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 단신] 호주원예혁신협회, 호주 본토 체리 국내 판매 개시

URL복사

 

호주원예혁신협회(Hort Innovation)서 국내 온·오프라인 매장과 쇼핑몰을 통해 호주 본토 체리(Australian mainland cherries) 판매를 시작한다.

 

호주 본토 체리는 2019년까지 태즈메이니아섬에서 생산된 적은 양의 체리만 국내에 수입되고 있었지만, 올해는 500t 이상의 수입이 확정되면서 본격적인 판매가 성사됐다. 물량은 11월 중순부터 2021년 2월까지 차례대로 들어올 예정이다.

 

한국 소비자 대부분은 수입 과일이 국내로 오는 동안 사용될 방부제, 보존제를 염려한다. 호주 본토 체리는 이 같은 걱정을 덜어내기 위해 농장 수확 뒤 36시간 안에 항공편으로 수입된다. 이 체리들은 깨끗한 청정수, 낮 동안의 긴 태양 조광, 낮과 밤의 이상적인 온도 차이 등 최적의 재배 환경을 통해 풍미를 극대화해 한국 소비자들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는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호주 본토 체리를 한국 시장과 소비자들에게 최초로 선보이게 돼 기쁘다. 이번 체리 수입을 계기로 호주와 한국 간 식품 무역이 앞으로 더 증진되기를 기대하고 한국 소비자들이 체리를 통해 호주의 맛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체리는 천연 항산화제, 비타민, 미네랄 등이 풍부해 ‘슈퍼 푸드’라고 불린다. 호주에서는 가족·친구를 위한 선물로 주고받기도 하며, 건강을 위해 챙겨 먹는 과일이기도 하다.

 

호주 본토 체리는 현재 쿠팡,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온·오프라인 구매처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호주원예혁신협회는 호주 본토 체리의 국내 첫 판매를 기념해 ‘테이스트 호주(Taste Australia)’ 공식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채널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