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의 TASTING|수제 맥주

URL복사

어느새 캔맥주 선택의 폭이 확 넓어졌다는 사실, 알고 있는가? 일본 맥주의 난항, 국내 주세법 개정, 거대 맥주 시장에 도전장을 내미는 수제 맥주의 진격이 만들어낸 맥주 풍년.

 

《  그중 당신의 취향을 정확히 꿰뚫을 맥주는?  》

 

카브루 구미호 릴렉스 비어

에일에 친숙하지 않은 사람도 쉽게 즐길 수 있을 정도로 가볍고 산뜻하다. 에일과 라거의 경계에 있는 듯한 청량감이지만, 홉의 풍미를 좋아하는 이에게는 조금 아쉬운 점일지도. 마시는 내내 레몬그라스의 상큼한 향이 은은하게 올라온다. 퇴근 후 집에서 시원하게 마시기 딱 좋은 데일리 맥주다.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노을 수제 에일

솔, 감귤 향이나는 심코(SIMCOE) 홉을 사용한 만큼 풋풋한 감귤 껍질 향이 감도는 개성파 맥주다. 한입 머금자마자 진하고 쌉싸름하게 퍼지는 에일 풍미와 긴 피니시가 인상적. 배달 음식이나 김치전 등 집에서 흔히 먹는 음식과 페어링이 좋을 듯하다. 에일 애호가의 ‘집맥’을 위한 좋은 선택.

 

세븐브로이 한강 에일

라거처럼 가볍지만 확실한 개성이 있는 수제 맥주계의 고참 격 맥주다. 오렌지 껍질의 산미 사이로 재료로 쓰인 고수씨의 존재감이 풍미의 중심에 단단히 자리 잡고 있어,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듯하다. 그러나 안주 없이 맥주 자체의 맛을 충분히 느끼고 싶을 때 제격일 듯.

 

제주맥주 제주 위트 에일

기분 좋게 퍼지는 부드러운 질감이 단연 돋보인다. 제주산 감귤 껍질을 넣어 싱그럽고 탄산감이 있는 편. ‘블랑’ 이나 ‘호가든’ 부류의 맥주를 좋아했다면 무척 만족할 듯하지만, 빨리 사라지는 거품은 다소 아쉽다. 너무 차지 않게, 실온에 두었다 마시면 한층 다채로운 풍미를 느낄 수 있겠다.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 광화문 에일

캐러멜 몰트가 들어가 진한 황금빛을 띠며 한약재 맥문 동을 첨가해 씁쓸하면서도 스파이시한 맛이 매력적이다. 풀보디로 다소 무겁지만 쓴맛과 단맛이 균형감 있게 어우러져 마치 스타우트가 연상된다는 평이 있을 정도. 캐릭터 강한 맥주를 선호하는 애주가는 환호할 맛이다.

 

 

