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훈의 투자이야기] 외식업에 아직 투자 기회가 있을까?

결론부터 얘기해 볼까요? “외식업에는 무궁무진한 투자 기회가 있습니다.”

 

 

2019년 한 해 동안 모 벤처투자회사에서 투자심사역으로 일하며 다양한 업종을 연구했습니다.

벤처투자회사는 ‘비상장 주식’에 투자합니다. 주식 투자한다고 하면 일반인들은 흔히 코스닥과 코스피에 올라와 있는 회사들에 투자하는 것으로 압니다. 코스닥과 코스피에 등록되어 누구나 사고 팔 수 있는 회사의 주식을 ‘상장 주식’이라고 합니다. 반면 ‘비상장 주식’이라고 하면 상장되지 않은 주식을 뜻합니다. 주식회사로 세워진 법인사업체가 비상장 주식회사입니다.

 

상장 주식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반면 비상장 주식은 투자 시장에서 전문적으로 일을 하는 사람들에게만 열려 있습니다. 그렇다고 전문 투자자가 모든 비상장 주식에 접근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엄밀히 따지면 투자를 받을 의사가 있는 비상장 주식회사의 주식에 접근 가능한 것이죠.

 

극소수의 회사만이 비상장 주식 투자를 받는 이유입니다. 어떤 회사는 고성과를 내고 있음에도 대표이사를 비롯한 이사회에서 원하지 않아 투자를 받지 않기도 하고, 어떤 회사는 투자 받기를 간절히 원하지만 투자사에서 거절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에 비상장 주식 투자 시장에서 주식을 거래한다는 것이 그만큼 어렵습니다.

 

외식업은 전통적으로 벤처투자시장에서 외면 받았습니다. 벤처투자사는 기술 기반의 급성장하는 회사에 매력을 느끼기 때문에 외식업 시장에 관심을 두지 않았으며, 외식업체의 상장 사례가 많지 않기 때문에 상장을 목표로 하는 벤처투자의 성격에 맞지 않았습니다.

 

상장이란 비상장 주식회사의 주식이 상장 시장 즉 코스닥과 코스피에 올라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IPO (Initial Public Offering) 라고 하는데, 누구나 사고 팔아도 될 정도로 신뢰를 얻은 주식이 되었다는 것을 투자 시장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일반인에게 처음 공개하는 것을 뜻합니다.

 

“몇 백억에 누가 샀다더라”

 

간혹 유명한 프랜차이즈를 몇 백억에 사갔다더라 하는 이야기가 들립니다. 투자 시장에서는 이를 ‘매각’ 혹은 ‘엑시트’라고 표현합니다. 쉽게 표현해서 ‘팔고 나갔다’는 것이죠.

 

다음 편에서는 창업자가 사업을 성공시키고 수익을 내는 3가지 방법에 대해  내용이 이어집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업계, e스포츠 마케팅에 주력! 1020세대·글로벌 팬심 모두잡기 다서
'농심', '한국야쿠르트', '롯데제과' 등 국내 대표 식품기업들이 앞다퉈 ‘e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은 꾸준히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경기가 중단되면서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은 ‘e스포츠’ 쪽으로 관심이 대거 쏠리고 있다. 농심은 지난달 온라인게임 스포츠단 운영을 통해 e 스포츠 분야에 진출한다고 공식화했다. 농심은 e 스포츠팀 '팀 다이나믹스'에 대한 인수 협약을 맺고 2021년 출범예정인 한국프로게임리그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온라인 게임에 관심이 많은 '1020 세대'를 소비층으로 끌어모으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까지 제품 및 회사 브랜드를 홍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리그오브레전드’(LoL)를 활용한 마케팅에 힘주는 이유는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로 대표되는 e스포츠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이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LoL을 즐기는 고객층이 대부분 10대~30대 남성을 대상으로 제품 및 회사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프로게임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농심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