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하는 대체 커피 물결, 4월의 글로벌 미식 트렌드-1

싱가포르, 부상하는 대체 커피 물결

 

뉴욕발 대체 커피 물결이 싱가포르에 확산되고 있다. 원두 없는 커피 브랜드 프리퍼를 2월부터 싱가포르 전역 14개 카페에서 맛볼 수 있게 된 것. 프리퍼 커피는 오래된 빵, 콩비지, 현지 양조장에서 사용하고 남은 보리 등 3가지 재료를 혼합해 발효한 다음, 오븐에 굽고 분쇄해 만든다.

기존 생산 방식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약 10배 적을 뿐 아니라, 최대 이틀이면 완성되기에 높은 수요에 대응 가능하다. 프렌치프레스, 푸어오버 등 일반 커피와 동일하게 추출해 즐길 수 있다. <브래시 보이스>, <퍼스트 스토리 카페> 등에서 판매 중이다.


일본, 사랑이란 이름의 빵

 

도쿄의 한 베이커리가 ‘연애의 맛’ 을 구현한 기상천외한 빵을 개발했다. 1백50년 역사를 지닌 일본 빵집 <기무라야>가 전자회사 닛폰 전기 NEC와 협력하여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연애 AI 빵’을 선보인 것. NEC의 AI 기술로 연애 리얼리티쇼 대화 내용과 음식 이름이 언급되는 노래를 분석해 총 5가지 맛을 구현했다.

 

 

뱃속에서 나비가 피어오르는 듯한 달콤함을 표현한 ‘운명적 만남 맛’, 오렌지 껍질 베이스의 시트러스 향으로 첫 데이트의 상큼함을 표현한 ‘첫 데이트 맛’에 더해 ‘질투’, ‘실연’ 등 사랑의 다양한 감정을 맛으로 표현했다. 연애 AI 빵은 2월 1일부터 <기무라야> 베이커리 웹사이트와 일본 관동 지역 슈퍼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다.


크루즈에서 즐기는 ‘기차 위’ 다이닝

 

크루즈 선상에서 철도 여행을 떠나는 이색 다이닝 여행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크루즈 회사 로열 캐리비안이 7월부터 선보이는 ‘로열 레일웨이 – 유토피안 스테이션 Royal Railway – Utopian Station’이 그것. 이번 프로그램은 비행기의 대중화 이전인 철도 여행의 황금기(1900-1940년대 후반)에 영감받았다.

 

테마는 서부 개척시대와 실크로드 등 2가지다. 실제 기차 부품으로 장식한 식당차 콘셉트의 공간에서 뉴멕시코와 캘리포니아산 식재료를 활용한 창의적인 메뉴를 맛볼 수 있으며, 창문에 있는 LED 스크린에 펼쳐지는 풍경이 몰입도를 높인다. 추후 나파 밸리 포도밭, 북극 등의 테마가 추가될 예정. 크루즈는 미국 플로리다에서 출발하며, 운항 때마다 달라지는 가격은 공식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인 뉴요커가 바라본 한식의 세계

 

「뉴욕 타임스」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쿡북 「코리아타운 Koreatown: A Cookbook」의 저자 홍득기가 새로운 한식 쿡북을 출간한다. 클락슨포터 출판사와 함께 펴낸 「코리아월드」가 그 주인공이다.

 

 

책에는 서울부터 전라도, 제주도, LA 한인타운까지 다양한 도시를 넘나들며 경험한 75가지 이상의 한식 레시피를 수록했다. 더불어 온라인 매거진 「푸드 앤 와인」이 꼽은 2021년 신인 셰프 박은조와의 대화도 담겨 풍성한 읽을거리를 제공한다. 해당 도서는 4월 23일부터 출판사 홈페이지 및 아마존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영국, 비건 테킬라 크림 리큐어의 등장

 

다양한 식이 선호도를 충족하는 맞춤형 경험이 부상하는 가운데, 영국 최초의비건 테킬라 크림 리큐어가 출시됐다.

지난 2월 출시된 크레마우라 Cremaura가 바로 그것. 테킬라와 코코넛 밀크, 바닐라 등 100% 식물성 성분을 혼합한 것으로, 유제품은 물론 글루텐도 함유하지 않아 성분에 민감한 소비자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다. 라인업은 로즈, 오렌지, 초콜릿, 카페 등 총 4가지. 패키지 또한 재활용 유리병과 판지를 활용해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만들었다.

 


[글로벌 미식투어] 4월의 World Trend-2편으로 이어집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메밀막국수·물막국수' 메뉴개발 과정 주목
메밀막국수 제면부터 비법 양념장까지, 장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막국수 전수교육>이 오는 5월 30일(목)에 진행된다. ‘막국수는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외식아이템이다. 건강식을 선호하는 추세에 따라 막국수에 대한 인기는 높아졌다. 메밀을 재료로 한 막국수와 소바(일본식 메밀국수)전문점 창업도 늘고 있다. 소자본창업이 가능하고, 운영에 관한 리스크가 적고 먹는 속도가 빨라 테이블 회전률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오는 30일, 살얼음육수부터 메밀반죽 비법양념장까지 장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막국수 레시피 전수 이번 ‘메밀막국수 비법전수’ 진행을 맡은 알지엠푸드아카데미 ‘김종우 원장’은 유명 외식브랜드 메뉴컨설팅, 30년간 국내뿐 아니라 일본, 중국, 동남아 등 대형호텔의 총주방장으로 근무, 레시피 개발 및 상품화에 정통한 전문가다. 이번 전수교육에서는 ▲메밀가루를 사용한 면 반죽▲막국수의 맛을 결정짓는 ‘육수’▲막국수 양념장▲막국수 고명 ▲상차림 등 전 조리 과정과 막국수 브랜드 운영 노하우를 전한다. 김종우 원장은 “봉평메밀막국수는 엄선한 과일, 야채 등 식재료를 사용해 수제로 만든 비법 양념장과 국산 메밀가루로 만든 면 반죽이 핵심이다. 국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전류 통해 '짠맛' 더해주는 숟가락 등장 화제
소금을 적게 넣은 저염식도 일반식과 같은 짠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숟가락이 등장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주류 업체인 기린홀딩스가 지난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체에 영향이 없는 미세한 전류를 활용해 짠맛을 증폭하는 이른바 '전자 소금 숟가락'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린홀딩스가 지난 2019년부터 일본 명문대인 메이지대학과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를 기초로 개발한 이 숟가락은 전류의 세기로 짠맛의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제품이다. 식품이나 타액에 포함된 나트륨 이온을 혀에 있는 미각의 수용체에 모아 짠맛을 강하게 느끼게 하는 원리다. 숟가락 손잡이 부분에는 배터리가 들어가며 전류 세기는 4단계로 조절할 수 있으며, 이 숟가락을 사용하면 평소보다 30%가량 소금을 줄인 간으로도 사용자가 만족감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가 숟가락을 사용하는 순간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미세 전류가 입으로 전달돼 짠맛의 근원인 나트륨 이온을 강화해주는 것이 핵심기술이다. 이 숟가락을 입에 대는 순간 짠맛이 1.5배 강화되는 만큼 저염식을 하는 사람들도 음식을 맛있게 섭취할 수 있다고. 기린홀딩스는 우선 전용사이트를 통해 이 숟가락을 200개만 추첨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