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벤치마킹]홍콩, 코로나19 이후 성장한 프라잉 스낵 시장

URL복사

외식문화가 발달한 홍콩에서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자 ‘프라잉 스낵(Frying snack)’이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프라잉 스낵은 집에서 에어프라이어(Air fryer)나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가열한 다음 섭취하는 냉동간편식을 말한다. CJ제일제당의 ‘고메’ 등 국내기업의 제품도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집콕 생활에 에어프라이어 관심 증가

재택근무, 온라인수업으로 주요 사회활동이 대체되며 홍콩에서 판매가 늘어난 가전제품이 바로 에어프라이어다. 홍콩은 외식 중심 식문화로 가정의 주방이 협소한 경우가 많다. 공간 차지가 적고 조리과정이 간편한 에어프라이어를 선호하는 이유다.

 

 

구글트렌드에 따르면 홍콩에서 에어프라이어의 검색 빈도는 코로나19가 시작된 올해 2월을 기점으로 한차례 증가했다가 재확산이 시작된 7월부터 다시금 급증했다. 코로나19 유행 주기와 에어프라이어 판매율이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온·오프라인 가전제품 판매업체 요호(YOHO) 역시 7월부터 에어프라이어, 1인용 밥솥, 멀티쿠커 등 제품의 매출이 150% 올랐다고 밝혔다. 또한, 항공 마일리지 프로그램 아시아 마일즈(Asia miles)는 해외여행 제한으로 적립금을 가정제품으로 교환한 고객 비율이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늘었다.

 

홍콩에서 선전하는 한국 프라잉 스낵

1인 가구 증가로 집밥 소비가 늘어나며 몇 년 전부터 프리미엄 냉동식품 시장은 꾸준한 성장을 기록하고 있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로 내식 비중이 더욱 높아지면서 만두, 피자, 핫도그를 넘어 냉동식품의 가짓수가 다양해졌다.

 

프라잉 스낵은 냉동간편식이 가지고 있던 맛없다는 평가를 깨고 세계 각국의 미식으로 영역을 넓히는 상황이다. 집에서 조리해도 바삭한 치킨, 우유튀김, 베어커리 제품들도 소비자가 선호하는 프라잉 스낵이다.

 

 

유통매장은 주요 동선에 냉동식품을 집중 배치하거나 냉동제품 판매 면적을 크게 넓히며 에어프라이어 조리에 최적화된 전용 제품들로 상품군 강화에 나섰다. 대형 슈퍼마켓 체인 파크앤숍(Parknshop)에서 운영하는 테이스트(Taste)는 한국산 에어프라이어 전용 제품만 모아 독립 판매대를 구성하기도 했다.

 

CJ제일제당의 ‘고메 핫스파이시치킨’, ‘고메 빅크리스피 핫도그’, ‘고메 바삭튀겨낸 돈카츠’, 사조대림의 ‘더 얇아진 만두피 고기만두’, 롯데제과의 ‘생생빵상회’ 등이 현지에서 판매되는 국내 냉동식품이다.

 

한편 홍콩의 유명 제빵사가 시중에 판매되는 크루아상 생지 5종의 블라인드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한국산 제품이 프랑스와 홍콩의 유명 제과 브랜드 제품을 제치고 1·2위를 차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길어지는 집콕 생활과 에어프라이어 보급률 증가로 냉동식품 시장은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자료참조.Kati 지구촌리포트 102호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재료의 화려한 변신’ 원소스멀티유즈(OSMU) 제품 봇물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유통업계가 콜라보, 인기 메뉴 재출시 등으로 신제품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한가지 소재를 서로 다른 장르에 적용하는 마케팅 방식 ‘OSMU(One Source Multi Use)’가 디저트에도 확산, 적용돼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브랜드 정체성과 맞닿는 우리 고유의 재료 ‘인절미’를 활용한 디저트를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스테디셀러 ‘인절미설빙’을 시작으로 ‘인절미토스트’, ‘인절미 아이스크림’, ‘인절미꿀떡’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인절미를 결합하면서 환상의 조합을 이뤄냈다. 특히 지난 6월부터는 세븐일레븐과 협업하며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먹기 좋은 인절미 간식을 출시 중이다. 첫 콜라보 제품은 ‘인절미’, ‘인절미롤케익’, ‘인절미크림단팥빵’ 등 3종으로, 우리나라 전통 재료에 트렌디한 맛과 포장을 더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게 했다. 이어 ‘인절미 스낵’과 ‘인절미 떡뻥’을 세븐일레븐에 출시해 접근성을 높였으며, 지난달 ‘설빙 국화빵’에 이어 최근 티라미수에 인절미를 접목한 ‘인절미 티라미수’로 ‘할매 입맛’ 소비자뿐만 아니라 평소 디저트를 즐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예술이 된 군대 짬밥', 군인요리 ‘최고’의 자리는 누가 올랐을까?
군인요리 최고를 가리기 위한 요리대회인「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본선전이 지난 11월 24일(화)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국방부와 농식품부, 해수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고된 조리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군 급식메뉴를 발굴·보급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한 것이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10월에 개최된 예선전을 통과한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7개 정예 팀이 출전하여 전군 최강 요리사 자리를 놓고 그간 갈고 닦은 모든 역량을 뽐내었다. 각 팀은 브런치, 비선호 식재료, 자유메뉴 총 3가지 주제로 경연을 벌여, 이전까지 없었던 다양한 군 급식 요리를 선보였다. 특히 장병 대상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가지·연근·조기 등의 비선호 식재료는 각 팀의 손에 의해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과 모양’을 지닌 각양각색의 메뉴로 변신하여 심사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심사는 ‘빅마마’로 유명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씨,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요리 유튜버 맛상무 등 특별심사위원과 장병평가단 등 총 8명의 심사위원단이 직접 시식하여 요리의 맛과 창의성, 단체급식 적합성 등을 평가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