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 치킨퍼스트?! 편의점서 만든 치킨 브랜드 화제

미니스톱, 치킨브랜드 '치킨퍼스트' 론칭

편의점 미니스톱이 새로운 편의점 치킨 브랜드를 런칭하고, 치킨상품 차별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미니스톱은 ‘편의점 치킨’의 원조로서 타 편의점 치킨 상품과의 차별화를 꾀하고 전략적으로 치킨상품을 육성하기 위해 총 14종으로 운영중인 미니스톱 치킨제품을 통칭하는 브랜드 ‘치킨퍼스트’를 론칭했다고 29일 밝혔다.

 

미니스톱은 ‘치킨퍼스트’를 통해 미니스톱 치킨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미니스톱은 사내공모를 통해 미니스톱 치킨의 새로운 이름을 선정했다.

‘치킨퍼스트’는 편의점과 패스트푸드가 합쳐진 콤보스토어인 미니스톱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표 편의점 치킨으로서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또한 미니스톱 PB브랜드인 ‘미니퍼스트’와 통일성 있는 브랜드 네이밍으로 미니스톱이 직접 선보이는 치킨 제품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미니스톱에서 운영중인 치킨 14종을 통합해 브랜드화

미니스톱은 대표상품인 ‘점보닭다리’, ‘매콤점보넓적다리’를 비롯 현재 치킨 10종, 꼬치류 4종, 총 14종의 치킨 상품을 판매 중이다.

 

최근에는 독특하고 색다른 맛을 원하는 고객들의 새로운 소비트렌드에 발맞춰 특수부위 상품인 ‘닭껍질 튀김’과 ‘닭똥집 튀김’을 출시하며 타 프랜차이즈와는 차별화된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4월 ‘매운 닭껍질 튀김’을 새롭게 선보이며 특수부위 상품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심승욱 미니스톱 FF1팀장은 “편의점 치킨에 대한 고객의 니즈와 성장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미니스톱 치킨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브랜드화를 결정했다"며 “앞으로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는 차별화된 품질의 치킨제품을 치킨퍼스트를 통해 선보일 예정" 이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약처,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 배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식품 업계 및 종사자들이 지켜야 할 사항을 정리한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마련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지침은 식품 생산·유통 과정 전반에 있어 안전 관리를 강화한 것으로, 세계보건기구(WHO)·세계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의 권고, 국내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마련됐다. 식약처가 지침에 따르면 감염 예방을 위해 식품을 다루는 작업장에서는 작업자를 서로 마주 보지 않도록 엇갈리게 배치하고, 식품을 운송할 때는 손이 닿는 운전대와 차 문 손잡이 등을 수시로 소독하는 게 좋다. 각종 식자재나 식품을 배송할 때도 차 안 운전대, 문손잡이 등 손이 자주 닿는 공간은 수시로 소독하고 가급적 고객과의 거리를 유지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작업장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 물리적 거리 두기 실천 방안, 확진자가 발생 시 주의사항, 식품 배송 시 주의사항, 직원 식당·휴게실 관리 권고 등이 담겼다. 식품을 다루는 작업자들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작업장 안에서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은 수시로 청소하거나 소독해야 한다. 기침, 발열 등 의심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