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플레이스] 10월의 새로운 맛집-1

URL복사

내추럴 와인과 어울리는 산뜻한 요리, 기발한 한식 타파스와 소고기 연탄구이, 장인의 숯으로 구운 그릴 요리는 물론 비건 가정식과 인도 정통 짜이까지! 높은 하늘 아래 만나는 기분 좋은 맛.

 

​아침부터 밤까지 나이스하게

제이드앤워터(JADE&WATER)

 

 

<다츠>, <한남소관>을 거친 제이콥 현 셰프가 몸담고 있는 F&B 크루 ‘메킷나이스’의 첫 번째 업장이다.

매장이 위치한 옥수동의 ‘옥’과 ‘수’를 상호로 사용했다. 낮에는 달걀 스크램블, 그래놀라, 수프등 가벼운 메뉴 중심의 브런치 카페로, 밤에는 클래식한 조리법에 아시안 터치를 더한 요리와 와인을 선보이는 와인 바로 운영한다.

 

격자무늬 창으로 햇살이 부서지는 공간은 따뜻한 분위기를 강조 하기 위해 목제 바 테이블을 중심에 두었다. 특별 제작한 옥 테이블과 국내 브랜드 조명은 시선을 끄는 포인트 중 하나. 평범한 일상이 소중해진 요즘, 인근 주민의 일상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조식 및 배달 등 서비스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고등어 백목이 양파크림’은 초절임한 고등어와 피클링한 백목이버섯에 양파와 마늘로 만든 크림소스를 올리고 쪽파 오일로 마무리한 메뉴.

녹진한 고등어와 꼬들꼬들한 백목이, 크리미하고 보디감 있는 소스의 식감이 조화롭다. ‘가리비 사케베르블랑’은 화이트 와인 대신 사케를 졸여 만든 뵈르블랑 소스에 팬에 구운 가리비, 살짝 볶은 시금치를 올리고 볶은 메밀과 레몬 오일로 포인트를 준 디시. 쌀의 단맛과 감칠맛이 드러나는 소스가 포인트다.

 

  • JADE&WATER
  • 서울특별시 성동구 한림말3길 29 2층

 

전통주를 보다 가까이

코타 바이 뎐(KOAT BY DYUN)

 

 

가로수길의 한식 주점 <뎐>이 <코타 바이 뎐>으로 상호를 바꾸고 도산공원 주변 상권으로 확장 이전했다.

한식을 ‘전傳’한다는 이름처럼, 한식과 전통주를 대중적으로 알리고자 타파스 스타일의 메뉴를 추가하고 밝은 분위기로 변신했다.

 

한식을 기반으로 일식, 중식, 양식을 접목한 요리로 먹는 즐거움을, 양조장 직거래로 엄선한 60여 종의 전통주로 마시는 즐거움을 주고자 한다고. 자연광이 드는 공간에 바닥재와 가구 등은 자연친화적인 나무 소재를 적극 활용했는데, 안팎을 장식한 고재목과 이탈리아 할로 에디션 조명도 눈에 띄는 포인트. 타파스 메뉴처럼 가볍고 친근한 공간을 꿈꾼다고 말한다.

 

 

‘민어전 스테이크’는 두툼하게 썰어낸 민어에 달걀물을 입혀 팬에 구운 시그너처 메뉴. 부추 페스토와 멸치액젓을 올리고 무장아찌를 곁들였다.

타파스 메뉴 중 ‘송어바삭김말이’는 파이프 모양의 김부각을 평창 송어타르타르로 채운 핑거 푸드로 먹물 아이올리 소스를 곁들였다. ‘아귀간 김부각’은 김부각 위에 간장으로 조리한 아귀간 퓌레와 단새우를 올린 메뉴. ‘참치김밥’은 돌김에 밥, 된장으로 마리네이드한 참치 뱃살, 그리고 멸치튀김을 올려 마무리했다.

 

  • 코타바이뎐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155길 23-3 1층 코타바이뎐

 

비건 요리로 다시 태어난 고향의 맛

셰 발레리(CHEZ VALÉRIE)

 

 

프렌치 캐네디언 아내와 한국인 남편이 운영하는 퀘벡 가정식 비건 레스토랑. ‘발레리의 집’이라는 뜻의 상호에는 발레리 피셰(VALÉRIE PICHÉ) 대표의 어릴 적 시골집 같은 공간을 표방하는 의미가 담겼다.

 

할머니의 레시피를 비건식으로 풀어냈는데, 핫도그 소시지를 비욘드미트로 대체하거나 퀘벡 전통 음식 푸틴(POUTINE)의 주재료 그레이비 소스를 고기 대신 버섯으로 개발한 것이 대표 사례다.

 

요리뿐 아니라 몰라세스(MOLASSES, 당밀) 쿠키, 메이플 파이 등 홈메이드 디저트와 필터링 과정에서 동물성 재료를 배제한 비건 맥주와 와인도 알차게 갖췄다. 실내는 1백 년이 넘은 퀘벡 할아버지 댁을 모티프로 꾸몄으며 벽면은 부부가 직접 그린 그림으로 장식했다. 부부는 누구나 즐길수 있는 채식 요리를 꾸준히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비건 미트소스 통밀 리가토니’는 콩고기와 채소를 넣어 끓인 토마토소스와 통밀면으로 만든 파스타로, 오일을 적게 사용해 담백하고 은은한 마늘 향이 포인트인 메뉴. 대표의 고향 지명을 따온 ‘캔디악(CANDIAC) 피자’는 토마토소스를 바른 도우 위에 올리브 오일과 발사믹 식초에 하룻밤을 꼬박 절인 호박, 양파, 가지와 직접 두부로 만든 비건 치즈를 올려 완성했다.

 

  • 셰발레리
  • 서울특별시 마포구 포은로 52

 

 

[뉴 플레이스 ]10월의 새로운 맛집-2편으로 이어집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비지니스 인사이트] 호텔 셰프가 '거리가게 메뉴개발' 돕는다
서울 서대문구가 올해 5월 신촌박스퀘어 2층 청년상인들과 함께 진행한 1기 상인학교에 이어, 이번달 말부터 한 달여간 1층 거리가게 입점 매장 3곳을 대상으로 2기 상인학교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1기 상인학교를 통해 ‘오월에 만난 바나나’, ‘루프탑캠핑’, ‘청키파이’ 매장이 각각 개발한 마들렌, 마라랍스터, 미트파이는 현재 각 점포의 대표 메뉴로 인기를 얻고 있다. 입점 매장 3곳 대상…호텔 셰프 1:1 맞춤형 컨설팅 진행 이번 2기에는 호텔 셰프 등이 매장마다 4회에 걸친 1:1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고객 취향에 맞는 특색 있는 메뉴 개발을 지원한다. 김태수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 셰프는 ‘이모네’ 점포를 대상으로 차돌라면과 새우김밥 등 간편 조리와 배달이 가능한 한식 메뉴 개발을 돕는다. 서울의 한 5성급 호텔 일식당의 황재만 셰프는 ‘지니네컵밥’ 매장을 위해 이 점포의 주 고객인 여대생들이 많이 찾을 수 있도록 새우간장덮밥과 우동샐러드 등의 조리법을 지도한다. 김영경 ㈜이푸드랩 이사는 ‘코쿤캅’ 매장을 위해 기존 판매 중인 베트남 음식에 추가할 수 있는 월남쌈, 반쎄오 등의 메뉴 개발을 지원한다. ‘이모네’의 이점순 대표는 “호텔 셰프로부터 직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