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라이프] 6월의 WORLD TREND

꿀을 만드는 자동차 공장부터 나라별로 알아보는 코로나19 시대 가장 먼저 품절된 식품, 세계로 퍼진 '달고나 커피' 열풍, 집에서 맛보는 스타 셰프의 요리까지. 지구촌의 맛있는 소식들!

 

영국 굿우드

꿀을 만드는 자동차 공장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자동차 생산이 일시적으로 중단되면서 슈퍼카 대신 양봉에 공을 들이는 자동차 브랜드가 있다.

 

 

바로 영국의 ‘롤스로이스’. 인근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2017년부터 영국 굿우드 자동차 공장에서 멸종위기 고위험군에 속하는 꿀벌 25만여 마리를 기르고 있다.

주변 농가와 주민도 정원에 야생화를 심는 등 꿀벌들의 서식 환경 조성에 적극 동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팬텀, 컬리넌, 레이스, 고스트 등 롤스로이스 간판 모델의 이름을 딴 벌통 6개 속에 사는 벌들은 1년에 약 96kg의 꿀을 만들어낸다.

생산된 꿀은 롤스로이스 아틀리에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선물로 제공된다.

 

전 세계 가장 먼저 품절된 식품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공포로 필수 식품을 비축하기 위한 사재기 현상이 일부 국가에서 벌어지는 가운데, 특정 식료품의 부족 현상은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미국의 온라인 미식 매거진인 「파인다이닝 러버스 닷컴」은 나라별로 가장 먼저 품절된 식품을 인포그래픽으로 만들어 공개했다. 서구권 국가에서는 장기 보관이 가능한 파스타면, 우유, 밀가루, 통조림 등이 빠르게 동났다.

 

그중에서도 각 나라의 일상적인 식습관에 따라 조금씩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 영국은 차, 이탈리아는 토마토소스, 프랑스에서는 생선 통조림, 미국 전역에서는 피넛 버터가 먼저 품절됐다. 반면, 쌀을 주식으로 삼고, 면식 문화가 발달한 동양권은 쌀, 라면 등의 수요가 공통적으로 높았다.

 

전 세계로 퍼진 '달고나 커피'

인스턴트 커피와 설탕, 물을 저어 만든 거품을 올린 ‘달고나 커피’. 코로나19 사태로 실내 생활이 길어진 상황 속에서 국내 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된 달고나 커피 붐이 전 세계로 퍼지고 있다.

 

 

BBC, 「보그 파리」, 네덜란드 「에스콰이어」 등 유럽 여러 매체에서 레시피를 소개했으며 「엘르 벨기에」는 ‘달고나 커피 챌린지’라는 해시태그 캠페인을 주도할 정도. 베트남 최대 커피 체인점 하이랜드 커피는 신메뉴로 달고나 커피 출시를 예고하며 현지 소비자의 호응을 얻기도 했다. 팬데믹의 여파로 많은 국가에 이동 제한령이 시행되면서 ‘집콕’ 시대의 새로운 여가 활동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이탈리아 모데나

집에서 맛보는 슈퍼스타 셰프의 요리

국제적인 스타 셰프 마시모 보투라가 올해 5월 그의 레스토랑 <프란체셰타 58(FRANCESCHETTA 58)>을 통해 푸드 딜리버리 키트 서비스를 시작했다.

 

 

레스토랑의 인기 메뉴를 집에서도 간단히 조리할 수 있는 기획이다. 한 예로 버거 키트는 소고기와 코테키노(훈제 돼지고기 소시지) 패티, 발사믹 마요네즈, 숙성 파르메산 치즈 등으로 구성해 각 재료를 조합하기만 하면 시그너처 메뉴를 완성할 수 있을 정도로 간단하다.

 

 

주문 시 레시피가 함께 제공되며 조리법 영상 역시 온라인으로 공유한다.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응원하기 위해 인스타그램에서 ‘쿠킹 쇼’를 진행 중이기도 한 셰프는, 키트 출시를 통해 집에서도 레스토랑 수준의 요리를 맛볼 수 있도록 하는 데 주력했다.

 

 

※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업계, e스포츠 마케팅에 주력! 1020세대·글로벌 팬심 모두잡기 다서
'농심', '한국야쿠르트', '롯데제과' 등 국내 대표 식품기업들이 앞다퉈 ‘e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은 꾸준히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경기가 중단되면서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은 ‘e스포츠’ 쪽으로 관심이 대거 쏠리고 있다. 농심은 지난달 온라인게임 스포츠단 운영을 통해 e 스포츠 분야에 진출한다고 공식화했다. 농심은 e 스포츠팀 '팀 다이나믹스'에 대한 인수 협약을 맺고 2021년 출범예정인 한국프로게임리그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온라인 게임에 관심이 많은 '1020 세대'를 소비층으로 끌어모으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까지 제품 및 회사 브랜드를 홍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리그오브레전드’(LoL)를 활용한 마케팅에 힘주는 이유는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로 대표되는 e스포츠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이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LoL을 즐기는 고객층이 대부분 10대~30대 남성을 대상으로 제품 및 회사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프로게임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농심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