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영업 엿보기]수제맥주이어 차세대 주류로 인기, 도쿄 '사이다노트'

도쿄 시부야 문 연 수제사과주 전문점 '사이다노트'

일본의 유행의 중심지 도쿄 시부야에서 사과주가 수제맥주에 이은 차세대 주류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과주는 기후 영향으로 포도 재배가 어려운 칼바도스, 망슈 등 프랑스 북서부 지역과 영국에서 주로 생산·소비돼 왔다.

 

 

지난 3월 시부야에 사과주 전문점 사이다노트(Cidernaut)가 새롭게 문을 열었다. 다케다 히카리 사장은 영국으로 여행을 떠났다 현지 술집에서 맛본 사과주에 반해 창업을 결심했다. 유행에 민감한 젊은 층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영국 술집에서 맛본 ‘사과주’에 반하다

IT 계열 회사에서 근무하던 다케다 사장은 해외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으로 31살은 젊은 나이에 무작정 영국으로 떠났다. 이곳에서 대학원을 다니며 약 6년간 머무르며 현지 식문화를 다양하게 접하게 됐다. 혼자서 즐겨 마셨던 술이 바로 ‘사과주’였다.

 

 

“맥주의 쓴맛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우연히 유학 중에 동네 술집에 들렸더니 사이더(Cider)라는 사과주를 팔고 있었다. 적당한 단맛이 있어 마시기 편하면서 맥주만큼 배가 차지도 않았다. 일본의 레몬사와처럼 가볍게 마시기 좋은 술이었다. 수제 사과주를 만드는 전문점이 있으면 분명 통할 거라 생각했다.”

 

유학 생활을 마치고 일본으로 돌아온 다케다 사장은 본격적으로 수제 사과주 매장 준비에 들어갔다. 영국에서 알고 지내던 친구를 섭외해 함께 사과주 연구에 들어갔다. 사이다노트에선 미국, 영국은 물론 일본산 사과주도 찾아볼 수 있다.

 

품종 따라 다채로운 맛 나는 ‘사과주’

사과주는 사과의 품종에 따라 다채로운 맛이 난다. 드라이, 미디엄, 스위트로 맛을 분류하고, 다른 재료를 혼합하면 자신만의 사과주를 만들 수도 있다. 빨강, 주황, 노랑 등 풍부한 빛깔을 내는 것도 사과주의 매력 중 하나다.

 

“사이다노트에서는 영국산 3종 미국산 4종, 일본산 1종 사과주가 준비돼 있다. 일본산 사과주의 경우 나가노에 위치한 카네시게 농장에서 제조한다. 수확 과정에서 약간의 상처를 입어 상품 가치가 떨어진 사과를 이용하기 때문에 지역 농가 소득 증진에도 도움이 된다.”

 

 

인기 제품인 로스트 트로픽(Lost Tropic)은 미국 뉴욕의 그래프트사의 대표 사과주로 홉을 첨가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오렌지와 자몽을 추가해 단맛, 쓴맛, 신맛이 섞여 오묘한 맛을 만들어 낸다.

 

이외에도 루바브를 사용한 영국산 사과주 ‘Roisie's Pig’, 오이과 히비스커스를 첨가한 ‘Cucumber Hibiscus’ 등이 젊은 층이 선호하는 메뉴다. 아직 사과주를 처음 접하는 손님들이 많아 무료 시음 서비스를 통해 친숙하게 다가가려 한다.

 

사과주 곁들여 먹는 음식으로는 ‘훈제 연어&크림치즈’, ‘탄두리 치킨’, ‘버팔로 윙’, ‘그린 샐러드’, ‘생햄&사과 크림치즈’ 등 다양하게 구성했다. 앞으로는 혼술, 젊은 여성 고객들을 위해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신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매장 외관은 시부야를 찾는 관광객에 눈에 잘 띄도록 시원한 파랑색으로 디자인했다. 내부는 바 테이블이 있는 전통적인 펍 느낌이 난다. 약 16평 규모에 좌석은 총 35석이다.

 

