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 한국 여행왔다 맛본 배즙에 반해 회사차린 호주 바리스타

URL복사

100% 한국산 배로 만든 ‘BAE JUICE(배주스)’가 호주 젊은층의 숙취 해소 음료로 인기를 끌고 있다.

 

 

‘BAE JUICE’는 3년 전 젊은 호주 청년들이 모여 만든 스타트업의 작품이다. 현재는 호주 최대 식품업체 ‘울워스(Woolworths)’에 입점하며 전국 1000여개 마트에 납품할 정도로 규모를 성장시켰다.

 

호주에서 힙한 한국 나주산 ‘BAE JUICE’

‘BAE JUICE’ 브랜드의 탄생을 알려면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당시 호주에서 바리스타로 일하던 팀 오‘설리번 대표는 함께 카페를 운영하던 한국인 여자친구를 따라 한국으로 여행을 오게됐다.

 

한국 여행을 하던 중 오‘설리번 대표는 친구들이 편의점에서 사준 배즙 맛에 반해버렸다. 달콤하며 시원한 배즙이 숙취 효과까지 있다는 사실을 들은 그는 바로 숙취 예방과 관련된 연구 자료를 찾아 보기 시작했다.

 

 

실제로 2015년 CSIRO(호주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가 발간한 논문에 따르면 ‘알코올 섭취 시 배주스 220mL를 섭취하면 혈중 알코올 농도 20%를 감소 시킨다’라는 결과가 나와 있다.

 

배즙 샘플을 몇 개 챙겨 호주로 귀국한 오‘설리번 대표는 카페 손님, 친구, 가족에서 나눠주며 사업화를 위해 시장 조사에 들어갔다. 주변 지인들의 긍정적인 피드백에 자신감이 붙자 멜버른에서 제조 업체를 확보해 9개월만에 신생 브랜드 ‘BAE JUICE’를 런칭했다. 나주산 배를 가루 형태로 만들어서 수입해서 들여온다.

 

호주 시장에 출시한 최초의 100% 한국산 배주스

막상 상품은 만들었는데 누구에게, 어떻게 팔아야 할지가 문제였다. 오‘설리번 대표를 포함해 함께 사업을 시작한 여자친구와 친구 모두 마케팅은 문외한이었다.

 

마케팅에 쓸 자금 여유도 없어 팔로워 200명에 불과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BAE JUICE’ 상품 사진을 올리고 무료 샘플 3000개를 나눠준다며 홍보에 들어갔다.

 

 

타국의 생소한 음료에 젊은 세대들이 호기심을 보이며 SNS 상에서 빠르게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BAE JUICE’는 호주 시장에 출시된 최초의 100% 한국산 배주스로 인공색소, 설탕 무첨가에 식이섬유가 함유된 건강 음료다.

 

이후 젊은층을 끌어당길 수 있는 마케팅 전략에 필요성을 느껴 그래픽 디자이너를 영입하고, 온라인으로 판매할 수 있게 플랫폼 구축도 마쳤다. 지금은 호주 최대 식품업체 ‘울워스(Woolworths)’,  최대 주류 판매점 ‘댄머피(Dan murphy)’에 입점해 1000여개 매장에서 ‘BAE JUICE’를 판매하고 있다.

 

사업을 시작한지 18개월 만에 전국 대형 마트에 입점하는 기업으로 성장한 것이다. 향후에는 소매 업체로 제품 공급처를 확장할 계획이다.

 

 

