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라이프]11월의 FOODㅣ 셰프의 투 고 메뉴

URL복사

 

언택트가 뉴노멀이 된 시대, 외식으로만 즐길 수 있던 셰프의 요리들을 집 안에서 즐길 수 있는 ‘투 고(TO GO)’서비스가 활발해지는 가운데, 부티크 레스토랑들도 업장만의 특색 있는 투 고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덕분에 코스 요리부터 프리미엄 브런치, 유기농 한식 밥상, 퓨전 이탤리언 세트까지 업장의 개성이 묻어나는 다채로운 요리들을 원하는 공간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

 

단순한 음식 포장에서 더 나아가, 음식을 최상의 상태로 즐길 수 있도록 안내서를 동봉하는 등 세심한 배려도 잊지 않는다. 어떤 식탁이든 프리미엄 다이닝으로 만들어주는 셰프의 투 고 메뉴들을 한데 모았다.

 

애호박샐러드&빠에야 by <사녹>

김정호 셰프는 스타터부터 메인 요리, 라이스, 디저트까지 다양한 투고 메뉴를 마련해 코스처럼 즐길 수 있게 했다.

 

이 중 애호박샐러드는 저온 조리한 애호박에 부드러운 버터 크림과 샬롯 비네그레트를 곁들여 와인과 잘 어울리는 스타터 메뉴. 톡톡 튀는 보리쌀, 부드러운 오징어에 잘게 썬 열무김치로 한식 터치를 가미한 빠에야도 인기 만점이다.

 

활짝 채소 꽃밥 by <보자기꽃밥>

‘보자기비빔밥’으로 유명한 인사동의 한식당 <꽃, 밥에 피다>는 친환경 한식 도시락 브랜드 <보자기꽃밥>을 론칭했다.

 

유기농 채소, 무항생제 방사 유정란 등 건강한 재료들을 한 그릇에 담은 ‘꽃밥’ 메뉴를 포장, 배송으로 선보인다. 포장재는 옥수수전분으로 만든 친환경 용기를 쓰고, 밥과 고명을 별도로 담아 밥만 데울 수 있게 하는 세심함도 돋보인다.

 

피쉬앤칩스&버섯크림리조또 by <홍신애 솔트>

한식적인 터치를 가미한 양식을 선보이는 홍신애 요리연구가의 인기 메뉴들을 묶어 2-3인용 혹은 6인용의 투 고 세트를 완성했다. 와인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해 홈파티족에게 인기가 높다고.

달고기 튀김과 고추장 베이스 소스로 만든 ‘영국에도 없는 피쉬앤칩스’, 제주산 표고버섯과 매일 아침 도정한 쌀로 만든 ‘버섯크림리조또’ 등이 인기.

 

프렌치 토스트&버섯 오믈렛 by <포숑>

지난 7월 프렌치 레스토랑 겸 카페로 리뉴얼한 <포숑> 롯데월드몰점은 프렌치 토스트와 오믈렛, 오픈 샌드위치 등 다양한 브런치 메뉴를 투 고 메뉴로 선보이는 중. 프랑스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출신 장한이 셰프의 노하우가 담긴 ‘겉바속촉’ 프렌치 토스트와 상하농원 유정란을 듬뿍 넣어 만든 버섯 오믈렛 등으로 집에서도 근사한 브런치를 즐길 수 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코로나에 햄버거로 매출 올리는 日 맥주브랜드 ‘EVERBREW’
작년 11월 일본 도쿄도의 대표적인 중심가인 아키하바라 UDX 빌딩 2층에 소고기 버거를 주력으로 내세운 햄버거 프랜차이즈 ‘쇼군버거’가 오픈했다. 쇼군버거는 30년 넘게 대장군(大将軍)이라는 불고기 전문 매장을 전개해온 외식기업 ‘가네샤(GANESHA)’가 2017년 런칭한 브랜드다. 이번 아키하바라점을 운영하는 주체는 가네샤가 아닌 맥주 수입·수출을 하는 기업 ‘에버브루(EVERBREW)’가 맡았다. 코로나의 여파로 야간 영업이 어려워지며 직영으로 운영하는 매장들의 매출 손실이 커지자 이를 극복하고자 가네샤와 손을 잡았다. 에버브루는 2020년 푸드코트를 인수해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재난을 겪으며 사업을 잠정 보류할 수밖에 없었다. 기업 경영에 위기가 닥친 상황에서 에버브루의 스기와라 료헤이 대표는 지인의 소개로 가네사의 혼다 대표를 만나게 된다. 스기와라 대표는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눈 끝에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면서도 미래까지 바라볼 수 있는 매장을 만들어보자며 의기투합했다. 햄버거 가게에 철판 시설에 설치해 즉석에서 소고기 패티를 만드는 컨셉을 그렸다. 맛은 물론 이후 코로나가 종식돼 매장에 손님들이 찾아오면 볼거리를 줄 수도 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