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프랜차이즈] 배달전문점 채선당 ’도시락&샐러드‘, 일 매출 234만원 달성 화제

URL복사

1인 가구의 지속적인 증가로 혼밥 시장이 확대되고 코로나19까지 장기화되면서 외식업계는 비대면구조로 재편돼 배달 및 딜리버리 판매 중심의 서비스로 매출 구조가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18년 경력의 외식프랜차이즈 기업인 ‘채선당’은 도시락 브랜드 ‘채선당 도시락&샐러드’를 론칭하고 본격적으로 ‘도시락’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신선한 야채로 영양을 더한 한식과 특제 샐러드를 갖춘 ‘도시락&샐러드’

혼밥, 간편식, 건강식 찾는 소비자들에게 인기

채선당 ‘도시락&샐러드'는 채선당 R&D팀에서 심혈을 기울여 연구·개발한 도시락으로 주요 메뉴로 구성되어 있다.

도시락은 정식도시락, 한식도시락과 컵밥 등을 여러 반찬과 함께 제공하여 한국인 입맛에 최적이라는 후기가 이어지고 있으며, 특히 하와이언 연어포켓, 스위트칠리 새우포케, 오리엔탈 불고기포케 등 특화된 포케&샐러드 시리즈를 선보여 선택의 폭을 넓혔다.

 

 

채선당 도시락&샐러드 관계자는 “현재 브랜드 론칭 3개월만에 20여개의 가맹 매장을 오픈하고 있으며, 최근엔 일매출 234만 원을 기록했다. 영양 만점의 도시락은 최고의 가성비와 품질을 자랑한다.”고 강조했다.

 

 

채선당 도시락&샐러드는 배달창업 전문점으로 가맹점 대부분 오픈 직후부터 요기요, 배달앱 등에 빠르게 입점했다.

15평 이하의 소규모 매장에서 키오스크 설치, 배달앱 입점 등으로 비대면 서비스를 통해 배달 및 테이크아웃 전문점으로 시작하여 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운영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본사의 교육 시스템과 메뉴 전략으로 단체 주문이 많고 빠르게 제공이 가능하여 객단가를 높일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는 후문이다.

 

채선당은 가맹점과 상생하려는 의자가 강한 프랜차이즈로 유독 장기운영 매장이 많아 예비창업자들이 주목하고 있다. 안정적인 매출과 수익을 보장하기 위해 대표이사가 직접 확인한 최고의 상권과 점포에만 출점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체계적인 지원과 혜택으로 초보창업, 소자본 배달창업 등이 가능한 유망 프렌차이즈로 꼽힌다.

 

 

아울러 본사에서는 주기적으로 신메뉴를 출시하는 등 가맹점의 높은 매출을 돕고 당일 물류 시스템으로 매장 운영을 원활하게 하며, 예능과 드라마 출연, 유명 배우 광고모델 등의 강력한 PPL 마케팅, SNS운영, 온라인 이벤트 등의 전문성 있는 마케팅 지원도 제공하여 홍보까지 책임지고 있다.

 

채선당 도시락&샐러드는 현재 오픈 시 메뉴바이저 지원, 배달앱 깃발 10개, 오픈 관련 홍보기사, SNS 홍보 등의 창업혜택을 30호점까지 무상으로 지원하는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본사 관계자는 “채선당 도시락&샐러드 가맹점을 시작하여 오픈과 동시에 상권을 장악하고 있는 점주 분들을 보면서 매우 뿌듯한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혜택과 지원으로 상생하는 프랜차이즈로 거듭나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정부, 주방 공개 사업 참여 프랜차이즈 모집
정부가 음식점 위생 경쟁력 강화를 위해 주방을 공개하는 프랜차이즈 업체를 모집한다. 참여 업체에 대해서는 CCTV 설치 지원과 규제 개선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중소기업벤처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외식업 프랜차이즈 개방형 주방 구축 지원 사업에 참여할 가맹본부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로 배달음식 소비가 늘면서 음식점 위생 문제에 대해 소비자의 불안이 높아짐에 따라 소상공인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코로나19로 배달음식 위생 관심 높아진 점 반영 CCTV로 주방 공개하는 프랜차이즈에 인센티브 중기부는 외식업 소상공인의 조리시설 및 조리과정 등을 공개(CCTV설치)하는 개방형 주방 구축을 가맹본부와 공동으로 지원한다. 식약처는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주방 공개에 참여하는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을 경감하고 위생 점검을 면제하는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2021년 지원 규모는 약 100개의 프랜차이즈 가맹점(소상공인)으로 1개 가맹점당 100만원 내외의 CCTV설치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보공개서를 등록·유지하는 외식업 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가맹점주 및 CCTV 설치업체와 함께 지원할 수 있다. 사업에 지원하는 가맹본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전수]‘간장·양념게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 개최
살이 꽉 차 최상급으로 분류되는 봄철 꽃게를 활용한 ‘간장·양념게장&간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이 오는 4월 15일(목)에 열린다. 대한민국 3대 도둑이라 불릴 정도로 강한 상품력을 가진 게장은 독립 창업, 배달, 테이크아웃 등 모든 외식 형태로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게 선별 요령, 숙성 과정, 보관 방법 등 맛을 좌우하는 요소가 많아 최상의 상품을 만들기 까다로운 음식이다. 이번 ‘간장·양념 게장 비법전수’ 세미나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대기업 최초로 '간장·양념 게장' 레시피를 개발해 HMR 상품화를 성공 시킨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신선한 꽃게 선별법부터 꽃게 손질 노하우, 게장 양념 숙성 레시피 등 모든 것을 공개한다. 또한, 게장과 함께 수요가 많은 간장새우장도 시연과 함께 배워갈 수 있다. 박두영 소장의 비법 간장 소스를 활용해 새우장을 담그며, 최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한 보관 온도, 기간 등도 자세히 설명해 줄 예정이다. 4월 15일(금), 매일유업서 최초로 간장·양념게장 상품화시킨 박두영 소장의 비법 전수 독립 점포 창업부터 게장 배달, 테이크아웃, HMR 상품화 노하우 공개 교육 순서는 우선 게장 담그기의 기본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속가능경영] 日 제로웨이스트 운동, 사탕수수 피자용기 등장
식품외식업계에서 쓰레기 배출을 줄이려는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움직임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일본에서는 지난달 사탕수수로 만든 100퍼센트 친환경 피자용기가 등장했다. 식품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주식회사 오리카네(おりかね)의 오리지날 브랜드 ‘팩 스타일(PACK STYLE)’이 출시한 ‘WB 피자 시리즈’는 플라스틱 대신 사탕수수와 보리의 비가식부(​非可食部, 못먹는 부분)만을 용기의 소재로 썼다. 기름이 흡수되는 걸 방지해 깨끗한 모양을 유지하는 PLA라미네이트 가공이 들어갔다. 리브라는 돌기가 표면에 붙어 있어 피자를 집기 쉽고 전자레인지에 돌려도 용기 형태를 그대로 유지한다. 크기는 10인치 홀과 하프 2종류며, 무엇보다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해 줄 생분해성의 친환경 용기다. 최근 소비자의 환경에 대한 의식이 높아지면서 친환경 용기의 도입이 중요시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한 대책도 강화되며 2019년 오사카에서 개최 된 G20에서는 2050년까지 플라스틱 쓰레기를 0으로 낮추는 ‘오사카 블루 오션 비전’이 합의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음식점에서 배달, 테이크아웃 주문이 급증하며 발생한 플라스틱 쓰레기를 어떻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