후의 변화 등으로 혼밥, 혼술, 나만의 음식과 분위기를 향유하는 모습도 낯설지 않은 외식문화가 됐다.

 

전시는 옛 추억의 음식점으로 시작해, 외식 생활의 변화를 유물과 공간의 재현을 통해 생생하게 보여준다. 또한 설렁탕과 떡볶이 음식 모형, 영상으로 재현된 음식들을 통해 ‘맛있는 전시’를 선물한다.

 

기봉호 서울역사박물관장 직무대리는 “서울의 명물 설렁탕집부터 영원한 인기 외식 장소 중국집, 가족 외식의 상징이 된 갈비구이집 등을 살펴보며 서울의 외식 변천사에 공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는 11월 10일부터 2024년 3월 31일까지 서울생활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이며, 공휴일을 제외한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생활사박물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제비집, ‘스마트워크봇’ 도입해 외식 프랜차이즈 주방시스템 구축
Otm의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제비집이 ‘스마트워크봇’을 도입해 주방시스템 구축했다. 제비집 측에 따르면 인건비를 절감하고 주방 효율을 높이고자 국내 두루치기 브랜드 최초로 ‘스마트워크봇’을 도입해 스마트 주방시스템을 구축했다. 해당 브랜드는 직화두루치기&순대전골을 전문으로 하며 2023년 7월 대구 1호점을 시작으로 가성비 메뉴 구성과 레트로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앞세워 전국에 가맹점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업종 변경 창업 시에는 기존 기물의 재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초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창업 비용을 낮추기 위해 5,000만 원 한도 내에서 주방 일체를 렌탈 형태로 바꾸어 투자하는 ‘주방렌탈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비집 브랜드 관계자는 “개인 신용도에 따라 최대 2,000만 원 한도 내 무이자 창업 대출 프로그램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라며 “다양한 상권에서 소자본 창업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체계적인 본사 운영시스템을 통해 가맹점과의 상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비집 운영 본사 otm은 꽃돼지식당, 동양백반, 아롱포차를 동시 운영하고 있으며, 제비집 창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과정 오는 17일(수)~19(금) 3일간 진행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진행하는 전수창업 교육이 오는 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3일간 진행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