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 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식품 사회적경제기업 크라우드펀딩 지원

광주전남지역 대상 7월 17일까지 모집, 최대 15개 업체 선정

URL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본사가 이전한 광주전남지역의 농식품 분야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을 위해 크라우드펀딩 지원에 나선다.

 

이번 펀딩은 코로나19로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돕기 위해 광주전남지역의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17일까지 지원업체를 모집한다.

 

 

모집결과에 따라 최대 15개 업체를 선정해 크라우드펀딩 전문사이트 등록수수료와 제품 홍보를 위한 콘텐츠 제작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목표금액 펀딩에 성공한 기업에는 10월에 예정된 대한민국식품대전의 부스 운영 기회를 제공하고 우수업체에 대해서는 소정의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특히 광주사회혁신플랫폼, 가치키움사회적협동조합, 전남상사 등 광주전남지역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돕는 기관이 이번 크라우드펀딩의 성공을 위해 함께 참여하여 지역상생의 의미를 더했다.

 

aT 이병호 사장은 "이번 크라우드펀딩이 지역의 우수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 활성화, 지역상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지원대상, 지원사항, 신청양식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aT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BBQ출신 업력 35년 치킨마스터 박순신의 상품차별화 비법전수
'기-승-전-치킨창업'? 국내 창업시장에서 치킨분야는 항상 뜨겁다. 브랜드도 많고 골목 사이마다 많은 치킨집들이 경쟁을 하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치킨창업을 선택하는 이유에는 자금에 대한 이유도 있겠지만 그만큼 수요가 많다는 것이 가장 크다. ‘치킨’이란 메뉴는 그 어떤 창업아이템보다 강한 외식 아이템이다. 코로나19 속에서도 배달 주문이 늘면서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의 경우 올해 30% 이상 매출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치킨으로 창업을 고려 중인 예비창업자, 업종변경을 고심하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유명 치킨프랜차이즈부터 치킨 맛집을 비교·분석해 최적의 조리 비법과 다양한 치킨 레시피를 제공한다. 특별한 염지법부터 인기 치킨메뉴와 숯불닭갈비까지 국내 치킨 업계 산증인이 공개하는 ‘치킨 레시피의 모든 것’ 이번 비법 전수과정은 국내 치킨 업계 산증인 치킨 메뉴개발 일타강사 ‘박순신’ 대표의 상품차별화 비법을 전수한다. 박순신 대표는 비비큐(BBQ) 설립 초창기부터 수석연구원으로서 치킨 메뉴개발을 책임졌으며 이후 25년간 반반무마니, 장모님치킨, 오꾸닭, 치킨플러스 등 다수의 치킨 브랜드 기획 및 런칭에 참여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인 2020 IFS 프랜차이즈 서울 참가
외식인이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2020 IFS 프랜차이즈 서울’에 참가한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주최하는 2020 IFS 프랜차이즈 서울은 다양한 프랜차이즈 관련 기업들이 참가하여 각 브랜드의 홍보와 창업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박람회다. 외식인은 다양한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참가하는 만큼 업계 종사자들의 참여도 높을 것으로 보고 외식인의 전문성있는 품질 관리 서비스를 알리고자 참가를 결정했다. 행사 기간 동안 외식인은 체계적인 매장 관리와 본사 및 슈퍼바이저 업무효율성을 증진시킬 수 있는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FQMS)’을 알려 고객사 유치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미 여러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도입하고 있는 가맹점 정기 품질 진단 대행 서비스를 소개하며 본사의 관리 효율 및 비용 절감효과를 안내할 예정이다. 외식인 관계자는 “외식 스타트업으로서 이번 박람회에 처음 참가하는 만큼 업계 종사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행사 기간 동안 가맹점 운영 품질 진단, 커뮤니케이션 툴 기능, 가맹 개설 관리 기능과 전자 계약 기능 등 편리하고 효율적인 외식인만의 서비스를 알리고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BBQ출신 업력 35년 치킨마스터 박순신의 상품차별화 비법전수
'기-승-전-치킨창업'? 국내 창업시장에서 치킨분야는 항상 뜨겁다. 브랜드도 많고 골목 사이마다 많은 치킨집들이 경쟁을 하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치킨창업을 선택하는 이유에는 자금에 대한 이유도 있겠지만 그만큼 수요가 많다는 것이 가장 크다. ‘치킨’이란 메뉴는 그 어떤 창업아이템보다 강한 외식 아이템이다. 코로나19 속에서도 배달 주문이 늘면서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의 경우 올해 30% 이상 매출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치킨으로 창업을 고려 중인 예비창업자, 업종변경을 고심하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유명 치킨프랜차이즈부터 치킨 맛집을 비교·분석해 최적의 조리 비법과 다양한 치킨 레시피를 제공한다. 특별한 염지법부터 인기 치킨메뉴와 숯불닭갈비까지 국내 치킨 업계 산증인이 공개하는 ‘치킨 레시피의 모든 것’ 이번 비법 전수과정은 국내 치킨 업계 산증인 치킨 메뉴개발 일타강사 ‘박순신’ 대표의 상품차별화 비법을 전수한다. 박순신 대표는 비비큐(BBQ) 설립 초창기부터 수석연구원으로서 치킨 메뉴개발을 책임졌으며 이후 25년간 반반무마니, 장모님치킨, 오꾸닭, 치킨플러스 등 다수의 치킨 브랜드 기획 및 런칭에 참여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대학 다니며 창업해 월 매출 5000만원 달성한 23세 청년사장
취업대신 창업을 하는 연령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취업문이 좁아진 탓도 있지만 주체성이 강한 요즘 MZ세대는 회사에 소속되기 보단 자신의 관심분야에서 능력을 펼치고 싶은 욕구가 강하다. 일본에서 23세이란 젊은 나이로 외식창업에 도전해 한 달 매출 500만엔(약 5천 3백만원)을 달성한 청년이 있다. 야마지 켄이치로 사장은 올해 4월 도쿄 오피스거리 상가 지하 1층에 배달전문 고스트레스토랑 ‘엑스 키친(X kitchen)’을 오픈해 운영 중이다. 한 분야의 장인 꿈꾸며 2019년부터 창업 준비 도쿄의 사립 종합대학 ‘호세이대학’에서 비즈니스학을 전공한 야마지 켄이치로 사장은 졸업 후 진로를 취업보다는 창업으로 잡고 있었다. 휴학을 하고 IT벤처 기업에서 인턴으로 일하고, 무선인터넷 설비 방문판매도 1년 정도 경험했지만 장래성이 보이지 않았다. “어려서부터 한 분야에 정통한 전문가 ‘장인’이 되고 싶었다. 특히 외식업 분야는 수십, 수백 년 된 노포가 많아 더 관심이 갔다. 시대에 맞게 IT기술을 외식업에 활용해 보겠다는 구상을 하고 작년 초부터 준비에 들어갔다.” 당시는 배달전문 플랫폼 우버이츠(Uber Eats)가 일본에서 활성화되던 시점이었다. 야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