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부터 외식쿠폰...외식 네 번 하면 1만원 할인

URL복사

정부가 지난 8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중단했던 ‘외식 활성화 캠페인’을 30일부터 재개한다.

 

 

주말(금요일 오후 4시∼일요일 밤 12시)에 외식 업소를 세 번 이상하고 결제금액이 매번 2만원 이상이면 네 번째 외식때는 1만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할인은 환급 형태로 진행돼 캐시백이나 청구 할인으로 이뤄진다.

 

KB국민, NH농협,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 등 9곳 신용카드사 회원일 경우 응모를 통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산 소진 때까지 선착순으로 지원하며, 카드사들은 오는 30일부터 문자 메시지 등으로 응모 방법을 안내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주문량이 많아진 배달앱의 경우 앱 내부 결제는 실적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대신 배달원과 만나 현장에서 결제하면 실적으로 인정받는다.

 

업계 현실 반영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배달앱은 음식점뿐만 아니라 편의점 등 물품 구매도 대행하고 있다. 이를 확인해야 하기에 현장 결제로 한정할 수밖에 없었다. 앱 내 결제는 사용 위치를 구분하기 어려워 불가피한 조리“라 밝혔다.

 

또한, 유흥주점, 구내식당, 출장 음식 서비스 등은 이용 실적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백화점, 대형 할인점 등 특수상권에 입점한 외식 중 수수료 매장은 매출 확인이 어려워 대상에서 제외 됐다.

 

한편 정부는 잠정 중단(8월 16일 0시) 이전에 이뤄진 외식 실적도 소급 적용할 방침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하동녹차연구소, 친환경 인증 우수기관 선정
(재)하동녹차연구소는 부설 친환경인증센터가 정부의 친환경 인증기관 평가에서 ‘우수’ 등급 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친환경 인증기관 평가는 국내·외 53개 인증기관을 대상으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등급결정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인증업무 수행의 적정성 등 19개 항목에 대해 평가했다. 평가 결과는 우수 7개소, 양호 24개소, 보통 20개소, 미흡 2개소로 평가 점수 구간에 따른 절대평가 결과(우수 90점 이상, 양호 80∼90점, 보통 70∼80점, 미흡 70점 미만)가 반영됐으며, 하동녹차연구소 친환경인증센터는 도내에서 유일하게 우수기관으로 평가됐다. 하동녹차연구소 친환경인증센터는 2011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친환경 인증기관으로 지정받아 인증업무를 시작한 이후 1500여 농업인(업체)에 대한 인증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친환경수산물 인증기관으로 지정받으며 지역 내 친환경 농어업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오흥석 소장은 “친환경 인증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신뢰’이며,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인증체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가 좋은 평가로 이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동녹차연구소 친환경인증센터는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배달의민족, 배민아카데미 무료외식업 프로그램 참여자 10만명 돌파
1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로 배달의민족 무료 외식업 프로그램인 ‘배민아카데미’를 찾은 이들이 늘었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아카데미가 진행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사장님이 총 10만명을 돌파했다 전했다. 배민아카데미는 2014년부터 서울 송파구 소재 교육센터에서 강의 및 실습 방식의 오프라인 교육으로 시작됐다. 오프라인 교육은 현재까지 총 514회, 누적 참여 인원 2만9007명을 기록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온라인 교육 전환한 후에도 7만여명 수강생 몰려 지난해 코로나19가 확산돼 오프라인 미팅이 제한되면서 이달부터 온라인 교육 및 실시간 비대면 교육으로 대부분 전환됐다. 온라인과 비대면 교육에만 한 해 7만1337명이 참여했다. 배민아카데미는 실제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이나 장사가 처음인 예비창업자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교육 콘텐츠는 음식 조리, 메뉴 구성부터 세무, 법무 등 식당 경영 전반까지 총 250여개에 이른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그동안 배민아카데미는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이 음식 맛과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전문지식이 필요한 경영 지식은 쉽게 알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콘텐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한국식 포장마차에 빠진 日 2030 소비자
한류 콘텐츠의 인기가 한식으로 이어지며 치킨, 삼겹살, 치즈핫도그 등 대중적인 메뉴들이 일본 2030세대를 중심으로 퍼져나갔다. 그중 한국의 포장마차는 한류 문화의 발신지인 도쿄 신오쿠보 코리아타운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매장이다. 코로나 탓으로 한국 여행을 올 수 없는 상황이고, 한류 드라마에서 주인공이 즐기던 회식 문화를 체험해 보려는 수요에 부흥하고자 포장마차 콘셉트의 매장은 지금도 꾸준히 생겨나고 있다. 지난 몇년간 등장한 일본내 한식 포장마차를 보면 완전한 한국식을 표방한다. 간판은 물론 매장에 비친된 홍보물에 일본어 대신 한글 단어를 적극적으로 사용한다. 메뉴는 삼겹살, 순두부찌개, 떡볶이, 치킨 등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한국 음식은 거의 다 판매한다. 저도수의 레몬사와가 현지에서 인기를 끄는 것과 대조적으로 포장마차에서 만큼은 우리나라 소주, 막걸리에 대한 선호도도 높다. 도쿄도 주오구의 바쿠로요코야마역 근처에는 ‘돼지 대문 시장’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한국 전통시장 냄새가 물씬 풍기는 포장마차가 문을 열었다. 2011년부터 바쿠로초에 1호점을 운영했으며 4차 한류 열풍이 일며 올해 요코하마, 시부야에 2,3호점을 차례로 오픈했다. 상호는 일본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