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은 메밀이 뜬다’ LF푸드 하코야, 메밀 인기에 여름면 불티

하코야 여름면 제품군 전년 대비 매출 20% 증가…매출 130% 달성 목표 제시

 

LF푸드의 프리미엄 일식브랜드 하코야의 여름면이 메밀의 인기를 타고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예년보다 빠르게 여름이 다가오면서 이른 더위에 대표 여름철 식재료로 알려진 메밀을 찾는 발걸음이 벌써부터 분주해지고 있다. 더위를 식히기 위해 먹는 메밀은 실제로 양질의 단백질과 루틴 성분이 풍부하고 몸속의 열기와 습기를 배출 시켜 여름철 무더위로 인한 신체적 반응 조절과 혈당 관리를 돕는 슈퍼푸드로 꼽힌다.

 

또한 고섬유질 식품으로 포만감을 오래 유지시켜주고, 비만 예방에 도움이 되는 필수 아미노산과 비타민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여름 맞이 다이어트를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제격이다.

 

LF푸드는 여름철 건강하고 맛있는 메뉴를 즐기고자 하는 계절 및 미식 트렌드에 발맞춰 하코야 살얼음동동 냉메밀소바, 냉메밀소바 40 등 소바 제품군을 중심으로 탄탄한 여름면 라인업을 구축해가고 있다.

 

LF푸드에 따르면 현재 하코야의 여름면 제품군은 작년 대비 매출이 20% 이상 증가하며 작년보다 빠른 매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무더위와 고물가로 인해 집에서 즐기는 여름면의 인기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전년 대비 매출 130%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가장 기본에 충실해 맛과 퀄리티를 동시에 잡은 진정한 프리미엄 소바로 뜨거운 여름면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특히 냉메밀소바 40은 메밀 함량 40% 이상의 생면을 사용해 메밀의 구수하고 그윽한 맛과 향이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식 전통 레시피를 활용해 쯔유의 깊고 진한 풍미를 가진 하코야 특제 육수와 메밀 생면이 어우러져 시원한 감칠맛을 극대화함으로써 하코야의 대표 프리미엄 플래그십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외에도 쫄깃한 냉우동에 바삭한 가라아게를 올려 식감과 감칠맛을 살린 가라아게 냉우동과 일본 군마현의 명물우동으로 면을 종잇장처럼 얇게 펴 레몬 과즙을 더한 상큼한 쯔유에 적셔먹는 히모카와 납작우동 등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는 하코야 여름면 라인업을 갖추며 다각화되는 고객 니즈에 대응해나가고 있다.

 

LF푸드 관계자는 "하코야는 장인 정신을 갖고 가장 기본에 집중하여 정통 일식의 깊은 맛과 품질을 살린 소바를 제공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LF푸드만의 기술력과 역량을 토대로 다양한 종류의 소바를 선보이며 여름면 HMR 시장의 프리미엄화를 주도하겠다"라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오늘] 닭 부분육 시대,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
가공 닭고기 시장이 부분육 트렌드에 힘입어 제품이 세분화되고 있다. 푸드나무(KQ290720, 대표 김영문)의 간편건강식 전문 플랫폼 ‘랭킹닭컴’은 ‘랭커 순살 닭다리 오븐구이’가 차별화된 맛과 식감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랭커 순살 닭다리 오븐구이’는 껍질을 제거한 닭다리살로 만든 제품이다. 수분을 가두는 오븐 스팀 공법을 통해 닭다리살의 촉촉한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100g 개별 포장으로 1팩당 18g의 단백질을 함유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닭고기 소비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23년 가금육 소비자 조사’결과 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닭고기 연간 소비량은 16.51kg로 2020년보다 0.74kg 늘어났다. 닭고기 섭취 행태도 예전과 달라졌다. 그동안 가정에서 ‘닭 한 마리’를 구매했다면 최근에는 ‘닭다리·닭안심·닭가슴살’ 등 부분육을 구매하는 모습으로 변화했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최근에는 100g 단위의 냉동 닭가슴살로 대표되는 가공 닭고기 시장도 제품 선택지가 넓어지고 있다. 기존에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가성비가 좋은 ‘닭가슴살’이 유일한 선택지였다면 ‘닭다리·닭안심살’ 등으로 제품이 확장되고 있다. 랭킹닭컴 관계자는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영동와인, 서울국제주류&와인박람회에서 큰 호응 얻어
충북 영동군의 영동와인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4 서울국제주류&와인박람회’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영동와인의 위상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서울국제주류&와인박람회는 1992년에 처음 개최된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인지도를 자랑하는 주류 산업 박람회다. 한국 국제전시가 주최하는 이 박람회는 매년 전 세계 주류 산업의 최신 동향과 제품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중요한 행사로, 업계 전문가들과 소비자들이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에 영동군은 지역 내 16개의 와이너리가 참가해 영동와인의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여포와인농장, 산막와이너리, 금용농산 등 영동을 대표하는 와이너리들이 참여해 각기 다른 매력의 와인들을 선보였다. 영동군은 영동와인 홍보관을 운영하며 와인 시음 및 판매,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방문객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방문객들은 영동 와이너리의 설명과 함께 다양한 종류의 와인을 직접 시음해 보며 영동와인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박람회를 찾은 한 방문객은 “영동와인 홍보관에서 다양한 와인을 맛볼 수 있어 매우 즐거운 경험이었다”며 “앞으로 영동와인을 자주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메밀막국수·물막국수' 메뉴개발 과정 주목
메밀막국수 제면부터 비법 양념장까지, 장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막국수 전수교육>이 오는 7월 13일(토)에 진행된다. ‘막국수는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외식아이템이다. 건강식을 선호하는 추세에 따라 막국수에 대한 인기는 높아졌다. 메밀을 재료로 한 막국수와 소바(일본식 메밀국수)전문점 창업도 늘고 있다. 소자본창업이 가능하고, 운영에 관한 리스크가 적고 먹는 속도가 빨라 테이블 회전률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오는 13일, 살얼음육수부터 메밀반죽 비법양념장까지 장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막국수 레시피 전수 이번 ‘메밀막국수 비법전수’ 진행을 맡은 알지엠푸드아카데미 ‘김종우 원장’은 유명 외식브랜드 메뉴컨설팅, 30년간 국내뿐 아니라 일본, 중국, 동남아 등 대형호텔의 총주방장으로 근무, 레시피 개발 및 상품화에 정통한 전문가다. 이번 전수교육에서는 ▲메밀가루를 사용한 면 반죽▲막국수의 맛을 결정짓는 ‘육수’▲막국수 양념장▲막국수 고명 ▲상차림 등 전 조리 과정과 막국수 브랜드 운영 노하우를 전한다. 김종우 원장은 “봉평메밀막국수는 엄선한 과일, 야채 등 식재료를 사용해 수제로 만든 비법 양념장과 국산 메밀가루로 만든 면 반죽이 핵심이다. 국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