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자본 창업 가능한 돈가스, 日 요리명장의 ‘일식 돈가츠·돈부리’ 기술전수 세미나 열려

URL복사

 

‘돈가스’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메뉴 중 하나로 대표적인 소자본 창업 아이템 중 하나다.

주재료인 돼지 안심과 등심 부위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해 높은 마진을 기대할 수 있고 우동, 소바 등 면류와 잘 어울려 객단가를 높이는 데도 유용하다.

 

 

또한 기존 음식점에서 추가 매출이 필요하거나 새롭게 창업을 준비 중인 사람에게 좋은 기회다. 제대로 된 ‘돈가스’만 만들어낼 수 있다면 단기간에 상당한 판매고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제대로 된 돈가츠와  돈부리(덮밥), 메뉴개발 비법 전수한다

소자본창업 가능한 '일식 돈가츠, 돈부리' 5종 기술 전수 심화 교육과정

돈가스 창업시장에서는 일본 현지에서 먹는 음식 그대로를 표방, 일본 국적의 요리사에게 전문기술을 전수 받아 창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에 외식 컨설팅 전문기업 ㈜알지엠컨설팅이 오는 10월 15일(목)에 ‘정통일식 돈가츠&돈부리(덮밥)’ 전수과정을 진행한다.

 

 

이번 교육은 일선 요리학원과 차별화 된 현장 기술 전수 프로그램이다. 여타 분식 혹은 돈가스 전문점을 앞지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정통 일식 '오비야'의 와카코·이정학 쉐프가 10년 넘게 일본과 한국에서 일식 요리를 펼쳐온 핵심 노하우를 직접 전수, 시연한다.

 

 

일본인 쉐프의 정통 일식요리와 특급 비법소스 제공

5시간 교육으로 장사에 바로 활용 가능

전수 메뉴로는 ‘정통 돈가츠’, ‘멘치가츠’, ‘명란치즈까츠’와 일본 덮밥 요리인 ‘가츠동’, ‘텐동’의 전 조리 과정을 체계적으로 교육, 바로 장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새우텐푸라, 야채카키아게 등 다양한 튀김류와 맛의 풍미를 극대화해줄 오로시폰즈소스, 명란마요소스, 가츠돈베이스소스, 텐동소스 등 특제 비법 소스 기술을 함께 전수한다.

 

 

전문적인 교육을 위해 선착순으로 10명 한정 모집

본 교육과정은 오는 10월 15일(목) 하루 동안 진행되며, 교육의 완성도를 위해 100% 사전 예약제로 10명으로 한정해 기술을 전수한다.

 

 

교육 참가비는 70만원(식사비용포함/부가세별도)이다. 교육은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 위치한 전문 조리실습장인 ‘알지엠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알지엠푸드아카데미(02-3444-7339)로 전화 문의 가능하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업계이슈]진격의 편의점...'GS25', 업계 최초로 ‘명품’ 판매한다
편의점 'GS25'는 명품병행수입 및 해외직배송 전문업체 ‘어도어럭스(Adorelux)’와 손잡고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GS25 파르나스타워점에 명품 판매대를 도입했다. 명절 선물 세트나 카탈로그 주문방식이 아니라 실제 매장에서 상시 판매를 시작한 것은 GS25가 처음이다. 그동안 GS25는 특별한 선물을 찾는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카탈로그 등을 통해 3억원에 달하는 고급 요트와 수입자동차, 수백만원대 와인, 순금, 명품 잡화 등을 판매하며 상품구색 강화와 유통업계의 영역파괴를 선도해왔다. 이에 매년 증가하는 프리미엄 고가상품 매출과 축적된 판매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들의 명품 구매에 대한 니즈를 확인해 이번 명품 상시판매를 추진하게 됐다. GS25에서 판매하는 명품 제품은 구찌 클러치백, 버버리 크로스바디백, 생로랑 모노그램 팔찌,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르그란드 만년필, 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토 나파지갑 등 총 11종이다. 고객들은 점포에서 상품 확인 후 바로 구매할 수 있고, 원하는 곳으로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매장 내 QR코드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접속해 제품 문의에 대한 전문적인 응대도 가능하며 사후관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카카오톡 채널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