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프로듀스 점포로 영업이익 100억 달성한 日 ‘마치다 상점’

URL복사

일본의 라멘 프랜차이즈 ‘마치다상점’은 코로나 재난에도 2020년 5월~10월 매출이 전년대비 125%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마치다 상점은 2008년 도쿄 미치다시에서 요코호마계 라멘 가게로 출발했다. 요코하마계 라멘은 토핑으로 데친 시금치, 차슈, 다진파, 김을 올린 일본 라멘 종류 중 하나다.

 

 

창업한지 10년째인 2018년 도쿄증시 마더시장에 상장한 브랜드로 빠르게 성장했다. 작년 7월 기준 직영점과 프로듀스 점포를 포함해 513점을 운영 중이다. 마치다상점은 가맹점이 아닌 프로듀스점으로 매장 확장을 이뤘다.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달리 마치다상점이 전개하는 프로듀스 점포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가맹금, 로열티 제로는 물론 상호도 자유

마치다상점의 점포 운영 형태를 보면 직영점이 117점포, 프로듀스점이 396점포이다. 총 점포수의 77%를 프로듀스 점포가 차지한다. 프로듀스 점포는 보통의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달리 운영상 자유도가 높은 마치다상점의 시스템이다. 

 

프로듀스점은 가맹금, 로열티를 받지 않으며 가게 상호도 운영 주체가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상호나 외관만 봐서는 같은 브랜드에서 운영하는 매장으로 생각하기 어렵다. 또한, 메뉴 개발도 프로듀스점 독자적으로 허용된다.

 

 

프랜차이즈 가맹본사가 가맹점에 요구하는 수많은 제약 조건을 없애 가맹 진입 장벽을 대폭 낮췄다. 대신 마츠다 상점을 운영하는 가맹본사 ‘기프트’는 라멘 전문점 품질 유지에 필수적인 물류를 공급해 수익을 남긴다.

 

본사는 물류 유통으로 일정한 수익을 올리고 프로듀스점은 개인점 운영 시보다 간편하고 저렴하게 식재료를 조달받는다. 실질적인 운영은 개인 매장처럼 자유롭게 하기 때문에 본사와 분쟁 소지가 거의 없고, 질 좋은 재료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아 경쟁력을 갖춘다.

 

 

프로듀스점은 가맹점과 비교했을 때 리스크 관리가 용이하다. 운영을 독립적으로 하기 때문에 본사의 오너리스크 등 문제가 생겨도 프로듀스점이 받는 타격이 덜하다. 본사 역시 일부 가맹점의 이슈가 브랜드 전체 이미지에 영향을 주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외식컨설팅회사 쓰리웰의 미츠이 소타로 대표는 “개성 강한 젊은 세대가 외식 창업 시장에 유입이 많아 지고 있다. 독립점포를 하고 싶으나 외식경영의 노하우가 부족한 이들에게 프로듀스점이 적합하다. 특히 상호를 자신이 정하기 때문에 매장에 대한 책임감도 가지고 이후 마츠다상점과 계약이 끝나도 브랜드 연속성을 살린다는 이점이 크다”고 밝혔다.

 

운영은 자유롭게 품질 관리는 철저하게

자유도 높은 매장 운영을 허용하면서 마츠다상점은 외식업의 기본인 Q(품질)·S(서비스)·C(위생)관리는 엄격하게 관리한다. 매장을 평가하는 웹 시스템을 갖춰 소비자들이 직접 품질을 평가하도록 했으며, 수집된 자료를 이용해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도록 돕는다. 상시적으로 평가단을 전국 매장에 보내 품질 관리가 잘되고 있는지 모니터링도 겸하고 있다.

 

또한, 직원 역량 강화와 동기부여를 하고자 ‘업무 습득 제도’, ‘목표 달성 제도’를 도입했다. 매장 휴게실에 직원들이 업무를 세세하게 나눠 기록하고 숙련도를 점검하는 표를 배치해뒀다.

 

일일 매출 표를 보며 설정한 목표 달성 시 직원뿐만 아니라 아르바이트생에게도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직원이 점장으로 승격하기 위해서는 필기시험과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명확한 기준에 도달해야 하며 그만큼 권한과 혜택을 준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30초마다 에스프레소 한 잔, 로봇 협업 카페 '라운지엑스' 신기술 선보여
국내 최초 로봇-바리스타 협업 카페 ‘라운지엑스(LOUNGE’X)’가 분당 정자동에 새로운 컨셉의 매장을 오픈한다. 라운지엑스, 무인상회 등을 운영하는 리테일테크 스타트업 ‘라운지랩’은 올해 완공되는 두산그룹의 신사옥 1층 로비에 라운지엑스 두산분당센터점 매장을 열고, 오는 1월 18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원두의 특성에 따라 각기 다른 드립 제스처를 만들어내는 로봇 ‘바리스 핸드드립(BARIS HAND DRIP)’을 통해 색다른 즐거움과 특별한 커피 경험을 제공했던 라운지엑스는 7번째 직영점인 두산분당센터점에서 새로운 커피 로봇인 ‘바리스 에스프레소(BARIS ESPRESSO)’를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바리스 에스프레소 로봇은 두산 로보틱스의 A시리즈 협동로봇 플랫폼에 라운지랩이 그동안 쌓아온 기술과 경험을 다수 적용해 개발되었으며, 이러한 배경에서 신규 매장은 ‘라운지엑스 위드 두산(LOUNGE’X with DOOSAN)’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개장하게 되었다. 새롭게 선보이는 바리스 에스프레소 버전은 처음으로 레일 시스템을 적용한 자동화 에스프레소 로봇으로 약 30초마다 한 잔의 에스프레소 샷을 생산해낼 수 있다. 두산분당센터는 두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