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일본, 안주에서 디저트까지 진화한 통조림 시장

URL복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일본 통조림 식품 시장은 전례 없는 수요 증가 사태를 맞았다. 통조림은 장기간 보관이 가능해 비축 식량 사재기 열풍이 일며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집안 소비(巣ごもり消費)가 급증하기 시작한 지난 3~4월 일본의 통조림 매출액은 전년 대비 25% 상승했다. 수산식품 통조림은 전년 대비 30%, 참치캔의 경우 약 20% 판매량이 올랐다. 육고기, 과일, 디저트 통조림 역시 15~30% 가량 판매량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통조림만 150종 진열한 쇼핑몰

통조림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자 일본의 잡화전문 쇼핑몰 ‘도큐핸즈’는 통조림 종류를 150종으로 늘리며 제품군을 강화했다. 식사와 안주 모두 해결할 수 있는 달걀말이, 오코노미야키, 타코야키 통조림이 인기를 끈다.

 

 

도큐핸즈 나고야점의 통조림 판매 순위를 보면 다시마끼(달걀말이) 통조림이 1위를 차지했으며 2위는 고등어카레, 3위는 고등어 통조림이 기록했다. 4위와 5위는 간식, 안주 둘 다 활용할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와 타코야키 통조림이 차지했다.

 

1위를 기록한 다시마키 통조림은 교토풍 달걀말이로 겹겹의 층을 이루고 있어 폭신한 식감이 특징이다. 통조림 뚜껑을 따면 달걀말이가 국물에 잠겨있다. 집밥, 혼술 음식으로 전연령대의 고른 지지를 받는다.

 

 

다시마키 통조림을 출시한 ‘미스터 칸소(Mr.Kanso)’는 교토에 위치한 75년된 노포‘ 요시다키(吉田喜)’와 협업해 이번 제품을 개발했다. 미스터 칸소는 일본 전역에 통조림 바를 전개하고 있는 기업이다.

 

 

오코노미야키 통조림은 출시 3개월 만에 1만개가 팔리며 외식을 못하는 상황에서 하나의 대안으로 자리 잡았다. 한 캔에 두 장의 오코노미야키가 들어있다. 따뜻하게 데운 후 소스와 가츠오부시를 뿌려 먹으면 된다. 가격은 680엔(약 7,400원)이다.

 

 

이외에도 치즈케이크, 녹차 치즈 쇼콜라가 내용물로 들어있는 통조림 ‘어디서나 스위츠캔’, 달걀밥(타마고카케고항)과 함께 먹을 수 있는 전용 콘비프 등 다양한 종류의 이색적인 통조림을 찾아볼 수 있다.

 

저장식품전문점 'HOZON' 역시 150종류의 통조림을 매장에 진열했다. 도쿄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홋카이도산 곰고기 통조림,  냄비에 물을 붓고 가열하면 되는 국물통조림 등이 대표적이다. 일본 중부 니가타현 사도섬의 식재료로 만든 잼, 식초도 판매한다.

 

 

또한, 올해 들어 아마존, 라쿠텐같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통조림,  스프, 반찬으로 구성된 재난 비상식 세트의 판매량도 증가했다. 

 

코로나 패닉은 잦아들었으나 일본 내의 통조림 선호 경향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볼 수 없던 제품들이 통조림으로 출시, 품질 또한 향상돼 집에서 간편하게 끼니를 해결하길 원하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업계이슈]진격의 편의점...'GS25', 업계 최초로 ‘명품’ 판매한다
편의점 'GS25'는 명품병행수입 및 해외직배송 전문업체 ‘어도어럭스(Adorelux)’와 손잡고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GS25 파르나스타워점에 명품 판매대를 도입했다. 명절 선물 세트나 카탈로그 주문방식이 아니라 실제 매장에서 상시 판매를 시작한 것은 GS25가 처음이다. 그동안 GS25는 특별한 선물을 찾는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카탈로그 등을 통해 3억원에 달하는 고급 요트와 수입자동차, 수백만원대 와인, 순금, 명품 잡화 등을 판매하며 상품구색 강화와 유통업계의 영역파괴를 선도해왔다. 이에 매년 증가하는 프리미엄 고가상품 매출과 축적된 판매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들의 명품 구매에 대한 니즈를 확인해 이번 명품 상시판매를 추진하게 됐다. GS25에서 판매하는 명품 제품은 구찌 클러치백, 버버리 크로스바디백, 생로랑 모노그램 팔찌,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르그란드 만년필, 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토 나파지갑 등 총 11종이다. 고객들은 점포에서 상품 확인 후 바로 구매할 수 있고, 원하는 곳으로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매장 내 QR코드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접속해 제품 문의에 대한 전문적인 응대도 가능하며 사후관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카카오톡 채널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