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점포] SNS서 화제인 고즈넉한 분위기의 ‘딸기 다이후쿠’ 전문점

URL복사

일본에서 수입품 판매 사업 및 대행을 하는 주시회사 시스티(Sisty)가 도쿄 가쿠게이 대학 거리에 딸기 다이후쿠(찹쌀떡) 전문점 아카(あか)가 지난 2월 13일 오픈했다.

 

 

이제 영업을 시작한지 한 달 가량 지난 매장이지만 골동품 가구가 배치돼 고즈넉한 분위기로 서서히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은은한 조명 아래 꽃들로 꾸며진 곳이 아카를 찾는 고객들의 포토존이다.

 

 

하얗게 칠해진 공간에 영국에서 공수해온 골동품이 놓여 있어 음식을 파는 공간보다는 작은 미술관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코로나 상황에도 ‘사진 찍기 예쁜 매장’으로 젊은 여성 고객의 방문 비율이 높다.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식품 폐기률을 낮추고자 하루에 200개만 한정 생산하는 것이 원칙이다. 일본 전국 농가에서 직송받은 딸기와 홋카이도산 고급 콩으로 만든 흰 떡소를 사용해 다이후쿠를 만든다. 첨가물을 넣지 않은 저당 제품이다.

 

또한, 지속가능한 외식업 생태계 조성에 동참하고자 플라스틱 소재를 쓰지 않은 종이패키지를 사용한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日, 봄철 SNS서 사랑받는 식용꽃 디저트 카페 화제
따뜻한 봄철을 맞아 일본에서는 식용꽃을 이용해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디저트가 사랑 받고 있다. 알록달록한 색감의 꽃 크림소다, 도넛, 크레페 등을 선보이는 카페가 인스타그램에서 인기를 모으는 중이다. 꽃을 활용한 메뉴뿐만 아니라 식물, 꽃으로 장식된 매장의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찾는다. 봄과 어울리는 팬지꽃 크림소다 카페 ‘하나바’ 도쿄 이케부쿠로에 있는 카페 하나바(HANABAR)는 ‘꽃을 맛보는 사치스러운 시간’을 테마로 꾸며진 곳이다. 가게의 인테리어는 드라이플라워 아티스트들이 직접 참여해 꾸며 내부 어디에서 찍어도 포토제닉이 된다. 청포도, 베리&감귤 크림소다에 마무리로 팬지꽃 등 꽃을 올린 음료가 이곳의 대표 메뉴다. 청량한 음료의 색감과 꽃이 조화를 이룬다. 봄에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제격인 메뉴로 2030대 여성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매장 안에 전시되어 있는 드라이플라워 역시 구매가 가능하다. 도심의 오아시스같은 카페 ‘아오야마 플라워 마켓 티 하우스’ 도쿄의 아오야마에는 매장 안이 숲처럼 신록이 우거진 카페가 있다. 꽃집과 같은 공간에서 운영되는 ‘아오야마 플라워 마켓 티 하우스’에 앉아 느긋하게 꽃 디저트를 먹으면 치유 받는 느낌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관악구, 야간 무인‘스마트슈퍼’ 참여점포 모집
관악구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 주관 ‘스마트 슈퍼 육성사업’공모에 최종 선정, 사업비 2억 원을 투입해 지역 내 동네슈퍼 20개소를 스마트슈퍼로 탈바꿈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슈퍼 육성사업’은 동네 슈퍼가 비대면‧디지털 유통환경 변화에 발맞춰 스마트기술 및 무인점포 도입 등을 추진할 수 있도록 소진공과 지자체가 사업비를 지원, 동네슈퍼의 경쟁력 강화 및 점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스마트슈퍼의 표준모델은 출입 인증장치, 무인계산대, 주류판매 잠금장치, LED간판, CCTV 등으로 설치비용은 총 1,000만 원(부가세 별도)이 소요되며, 점주가 원하면 언제든지 무인운영으로 전환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슈퍼 공모사업의 조건은 소요비용의 50%를 국비로 지원하고 지자체는 최소 20% 이상을 부담해 점주가 대략 30%를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구는 구비 최대지원 비율인 50%를 지원, 점주의 부담을 부가가치세 해당금액으로 최소화해 지역 내 스마트슈퍼 지원을 더욱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신청 조건은 매출규모가 도소매업 50억 원 이하이고, 상시근로자가 5인 미만이며, 점포매장 면적이 165㎡미만인 소상공인이다. 또한 한국표준산업분류상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세종사이버대학교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 ‘딜리버리사업전략 특강’ 열어
세종사이버대학교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는 지난 5일 배달앱을 활용하여 매출을 상승시키는 전략을 주제로 '딜리버리사업전략 특강'을 개최했다 밝혔다. 이번 주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 자영업자들에게 배달앱의 활용도를 높여 매출을 상승시키고, 급격히 증가되고 있는 배달시장에서 수수료를 최대한 절감하면서 수익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 제시됐다. 키친빌더 천세원 이사는 “여러 배달앱의 특징과 활용 사례를 통해, 이용자가 최초로 보게 되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편리하게 고객이 주문할 수 있는 효과적인랜딩페이지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점포의 간판과 같은 브랜드 로고 이미지와 메뉴구성, 위생정보, 쿠폰, 옵션선택, 점포 사진 및 영상 소개와 같은 랜딩페이지 구성 요소에 대해 좋은 사례와나쁜 사례를 구체적으로 제시해 실제 자영업자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설명했다. 또한 본인의 경험을 통해 매출의 30%를 상승시킨 노하우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 어윤선 교수는 "코로나19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는 트랜드로 자리잡을 것이고,올해 배달업 거래 금액이 1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외식 자영업자들이 배달앱의 활용을 높이는 것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日, 봄철 SNS서 사랑받는 식용꽃 디저트 카페 화제
따뜻한 봄철을 맞아 일본에서는 식용꽃을 이용해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디저트가 사랑 받고 있다. 알록달록한 색감의 꽃 크림소다, 도넛, 크레페 등을 선보이는 카페가 인스타그램에서 인기를 모으는 중이다. 꽃을 활용한 메뉴뿐만 아니라 식물, 꽃으로 장식된 매장의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찾는다. 봄과 어울리는 팬지꽃 크림소다 카페 ‘하나바’ 도쿄 이케부쿠로에 있는 카페 하나바(HANABAR)는 ‘꽃을 맛보는 사치스러운 시간’을 테마로 꾸며진 곳이다. 가게의 인테리어는 드라이플라워 아티스트들이 직접 참여해 꾸며 내부 어디에서 찍어도 포토제닉이 된다. 청포도, 베리&감귤 크림소다에 마무리로 팬지꽃 등 꽃을 올린 음료가 이곳의 대표 메뉴다. 청량한 음료의 색감과 꽃이 조화를 이룬다. 봄에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제격인 메뉴로 2030대 여성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매장 안에 전시되어 있는 드라이플라워 역시 구매가 가능하다. 도심의 오아시스같은 카페 ‘아오야마 플라워 마켓 티 하우스’ 도쿄의 아오야마에는 매장 안이 숲처럼 신록이 우거진 카페가 있다. 꽃집과 같은 공간에서 운영되는 ‘아오야마 플라워 마켓 티 하우스’에 앉아 느긋하게 꽃 디저트를 먹으면 치유 받는 느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