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오늘] 국내 시장 3조원 육박, 미래 먹거리 된 'K-소스’

국내시장 뿐아니라 해외 입맛까지 사로잡은 K-소스 주목

K-소스가 ‘핫’하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국내 소스 시장 규모는 2019년 1조3700억원에서 2020년 2조원대로 커졌다. 2022년 2조3000억원, 올해는 3조원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집밥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국내외 성장세가 뚜렷해진 덕이다. 이에 라면·치킨업계까지 소스 상품에 열을 가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곳은 삼양식품이다. 삼양식품은 '불닭소스'를 내세워 국내외 소스 시장을 적극 두드리고 있다. 현재 삼양식품은 △불닭소스 △까르보불닭소스 △핵불닭소스 △불닭마요 등 8종을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이 중 △불닭소스 △까르보불닭소스 △핵불닭소스 등은 아시아와 북남미 등 40여개국에 수출되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교촌의 시그니처 '레드소스'의 원재료인 국내산 청양고추의 매운맛에 다채로운 풍미를 가미한 'K1 핫소스' 3종을 선보이며 미국에 진출했다. 'K1 핫소스'는 지난 10일부터 세계 최대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웹사이트 중 하나인 아마존에서 판매되고 있다.

 

 

'K1 핫소스'는 간장과 레드·허니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전세계인의 다양한 입맛과 구이·볶음·면 등으로 다채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교촌에프앤비는 아마존 론칭을 통해 해외 소비자들을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실제로 교촌은 지난해부터 △G(Global) △S(Sauce) △E(Eco) △P(Platform)의 4가지 키워드를 바탕으로 미래 성장사업들을 전개하고 있다. 해외사업의 경우 한국의 식문화를 알리며 K-푸드의 트렌드를 선도한다는 진출 전략을 바탕으로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농심은 비빔면 소스인 '배홍동 만능소스'에 이어 지난해 '짜파게티 만능소스'까지 출시했다.

짜파게티 만능소스는 볶은 춘장과 양파, 파, 풍미유 등을 사용해 국내 짜장라면 시장의 독보적 1등 브랜드인 짜파게티 특유의 감칠맛을 그대로 담은 것이 특징이다.

 


짜파게티 만능소스는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볶음밥이나 떡볶이는 물론, 어묵무침, 진미채 등 반찬류에도 사용이 가능하고, 쌈장, 피넛버터 등과 섞어 고기, 만두를 찍어 먹는 디핑소스로도 제격이다. 또한, 콤팩트한 PET 용기를 적용하여 캠핑 등 야외활동에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팔도의 '팔도비빔장' 누적 판매량은 지난해 초 기준 2000만개를 돌파했다. 지난 2022년 판매량은 전년 대비 115% 신장했다. 팔도비빔장은 '팔도비빔면' 액상스프를 별도 출시해 달라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해 정식 제품화한 소스 상품이다.

대상은 한국식 치킨 맛을 살린 치킨 디핑소스 '매콤달콤 고추장'과 '스모키 K-BBQ' 2종을 지난해 말 출시했다.

대상은 최근 K푸드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한국식 치킨 프랜차이즈가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점에 착안해 외국의 가정에서도 한국식 치킨 맛을 손쉽게 낼 수 있는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웰푸드 역시 최근 요리소스 가정간편식(HMR) '쉐푸드 요리킥' 3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집밥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편하고 다양하게 맛을 낼 수 있는 소스 제품 소비가 꾸준히 우상향하고 있다. 소스가 식품업계 주요 성장동력 중 하나로 떠오른 분위기"라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역세권 활성화 A부터 Z까지'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확대 위한 설명회
서울시가 최근 도시철도 승강장 350m 이내 ‘역세권’을 중심으로 용도지역 상향, 공공 기반시설 확보 등 집중 개발을 위한 대책을 차례로 내놓고 있는 가운데 ‘역세권 활성화’ 기본 개념부터 절차, 최신 제도 변경사항까지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서울시는 역세권 활성화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적극적인 참여 유도를 위한 ‘역세권 활성화 사업 설명회’를 4월 16일 14시 서소문청사 후생동(4층 강당)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치구 공무원, 사업시행자, 신탁사 등 역세권 활성화 사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설명회를 통해 시는 지난달 2차 개정된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기준’ 주요 변경 사항과 사업효과, 유형별 사례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역세권 활성화 사업’은 용도지역 상향(일반주거→ 상업지역 등)을 통해 용적률을 높여주고 늘어난 용적률의 50%를 공공임대시설(오피스․상가․임대주택 등), 공용주차장 등 지역에 꼭 필요한 시설을 공공기여 받는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시는 2020년 5월 제정된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2023년 7월 개정, 사업 추진 과정에 도출된 문제점을 보완해 작년 8월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개고기 대체제 '흑염소' 보양탕 전수문의 급증 , '흑염소 전문점' 전수과정 개최
이제 개고기 대신 '염소고기' 보양탕 시대다. 최고급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흑염소’ 요리는 외식 시장에서도 건강 트렌드와 맞물려 소비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돼 향후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음식이다. 무엇보다 최근 개를 식용으로 쓰는 '보신탕’의 대체제로 '흑염소'가 자릴 잡으면서, 차세대 보양식전문점으로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보신탕으로 이름난 식당이 메뉴에 염소탕을 추가하거나 아예 '염소탕 전문'으로 간판을 바꿔 다는 사례도 늘고 있다. ‘흑염소탕·전골’부터 ‘염소불고기’와 ‘수육’, 레시피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오는 4월19(금)~20(토) ‘흑염소 전문점 창업 상품개발’ 과정 진행 안내 ‘흑염소 전문점 창업 상품개발’ 과정에서는 ▲흑염소탕 ▲흑염소 수육 ▲염소불고기 ▲흑염소전골 등 <흑염소 전문점>의 메인 요리를 모두 전수한다. 본 과정은 교육수료 후 바로 장사에 적용할 수 있는 ‘식당창업 전문교육’으로 백년가게부터 소문난 맛집들을 비교·분석, 검증된 최상의 레시피를 개발, 교육현장에서 실습을 통해 전한다. 또한 맛집식당이 되는 노하우는 물론 고객관리, 홍보마케팅 등 영업전략과 효율 극대화를 위한 주방 오퍼레이션 설정, 식재료 코스트, 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 과정 모집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전수창업을 진행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반죽밟기), 반죽숙성 노하우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우동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