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마인드] 샤인머스켓이 2020 외식업계에 주는 교훈

URL복사

샤인머스켓은 경상북도 김천, 상주에서 재배되기 시작한 18브릭스 이상의 포도이다. 청포도의 모습과 유사하나 씨가 없고 당도가 압도적으로 높아 3송이에 6만원이 넘는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없어서 못 먹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필자도 2019년에는 딱 한번 샤인머스켓을 먹어 보았다. 샤인머스켓 열풍으로 구하기가 쉽지가 않아 공구를 하는 농가를 통해 먹어 보았는데 ‘과일이 이렇게 달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극강의 단맛을 느낄 수 있었고 특유의 식감도 과일을 즐기기에 적절해서 샤인머스켓의 첫인상은 참 강렬했었다.

 

하지만 2020년의 샤인머스켓은 작년에 비해 그 반응이 시원치 않다. 소비자가 송이당 2만원이나 하는 비싼 가격에 부담을 느껴서일까? 아니다. 소비자는 여전히 비싼 가격을 지불해서라도 맛있는 소비를 할 마음을 갖고 있었다. 필자 또한 작년의 샤인머스켓이 생각나 이번 2020년에도 비싼 샤인머스켓을 덜컥 구매했기 때문이었다.

 

시들어진 샤인머스켓 인기...무엇이 문제였을까?

 

소비자들은 변한 샤인머스켓의 맛을 지적하고 있다. 문제는 샤인머스켓을 생산하는 농가에 있었다. 수요가 늘다 보니 너나할 것 없이 샤인머스켓 사업에 뛰어 들게 되었고 2016년 270ha였던 샤인머스켓 재배 면적은 2019년 1860ha로 약 7배 이상 늘었다.

 

맛있는 샤인머스켓을 좀 더 많은 농가에서 수확한다면 문제가 없었겠지만 무분별한 경쟁과 눈앞의 이익만 쫓게 되니 품질은 내려갈 수밖에 없었던 것이었다.

 

샤인머스켓은 500g일 때 수확을 해야 18브릭스 이상의 단맛을 낼 수 있지만, 당장의 이익을 위해 농가들이 크기를 1kg으로 키웠고, 그 과정에서 당도는 15브릭스 이하로 떨어지고 말았다.

 

 

‘소비자의 입은 거짓말 안한다.’라는 말처럼 단 한순간에 소비자는 등을 돌리기 시작했고 마트 청과코너에서 없어서 못 팔던 상품이 팔리지 않아 처분되는 신세로 전락해버렸다.

 

샤인머스켓의 중량을 올려 눈앞의 이익만을 쫒았던 농가들과 마찬가지로 외식업계는 코로나19 이후 원가절감에 나서며 음식의 퀄리티가 떨어졌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수많은 외식업장이 어려움을 겪고 폐업까지 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음식점이라면 절대 포기하지 말아야 할 ‘맛’이 흔들리고 있는 것은 상당히 우려되는 상황인 것이다.

 

가장 힘든 순간 최고의 맛을 제공하자. 그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이다. 코로나19시대에서 무분별한 원가절감은 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눈앞의 이익만을 생각하며 앞으로 찾아올 기회를 버리지 말자. 이것이 샤인머스켓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비지니스 인사이트] 호텔 셰프가 '거리가게 메뉴개발' 돕는다
서울 서대문구가 올해 5월 신촌박스퀘어 2층 청년상인들과 함께 진행한 1기 상인학교에 이어, 이번달 말부터 한 달여간 1층 거리가게 입점 매장 3곳을 대상으로 2기 상인학교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1기 상인학교를 통해 ‘오월에 만난 바나나’, ‘루프탑캠핑’, ‘청키파이’ 매장이 각각 개발한 마들렌, 마라랍스터, 미트파이는 현재 각 점포의 대표 메뉴로 인기를 얻고 있다. 입점 매장 3곳 대상…호텔 셰프 1:1 맞춤형 컨설팅 진행 이번 2기에는 호텔 셰프 등이 매장마다 4회에 걸친 1:1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고객 취향에 맞는 특색 있는 메뉴 개발을 지원한다. 김태수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 셰프는 ‘이모네’ 점포를 대상으로 차돌라면과 새우김밥 등 간편 조리와 배달이 가능한 한식 메뉴 개발을 돕는다. 서울의 한 5성급 호텔 일식당의 황재만 셰프는 ‘지니네컵밥’ 매장을 위해 이 점포의 주 고객인 여대생들이 많이 찾을 수 있도록 새우간장덮밥과 우동샐러드 등의 조리법을 지도한다. 김영경 ㈜이푸드랩 이사는 ‘코쿤캅’ 매장을 위해 기존 판매 중인 베트남 음식에 추가할 수 있는 월남쌈, 반쎄오 등의 메뉴 개발을 지원한다. ‘이모네’의 이점순 대표는 “호텔 셰프로부터 직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