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덕 봤나…"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 회복세 뚜렷"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던 소상공인들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여파로 매출이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 조사는 소상공인 정책수립 및 현장애로 파악을 위해 중기부가 올해 2월 3일부터 매주 소상공인 사업장 300개, 전통시장 220개 내외를 대상으로 패널조사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이전 대비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액 변화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전통시장의 매출액 감소폭은 16차(5월 18일) 대비 12.0%p(51.6%→39.6%) 감소해 지난 2월 3일 조사를 실시한 이후 가장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지역(61.0%→62.1%)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매출액 감소 비율이 완화됐다. 이 중 제주가 18.6%p(57.5%→38.9%), 부산·울산·경남이 9.8%p(53.4%→43.6%), 서울이 9.6%p(52.5%→42.9%), 경기·인천이 9.3%p (52.6%→43.3%)로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농·축·수산물이 15.0%p(49.6→34.6%), 음식점이 9.8%p(47.7%→37.9%), 관광·여가·숙박이 3.1%p(67.0%→63.9%)로 매출 감소비율이 완화됐다. 반면 교육서비스는 5.1%p(57.4%→62.5%)로 감소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의 자체 노력에 대한 질문에서는 세일·이벤트 등 마케팅 강화가 46.7%, 배달판매 확대가 12.5%, 온라인 판매 확대가 9.0%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으로는 홍보·마케팅비 지원이 32.8%, 소상공인전용상품권 확대가 23.4%, 지역축제 등 공동이벤트 확대가 15.5%, 온라인 판매지원이 11.7%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매출액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난 것은 최근 긴급재난지원금,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 등의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매출 회복세가 이어갈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 청년상인축제 등 이벤트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약처,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 배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식품 업계 및 종사자들이 지켜야 할 사항을 정리한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마련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지침은 식품 생산·유통 과정 전반에 있어 안전 관리를 강화한 것으로, 세계보건기구(WHO)·세계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의 권고, 국내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마련됐다. 식약처가 지침에 따르면 감염 예방을 위해 식품을 다루는 작업장에서는 작업자를 서로 마주 보지 않도록 엇갈리게 배치하고, 식품을 운송할 때는 손이 닿는 운전대와 차 문 손잡이 등을 수시로 소독하는 게 좋다. 각종 식자재나 식품을 배송할 때도 차 안 운전대, 문손잡이 등 손이 자주 닿는 공간은 수시로 소독하고 가급적 고객과의 거리를 유지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작업장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 물리적 거리 두기 실천 방안, 확진자가 발생 시 주의사항, 식품 배송 시 주의사항, 직원 식당·휴게실 관리 권고 등이 담겼다. 식품을 다루는 작업자들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작업장 안에서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은 수시로 청소하거나 소독해야 한다. 기침, 발열 등 의심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