※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국내 최초 ‘역삼투압 정수 기술’ 도입한 수제맥주 출시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 전동근)은 10월부터 국내 최고의 정수 기술이 적용된 ‘고품격’ 수제맥주를 출시한다. 청호나이스의 역삼투압 정수 기술을 도입, 수제맥주 주원료인 물부터 차별화하면서 더 깔끔하고 맛있는 맥주를 선사할 예정이다. 1993년 설립된 청호나이스는 세계 최초로 얼음정수기를 개발, 출시한 기업으로 2003년 7월 세계 최초의 얼음정수기 ‘아이스콤보’를 선보인 이후 다양한 사이즈의 스탠드형 얼음정수기, 와인셀러 얼음정수기, 초소형 카운터탑 얼음정수기, 커피 얼음정수기, 탄산수 얼음정수기 등을 출시하며 얼음정수기의 역사를 써내려 왔다. 현재 대부분의 수제맥주 양조장은 상수도에 의존하고 있다. 강원도, 제주도처럼 천연자원이 풍부한 곳에서도 상수도를 쓴다. 상수도에는 맥주 제조 과정에서 불필요한 염소 성분이 존재해 일부 양조장은 이를 여과하기 위해 카본필터 카트리지 형식을 쓰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해도 중금속 이온이나 미세 입자를 100% 걸러낼 수는 없다. 정수 기술이 고도화하지 않은 1990년대 후반 일부 맥주 업체는 ‘천연 암반수’나 ‘지하수’ 마케팅으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도 했다. 실제로 물은 맥주 맛을 판가름한다. 정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메뉴개발 세미나]‘전복칼국수&삼O가든 만둣국’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한국인의 면 사랑은 각별하다. 그중 ‘국수’는 주요 외식사업 아이템 중 하나로 꼽힌다. 쌀쌀한 날씨가 되면 뜨끈한 국물의 칼국수, 국시를 찾는 고객이 더 늘어난다. 면 요리는 가정집에서도 만들어 먹는 대중적인 음식이라 쉽게 생각할 수 있으나 까다로운 고객의 입맛을 잡기 위해선 반죽부터, 육수, 어울리는 김치·반찬 만들기 등 준비할 것이 많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전문기업인 ㈜알지엠컨설팅이 우리나라 대표 면요리인 ‘칼국수’, 그중 전복이 들어가 깊은 풍미를 전하는 ‘전복칼국수’와 ‘삼O가든 만둣국’ 전수과정을 10월 23일(금)에 실시한다.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향토음식점으로 지정받은 칼국수·수제만두 전문점을 비교·분석해 ‘전복칼국수’와 ‘삼O가든' 만둣국의 맛을 그대로 구현, 교육장에서 직접 실습하여 요리를 시식하고, 검증된 레시피를 제공한다. 이번 비법 전수과정은 30년 업력의 면요리 장인 강대한 쉐프의 주도하에 실제 외식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게 실습 위주로 진행된다. 하루 장사 맞춤 대용량 육수와 반죽의 황금비율부터 ​숙성, 면 삶는 비법, 그리고 ‘전복칼국수’의 감칠맛과 깊은 맛을 완성시키는 비법양념을 g단위 레시피로 디테일하게 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세미나]‘전복칼국수&삼O가든 만둣국’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한국인의 면 사랑은 각별하다. 그중 ‘국수’는 주요 외식사업 아이템 중 하나로 꼽힌다. 쌀쌀한 날씨가 되면 뜨끈한 국물의 칼국수, 국시를 찾는 고객이 더 늘어난다. 면 요리는 가정집에서도 만들어 먹는 대중적인 음식이라 쉽게 생각할 수 있으나 까다로운 고객의 입맛을 잡기 위해선 반죽부터, 육수, 어울리는 김치·반찬 만들기 등 준비할 것이 많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전문기업인 ㈜알지엠컨설팅이 우리나라 대표 면요리인 ‘칼국수’, 그중 전복이 들어가 깊은 풍미를 전하는 ‘전복칼국수’와 ‘삼O가든 만둣국’ 전수과정을 10월 23일(금)에 실시한다.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향토음식점으로 지정받은 칼국수·수제만두 전문점을 비교·분석해 ‘전복칼국수’와 ‘삼O가든' 만둣국의 맛을 그대로 구현, 교육장에서 직접 실습하여 요리를 시식하고, 검증된 레시피를 제공한다. 이번 비법 전수과정은 30년 업력의 면요리 장인 강대한 쉐프의 주도하에 실제 외식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게 실습 위주로 진행된다. 하루 장사 맞춤 대용량 육수와 반죽의 황금비율부터 ​숙성, 면 삶는 비법, 그리고 ‘전복칼국수’의 감칠맛과 깊은 맛을 완성시키는 비법양념을 g단위 레시피로 디테일하게 전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타피오카' 다음 주자로 떠오른 대만 카스테라
우리나라에서도 반짝 유행했던 '대만 카스테라'가 최근 일본 외식시장에서 급부상 중이다. 대만 카스테라는 특유의 큼지막한 외형과 폭신폭신한 식감으로 일본에서 올해 초부터 꾸준한 인기 상승세를 보여 왔다. 2018년 후반부터 10~30대 여성층의 높은 지지를 받던 타피오카 음료 시장의 성장이 주춤한 틈을 타 일본의 차세대 식품트렌드로 부상한 대만 카스테라 시장을 알아본다. 식감으로 주목받은 대만 카스테라 최근 일본의 식품외식 추이를 살펴보면 맛, 비주얼에 더해 식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타피오카 열풍의 요인도 쫀득쫀득한 식감이 큰 몫을 했다. 일본에서는 카스테라를 3가지 식감으로 나눠서 맛보는 걸 즐긴다. 대만 카스테라는 베이킹파우더를 사용하지 않고 반죽에 머랭을 듬뿍 넣어 오븐에 가열해 만든다. 먹는 방법에 따라 조금씩 다른 식감을 낼 수 있다. 오븐에서 갓 구워져 나왔을 때는 폭신한 식감으로 달걀의 부드러운 맛이 도드라진다. 카스테라를 전자렌지나 팬을 활용해 가열하면 좀 더 촉촉한 식감이 나며 단맛이 부각된다. 또한, 냉장고에 보관해 차가운 상태로 꺼내 먹으면 입안에서 빵이 녹아내리는 듯한 식감을 줄 수 있다. 취향에 따라 원하는 형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