일본 ‘사과주’ 붐의 중심이 되는 것이 목표

다케다 사장은 “수제 맥주 다음으로 수제 사과주로 주류 트렌드가 넘어갈 것이라 확신한다. 실제로 미국에서도 수제 맥주에 이어 사과주로 주류 소비자들의 관심이 넘어갔다. 시부야에 출점한 것도 사과주를 전파시키기에 가장 최적의 장소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수제 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은 새로움 추구하는 성향이 있다. 사과주는 맥주와는 전혀 다른 매력이 있기 때문에 분명 시장에서 마니아층을 형성할 있을 거라 본다. 7월에 미국과 호주에서 7개가지 신규 사과주 들여와 메뉴에 추가할 계획이다. 매장이 자리 잡으면 일본산 사과를 이용해 다양한 사과주를 개발하고 싶다. 앞으로 다가올 사과주 붐의 선두 역할을 하는 매장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글로벌 벤치마킹] 中서 네슬레, 스타벅스보다 잘나가는 커피 ‘산뚠반’
중국의 상반기 초대형 온라인 행사인 ‘618 쇼핑축제’에서 글로벌 커피브랜드 네슬레, 스타벅스를 제친 브랜드가 있다. 바로 2015년 설립한 중국브랜드 ‘산뚠반(saturnbird)’이 ‘타서 마시는 음료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산뚠반은 지난해 하반기 알리바바가 개최하는 ‘11.11’ 쇼핑 축제에서도 커피 품목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작은 커피컵 모양의 용기에 숫자로 로스팅 레벨을 표시해 직관적이고 깔끔한 디자인으로 중국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스페셜티 커피의 일상화를 추구하다 산뚠반은 설립 초기부터 스페셜티 커피의 일상화를 만드는 브랜드를 추구해왔다. 스페셜티 커피 협회(SCA)에 가입돼 있으며, 산뚠반의 모든 커피는 큐그레이더(생두와 원두의 맛, 특성 등을 감별해 커피의 등급을 결정하는 직업)의 엄선을 통해 품질을 유지한다. 생활수준이 올라감에 따라 생겨난 프리미엄 커피 시장을 알맞게 공략했다. 숫자 1~6으로 커피 맛을 표기한 것은 산뚠반의 상징이다. 숫자가 작을수록 신맛이 강한 제품으로, 커피 맛을 잘 모르거나 브랜드를 처음 접한 이들도 쉽게 취향에 따라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돕는다.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지만 고급스러움 보다는 보다 친숙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0.3평 공간에서 구현 가능한 미니카페, 2주 무료 체험 이벤트
국내 1위 원두 쇼핑몰을 운영하는 원두 전문 제조 회사 브라운백 커피는 9월 4일까지 브라운백 커피 미니카페 솔루션 상담 신청자에게 2주 동안 무료로 외식 업장용 미니카페를 체험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관세청에 따르면 2016년 약 6조원이었던 국내 커피 시장은 지난해 7조원을 돌파했고, 올해 전체 커피 시장 규모는 1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된다. 이처럼 대기업이나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자본력을 바탕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커피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지만, 소상공인이 섣불리 커피에 손을 뻗치기란 쉽지 않다. 진입장벽이 높을뿐만 아니라 기물 구비와 인건비 등 초기 투자 비용 또한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이에 브라운백 커피는 소상공인들과 커피 사이의 장벽을 허물어 소규모 외식 업장에서도 적은 비용으로 커피를 제조하고 판매할 수 있는 솔루션을 최근 출시했다. 9월 4일까지 상담 시 무료 체험 제공 0.3평 공간에서 구현 가능한 미니카페 ‘외식 업장을 카페로’ 브라운백 커피 미니 카페 솔루션은 약 0.3평의 유휴공간 안에서도 구축이 가능하며, 상반기 동안 다수의 외식 업장에서 약 1만잔의 커피로 배달과 테이크아웃 판매 테스트를 했다. 미니카페 솔루션은 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소자본 배달, 1인창업 ‘족발&보쌈’ 비법 전수 신청 모집
외식 컨설팅 전문기업인 ㈜알지엠컨설팅이 소자본, 1인창업에 특화된 ‘족발&보쌈’ 전수 교육을 오는 8월 24일(월) 실시한다. 현재 외식 창업 시장의 핵심 키워드는 ‘배달’, ‘1인 창업’이다. 대표적인 야식 메뉴인 ‘족발’과 ‘보쌈’은 전 연령층에서 호불호가 없고 배달 시장을 함께 공략할 수 있어 주목받는 소자본 1인창업 아이템이다. 무엇보다 족발·보쌈 기술은 한번 배워놓으면 어려울 때 평생 써먹을 수 있는 나만의 기술, 무기가 될 수 있다. ‘족발&보쌈’ 전문가 과정은 식당창업 레시피 전문 교육으로 현장에서 직접 실습하여 제작한 요리를 시식하고,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맛을 평가해 합격한 검증된 레시피를 전수하고 있다. 교육은 외식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게 실습 위주로 진행되며, 한식 전문가가 보유한 족발, 보쌈에 관한 조리비법을 전수받을 수 있다. 이번 ‘족발&보쌈’ 교육은 32년간 한식조리사로 경력을 쌓아온 강대한 쉐프가 오랜 연구 끝에 개발한 특별한 족발 육장 레시피를 교육생들에게 전수한다. 족발 삶는 법부터 각 메뉴에 따라 들어가는 양념 제조법을 상세히 배울 수 있으며, g단위 대용량 레시피로 진행되어 교육장에서 배운 그대로를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조연에서 주연으로! 일본 멈추지 않은 레몬 붐
올해 초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로 ‘레몬’이 꼽힌바 있다. 하반기로 접어든 지금 일본 현지 레몬 붐이 멈출지 모르고 있다. 레몬사와, 에이드, 탄산수 등 주로 음료와 주류에 들어가 조연 역할을 하던 것에서 그치지 않고 라면, 카레 등 요리로 등장하며 주연으로 등극했다. 일본 외식업계에 불고 있는 ‘옐로우 푸드’ 바람 일본에서 레몬은 건강 지향 트렌드, 새롭고 독특한 음식을 찾는 ‘인스타그래머블’과 맞물리며 2017년부터 꾸준히 인기를 유지했다. 당시는 레몬사와, 하이볼 위주로 인기가 있었다면 올해 들어서는 레몬을 요리의 메인 재료로 사용한 ‘옐로우푸드’가 증가했다. 2018년 9월 도쿄 시부야역 근처에 문을 연 1평 남짓의 작은 가게 ‘레몬라이스 도쿄’는 레몬을 넣어 만든 카레라이스를 판매하는 곳이다. 매장에서는 테이크아웃으로만 레몬라이스를 판매하며, 시부야 명소로 등극해 오후가 되면 금세 매진될 정도로 찾는 이들이 많다. 레몬즙을 첨가해 만든 밥에 인도 남부 가정 요리에서 모티브를 얻은 치킨 카레 향신료와 각종 야채를 섞어 먹는다. 화학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으며, 레몬, 야채를 전부 수작업으로 썰고 있다. 밀키트로 제작해 온라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