오‘설리번 대표는 “여자친구를 따라 편의점에서 우연히 맛본 배주스가 사업 아이템으로 이어졌다. 배주스는 숙취 해소에도 탁월하지만 건강에 좋은 성분이 가득한 기능성 음료다. 한국 나주산 배의 우수함을 호주에 알리는 것에 보람도 느낀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시장규모 2조 원대 성장, 시니어 맞춤형 음식…케어푸드 시장 잡아라
식품업계가 시니어 계층을 위한 ‘케어푸드’ 사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케어푸드’는 건강상의 이유로 맞춤형 식품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연화식·치료식·다이어트 식품 등 고기능성 식품을 말한다. 케어푸드는 보통 저작(음식을 입에 넣고 씹음) 기능의 저하를 보완하기 위한 연화식은 물론 인두, 식도 근육이 약해져 연하(음식을 삼키는 행위)가 곤란할 때 먹는 연하식으로 나뉜다. 일본과 중국에선 양로시설, 의료기관 등 노인복지를 위한 기반시설 수요 증가뿐만 아니라 건강식품, 케어푸드 등 소비의 주체로 떠오른 ‘시니어’를 위한 실버푸드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국내 케어푸드 시장 규모는 고령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2011년 5천104억 원에서 2017년 1조1천억 원으로 6년새 2배 가까이 급성장했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급증하는 올해는 2조 원대까지 커질 것으로 업계선 보고 있다. 통계 추산 당시 정부가 '실버푸드'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 넓은 개념인 케어푸드 시장 규모는 이보다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국내 식품기업들도 시장 선점을 위해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시니어 맞춤형 음식, 그 종류도 다양해지고 경쟁도 치열 먼저 CJ제일제당은 나트륨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가맹본사의 일방적 브랜드 매각? 경기도, 문제점과 가맹점 피해 여부 조사실시
경기도가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일방적 매각에 따라 발생하는 본사와 가맹점주 간의 분쟁과 그 피해 등에 따른 실태 조사를 추진한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11일 A브랜드 가맹점주협의회 측과 간담회를 열고, 최근 A사의 프랜차이즈 브랜드 일방적 매각으로 발생할 문제점들에 대한 가맹점주들의 의견을 들었다. 그 결과 최근 10년간 국내 주요 외식 프랜차이즈의 사모펀드 매각은 10건 이상으로 거의 매년 발생하고 있지만 대부분 가맹점주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본사의 일방적 결정이라는 점, 그에 따른 다양한 불공정 거래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이 지적됐다. 점주들은 가맹본사의 브랜드 가치와 안정성 등을 믿고 투자의 개념으로 가맹계약을 체결한다. 그러나 본사가 매각될 경우 새로운 본사의 가맹사업 지침과 협상 기준에 따라 영업에 많은 위험을 떠안게 된다. 이 가운데 현재 가맹사업법 등 관련 규정에는 매각 과정서 가맹점주 동의나 의견청취 절차가 전혀 없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프랜차이즈가 사모펀드로 매각될 경우 단기 수익향상에 집중해 원가율을 낮추거나 무리하게 점포 수를 늘리는 과정에서 불공정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원가절감을 위한 저가 재료 사용, 마케팅 비용 전가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이색 신사업]식품을 서점처럼 진열하면 어떨까? 日 기타노에이스 ‘카레 책장’ 화제
상품의 배치, 디스플레이는 소비자 구매심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같은 상품이라도 어떻게 진열하는지에 따라 매출이 달라진다. 일본의 슈퍼마켓 체인 ‘기타노에이스(北野エース)’는 11년 전 레토르트 카레 상품을 마치 서점의 꽂혀있는 책처럼 표현했고, 현재 브랜드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기타노에이스는 백화점 위주로 매장을 전개하는 식료품 슈퍼마켓 브랜드이다. PB 상품만 800종이 넘는 풍부한 상품 구색으로 지방에 가야 구할 수 있는 식자재도 찾아볼 수 있다. 현재 전국에 약 90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고르는 즐거움이 있는 카레 책장 ‘카레 책장(카레나루혼다나, カレーなる本棚®)’은 기타노에이스가 2009년 도쿄 이케부쿠로에 위치한 도부백화점에 입점하며 다량의 카레 제품을 어떻게 진열하면 효과적일까 고민하다 탄생한 아이디어다. 기타노에이스는 일찌감치 간편식 시장의 성장가능성을 보고 레토르트 제품군을 확대한 상황이었다. 당시 근무하던 담당자가 작은 진열공간에 300종류에 달하는 카레 제품을 소비자들이 고르기 편하게 할 방법을 연구하다 제품을 책처럼 측면으로 꽂아봤다. 기존 진열방식보다 5~7배 많은 제품이 할당된 진열대에 들어갈 수 있었다. 기존에 볼 수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