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인사이트]공유주방 위쿡, 와디즈와 함께 푸드 스타트업 지원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푸드메이커들의 온라인 기반 F&B 사업 진출과 확장을 돕기 위해 협업 진행

공유주방 위쿡이 와디즈와 손잡고 푸드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30일(화) 위쿡(WECOOK)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wadiz)’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변하는 F&B 비즈니스 시장에서, 사업을 시작하고 확장하고자 하는 푸드메이커(식품/ 외식 창업자)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취지다. 잠재력 있는 푸드 스타트업의 사업 기획부터 생산, 펀딩, 유통, 마케팅 과정을 양사가 함께 지원한다.

 

 

위쿡 X 와디즈 업무협약(MOU) 체결

공유주방 위쿡((주)심플프로젝트컴퍼니)은 국내 최초, 유일의 F&B 특화 인큐베이터로서 푸드메이커들의 사업 기획부터 생산, 출고 과정을 함께 하며 이들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해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위쿡의 역량에 더해 와디즈라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 보유하고 있는 회원, 성공적인 펀딩 프로젝트를 위한 전문 컨설팅 역량으로 푸드 스타트업의 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지원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업무협약의 내용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양사의 인프라와 서비스를 이용하는 푸드메이커들을 위해 상호 혜택을 주는 것이다.

 

‘위쿡’은 공유주방 이용료 할인과 인큐베이팅, 유통 연결을 지원해주고 ‘와디즈’는 펀딩 수수료 할인과 성공적인 펀딩을 위한 전문 컨설팅을 지원하게 된다.

또 하나는 ‘공동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론칭’이다. 각 플랫폼이 가진 핵심역량을 합쳐서 하나의 ‘액셀러레이팅’ 팀을 꾸리는 방식이다.

 

위쿡과 와디즈는 이미 한 차례 공동 액셀러레이팅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2019년 8월 <The Foodmakers>라는 타이틀로 함께 푸드메이커를 모집, 양성했던 것. 당시 푸드메이커 8팀이 펀딩을 진행했고, 모두 성공적으로 목표치 이상을 달성했다.

 

한편 이번 협약이 시장 상황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큰 리스크를 부담하면서 사업을 시작하고 키워나가는 푸드메이커들에게 새로운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위쿡 김기웅 대표이사는 “코로나19는 오프라인 중심이었던 음식 사업 생태계가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확장하는 큰 흐름을 가속화시켰다”면서 “와디즈와의 업무 협약은 이 같은 시장 변화에 최적화된 두 플랫폼이 힘을 합쳤다는 뜻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러한 메가 트렌드를 바탕으로 사업을 시작하거나 확장하고자 하는 푸드메이커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고,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고 김 대표는 덧붙였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약처,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 배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식품 업계 및 종사자들이 지켜야 할 사항을 정리한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마련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지침은 식품 생산·유통 과정 전반에 있어 안전 관리를 강화한 것으로, 세계보건기구(WHO)·세계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의 권고, 국내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마련됐다. 식약처가 지침에 따르면 감염 예방을 위해 식품을 다루는 작업장에서는 작업자를 서로 마주 보지 않도록 엇갈리게 배치하고, 식품을 운송할 때는 손이 닿는 운전대와 차 문 손잡이 등을 수시로 소독하는 게 좋다. 각종 식자재나 식품을 배송할 때도 차 안 운전대, 문손잡이 등 손이 자주 닿는 공간은 수시로 소독하고 가급적 고객과의 거리를 유지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작업장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 물리적 거리 두기 실천 방안, 확진자가 발생 시 주의사항, 식품 배송 시 주의사항, 직원 식당·휴게실 관리 권고 등이 담겼다. 식품을 다루는 작업자들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작업장 안에서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은 수시로 청소하거나 소독해야 한다. 기침, 발열 등 의심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