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인삼재배 새로운 장 연다

잦은 강우, 고온에 안전한 비가림 터널하우스형 인삼재배 시설 보급

 

충남도가 잦은 강우와 고온에 안전한 비 가림 터널 하우스형 인삼재배 시설을 대중화한다.

이 인삼재배시설은 물에 취약한 인삼 뿌리 섞음 병 등 각종 병해충을 방지하고, 고온 피해를 막기 위해 개발된 중형 터널 하우스이다.

 

도내 일부 인삼농가는 2016년 전국 최초로 이 시설을 도입해 인건비 절감으로 인한 생산량 증가 효과를 보고 있다.

 

시설은 빗물 침투를 막을 수 있는 청·백색 차광지를 사용했으며, 설치비도 기존 철재 내재해형 보급시설과 비슷한 것이 장점이다.

 

도는 당장 이 시설이 도내 인삼농가에 보급되면 △병해충방제 소독제 살포 80% 이상 감축 △계단식 터널형으로 고온 피해 방지 △비배관리 등 노동력 70% 이상 절감과 무농약 재배 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터널하우스 인삼재배시설은 ‘자연재해대책법’에서 규정한 내재해형 시설로 지정이 되지 않았다.

 

도는 농촌진흥청 및 충남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와 협업을 통해 터널하우스 인삼재배시설이 ‘내재해형 시설’로 지정될 수 있도록 검증절차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도 관계자는 “도에서 새롭게 도입하려는 터널하우스 인삼재배 시설은 각종 병해충으로부터 안전하고 인삼포 관리에 드는 인건비 절감 등을 통해 생산량 증대가 기대된다”며 “하반기에 3농 특화사업비를 투입, 시범재배로 투자비용·비배관리의 효율성 검증을 한 후 본격적으로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SY프랜차이즈, 자영업 창업자 위한 '하이키친' 오픈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 기업 SY프랜차이즈가 지난달 29일, 경기도 광주에 외식 창업 종합 할인매장 ‘하이키친’ 오픈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오픈한 하이키친은 자영업자들의 성공적인 창업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주방용품과 설비를 비롯해 로봇 바리스타 등 푸드테크 관련 기기, 각종 자재, 교육장 등 외식 창업에 관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중고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리사이클 아울렛도 마련됐으며, 외식 창업 컨설팅을 위한 공간도 갖췄다. 규모는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총 4층이다. 이날 오픈식에는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을 비롯해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오픈 기념 행사와 함께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이 직접 담근 김장김치 200박스와 쌀 2000kg을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에 기부하는 ‘행복 나눔 기탁식’도 진행됐다. 김성윤 SY프랜차이즈 대표는 “자영업자들이 성공적인 외식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창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자 하이키친을 오픈하게 됐다”며 “이번 하이키친 광주점을 시작으로, 더 많은 자영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매장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