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인삼재배 새로운 장 연다

잦은 강우, 고온에 안전한 비가림 터널하우스형 인삼재배 시설 보급

 

충남도가 잦은 강우와 고온에 안전한 비 가림 터널 하우스형 인삼재배 시설을 대중화한다.

이 인삼재배시설은 물에 취약한 인삼 뿌리 섞음 병 등 각종 병해충을 방지하고, 고온 피해를 막기 위해 개발된 중형 터널 하우스이다.

 

도내 일부 인삼농가는 2016년 전국 최초로 이 시설을 도입해 인건비 절감으로 인한 생산량 증가 효과를 보고 있다.

 

시설은 빗물 침투를 막을 수 있는 청·백색 차광지를 사용했으며, 설치비도 기존 철재 내재해형 보급시설과 비슷한 것이 장점이다.

 

도는 당장 이 시설이 도내 인삼농가에 보급되면 △병해충방제 소독제 살포 80% 이상 감축 △계단식 터널형으로 고온 피해 방지 △비배관리 등 노동력 70% 이상 절감과 무농약 재배 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터널하우스 인삼재배시설은 ‘자연재해대책법’에서 규정한 내재해형 시설로 지정이 되지 않았다.

 

도는 농촌진흥청 및 충남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와 협업을 통해 터널하우스 인삼재배시설이 ‘내재해형 시설’로 지정될 수 있도록 검증절차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도 관계자는 “도에서 새롭게 도입하려는 터널하우스 인삼재배 시설은 각종 병해충으로부터 안전하고 인삼포 관리에 드는 인건비 절감 등을 통해 생산량 증대가 기대된다”며 “하반기에 3농 특화사업비를 투입, 시범재배로 투자비용·비배관리의 효율성 검증을 한 후 본격적으로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약처,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 배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식품 업계 및 종사자들이 지켜야 할 사항을 정리한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마련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지침은 식품 생산·유통 과정 전반에 있어 안전 관리를 강화한 것으로, 세계보건기구(WHO)·세계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의 권고, 국내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마련됐다. 식약처가 지침에 따르면 감염 예방을 위해 식품을 다루는 작업장에서는 작업자를 서로 마주 보지 않도록 엇갈리게 배치하고, 식품을 운송할 때는 손이 닿는 운전대와 차 문 손잡이 등을 수시로 소독하는 게 좋다. 각종 식자재나 식품을 배송할 때도 차 안 운전대, 문손잡이 등 손이 자주 닿는 공간은 수시로 소독하고 가급적 고객과의 거리를 유지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작업장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 물리적 거리 두기 실천 방안, 확진자가 발생 시 주의사항, 식품 배송 시 주의사항, 직원 식당·휴게실 관리 권고 등이 담겼다. 식품을 다루는 작업자들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작업장 안에서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은 수시로 청소하거나 소독해야 한다. 기침, 발열 등 의심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