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주방, ‘양방향 온라인 및 체험형 오픈 클래스’ 진행

박소진 셰프, 정주호 대표와 함께 건강한 식생활 및 홈 트레이닝 방법 소개
강남 청년힐링그라운드에서 청년 230명에게 쿠킹박스 재료 무료 제공

URL복사

온, 오프라인 요리고수 비법 공유 플랫폼 ‘공공의주방’(대표 안상미)은 10월 30일부터 이틀간 강남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2020 강남 청년힐링그라운드’에 참여한다.

 

‘공공의주방’은 요리 노하우를 가진 다양한 분야의 요리 전문가들을 섭외해 온, 오프라인 매체 경계 없이 다채로운 쿠킹클래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공유 플랫폼 브랜드다.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운영하는 판교 창업존 입주 기업이다.

 

공공의주방은 이틀 모두 참가해 △온, 오프라인 양방향 쿠킹클래스 △요리 체험 △쿠킹박스 제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30~31일 진행되는 부스 행사에서는 청년들이 집에서 쉽게 해먹을 수 있는 요리 4가지를 직접 체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바나나 푸딩과 레몬청을 활용한 에이드 만들기, 짜이티 및 해독 주스 만들기 등에 대한 전문가 시연을 보고 식재료가 담긴 쿠킹 박스도 무료로 제공한다.

 

쿠킹 박스는 위 행사들에 참여해 일정 개수의 스탬프를 모아오는 230명에게 선착순으로 지급된다. 현장 참여가 가능하며 행사는 코엑스 동문 로비 공간에서 진행된다.

 

31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되는 온, 오프라인 양방향 쿠킹클래스에서는 이병헌, 송중기, 유이 등 셀럽들의 개인 트레이너로 유명한 정주호 스타트레인 대표와 마스터셰프 코리아 출신 박소진 셰프가 ‘청년들의 건강한 힐링 생활’이라는 주제로 요리와 홈 트레이닝을 함께 선보인다.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무대 행사에 참여한 청년들에게는 닭다리살 수비드 스테이크와 샐러드를 만들 수 있는 쿠킹 박스를 집으로 배송해준다. 온라인 참가자들은 강연진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요리와 함께 집에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방법까지 배울 수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풀무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친환경 식품 패키지 개발
풀무원이 국내 패키지 산업 발전을 선도하고 있는 국가기관인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손잡고 친환경 혁신 식품 패키지 개발에 나선다. 풀무원기술원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식품산업의 탄소 중립 및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를 위해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식품 패키지 개발 및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7일 충북 오송 바이오폴리스 소재 풀무원기술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과 식품안전실 김상구 실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낙규 원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패키징 기술센터 심진기 센터장 등 양사의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식품 패키징 및 온라인 물류 분야의 공동 연구 개발 발굴 및 과제 수행 △신소재, 신기술, 새로운 디자인을 활용한 혁신 제품 개발 △식품 친환경 패키징 기술 및 제품 개발 △식품 패키징 기술, 정보, 트렌드, 네트워크 공유 △패키징 분야 기자재 및 시설물의 공동 활용 등을 함께 이행하게 된다. 풀무원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식품 패키징 분야 상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식품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풀무원은 이번 업무 협약 체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하동녹차연구소, 친환경 인증 우수기관 선정
(재)하동녹차연구소는 부설 친환경인증센터가 정부의 친환경 인증기관 평가에서 ‘우수’ 등급 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친환경 인증기관 평가는 국내·외 53개 인증기관을 대상으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등급결정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인증업무 수행의 적정성 등 19개 항목에 대해 평가했다. 평가 결과는 우수 7개소, 양호 24개소, 보통 20개소, 미흡 2개소로 평가 점수 구간에 따른 절대평가 결과(우수 90점 이상, 양호 80∼90점, 보통 70∼80점, 미흡 70점 미만)가 반영됐으며, 하동녹차연구소 친환경인증센터는 도내에서 유일하게 우수기관으로 평가됐다. 하동녹차연구소 친환경인증센터는 2011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친환경 인증기관으로 지정받아 인증업무를 시작한 이후 1500여 농업인(업체)에 대한 인증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친환경수산물 인증기관으로 지정받으며 지역 내 친환경 농어업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오흥석 소장은 “친환경 인증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신뢰’이며,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인증체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가 좋은 평가로 이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동녹차연구소 친환경인증센터는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배달의민족, 배민아카데미 무료외식업 프로그램 참여자 10만명 돌파
1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로 배달의민족 무료 외식업 프로그램인 ‘배민아카데미’를 찾은 이들이 늘었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아카데미가 진행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사장님이 총 10만명을 돌파했다 전했다. 배민아카데미는 2014년부터 서울 송파구 소재 교육센터에서 강의 및 실습 방식의 오프라인 교육으로 시작됐다. 오프라인 교육은 현재까지 총 514회, 누적 참여 인원 2만9007명을 기록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온라인 교육 전환한 후에도 7만여명 수강생 몰려 지난해 코로나19가 확산돼 오프라인 미팅이 제한되면서 이달부터 온라인 교육 및 실시간 비대면 교육으로 대부분 전환됐다. 온라인과 비대면 교육에만 한 해 7만1337명이 참여했다. 배민아카데미는 실제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이나 장사가 처음인 예비창업자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교육 콘텐츠는 음식 조리, 메뉴 구성부터 세무, 법무 등 식당 경영 전반까지 총 250여개에 이른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그동안 배민아카데미는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이 음식 맛과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전문지식이 필요한 경영 지식은 쉽게 알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콘텐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한국식 포장마차에 빠진 日 2030 소비자
한류 콘텐츠의 인기가 한식으로 이어지며 치킨, 삼겹살, 치즈핫도그 등 대중적인 메뉴들이 일본 2030세대를 중심으로 퍼져나갔다. 그중 한국의 포장마차는 한류 문화의 발신지인 도쿄 신오쿠보 코리아타운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매장이다. 코로나 탓으로 한국 여행을 올 수 없는 상황이고, 한류 드라마에서 주인공이 즐기던 회식 문화를 체험해 보려는 수요에 부흥하고자 포장마차 콘셉트의 매장은 지금도 꾸준히 생겨나고 있다. 지난 몇년간 등장한 일본내 한식 포장마차를 보면 완전한 한국식을 표방한다. 간판은 물론 매장에 비친된 홍보물에 일본어 대신 한글 단어를 적극적으로 사용한다. 메뉴는 삼겹살, 순두부찌개, 떡볶이, 치킨 등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한국 음식은 거의 다 판매한다. 저도수의 레몬사와가 현지에서 인기를 끄는 것과 대조적으로 포장마차에서 만큼은 우리나라 소주, 막걸리에 대한 선호도도 높다. 도쿄도 주오구의 바쿠로요코야마역 근처에는 ‘돼지 대문 시장’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한국 전통시장 냄새가 물씬 풍기는 포장마차가 문을 열었다. 2011년부터 바쿠로초에 1호점을 운영했으며 4차 한류 열풍이 일며 올해 요코하마, 시부야에 2,3호점을 차례로 오픈했다. 상호는 일본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