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전략] 올 시즌 개막, 스포츠 마케팅 시동거는 식품·외식업계

URL복사

지난 3일 대한민국 인기 스포츠 ‘프로야구 시즌’ 개막과 함께 기업들이 스포츠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의 경우 대부분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되었지만, 올해는 제한적이나마 관중을 받으면서 스포츠 열기가 점차 다시 살아나고 있다.

 

식품·외식업계 또한 야구·농구·배구·골프 등 다양한 스포츠 시즌 경기에 기업들의 공식 후원과 스폰서십이 늘고 있다. ‘스포츠 마케팅’의 경우 직접적인 브랜드 홍보 효과뿐 아니라 젊고 건강한 브랜드 이미지까지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어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

 

단순 홍보보다 나눔·참여형 사회공헌 요소 늘려

팬심 잡고 '착한' 브랜드 이미지 구축 일석이조

최근 눈에 띄는 점은 스포츠 후원을 통한 ‘나눔’ 실천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리그 스폰서 기업들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침체한 사회 분위기를 고려, 단순히 브랜드 이미지와 상품을 내세우기 보다, 나누고 베푸는 사회공헌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강조하고 있다.

 

동아오츠카 ‘포카리스웨트’는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공식 음료로 지정됐다. 동아오츠카는 한국야구위원회(KBO) 공식음료 후원사로서 정규 리그 및 포스트시즌, 올스타전 등 공식행사에 참여해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 프로야구 선수들의 신속한 수분보충을 위한 포카리스웨트와 스포츠 타월 등 각종 스포츠 용품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선수 지원뿐 아니라 창원NC파크 구장에 ‘NC포카리 홈런존’, ‘NC포카리 피크닉존’을 조성해 야구 팬들을 위한 활동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포카리스웨트는 여성 아이돌그룹 ‘이달의 소녀’의 츄를 새 브랜드 모델로 선정해 활발하고 친근한 이미지를 강조한 바 있다.


 

소고기 전문 브랜드 '이차돌'은 경기 수원시에 연고를 둔 2021 KBO 프로야구단 kt 위즈(wiz)와 메인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이차돌은 올 시즌 kt 위즈 선수단 유니폼 견장 상단에 이차돌 로고를 부착하고, KT 그룹사와 함께 프로야구 리그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원 kt 위즈 파크구장 외야 홈런존을 ‘이차돌 홈런존’으로 명명하고, 홈경기 중 이곳에서 홈런이 나올 때마다 이차돌이 일정 금액의 지역사회 기부금을 적립하는 사회공헌도 진행한다. 홈런 선수에게는 전 지역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한 상품권을 증정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수원 kt 위즈파크구장 내 전광판을 통해 경기 중 ‘이차돌 댄스’ 이벤트 등 야구 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전개할 예정이다.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최근 한국프로농구(KBL) 유명 선수들과 함께 ‘새싹밟기 프로젝트 시즌2’를 진행 중이다. 새싹밟기 프로젝트는 맘스터치가 ‘대농여지도’ 이후 선보인 스포츠 사회 공헌 활동이다.

 

KBL 레전드 선수들이 고등학교 농구 꿈나무들을 찾아가 경기하는 행사로, 지난해 시즌1은 ‘터치플레이’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 등에서 평균 조회수 70만뷰 이상을 기록했다.

 

올해 진행하는 시즌2는 한국 농구를 대표하는 우지원, 신기성, 김훈, 하승진 등 KBL 레전드들이 참여한다. 참가 고교팀에는 학교발전기금 100만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풀무원샘물은 울산에 연고를 둔 ‘2021 K리그1’ 울산현대축구단과 올해 공식 스폰서십 협약을 체결하고 후원 기간을 2022년까지 연장했다. 풀무원샘물은 지난 2014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총 9년간 울산현대축구단을 후원하게 된다.

 

풀무원샘물은 울산현대축구단의 공식 후원사로서 구단에 연간 7만병씩 총 14만병의 ‘풀무원샘물 by Nature’ 500㎖ 제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골프에서는 아워홈이 올해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와 공식 스폰서십 협약을 체결하고, 대회 동안 주요 포인트에 지리산수 워터빈을 설치해 선수들의 갈증 해소를 돕는다.

 

 

교촌치킨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골프대회를 개최하고, 선수들의 티샷이 ‘허니 기부존’에 안착하면 일정액의 기부금을 적립하는 등 나눔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스포츠 마케팅은 직접적인 홍보 효과 뿐만 아니라 브랜드의 젊고 건강한 이미지 제고까지 꾀할 수 있어 식품업계에서 꾸준히 주목받고 있다”며 “최근에는 기부금 적립과 관객 참여존(zone) 등 다양한 사회공헌 요소를 더해 선한 영향력을 확대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 전수]‘간장·양념게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 개최
살이 꽉 차 최상급으로 분류되는 봄철 꽃게를 활용한 ‘간장·양념게장&간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이 오는 4월 15일(목)에 열린다. 대한민국 3대 도둑이라 불릴 정도로 강한 상품력을 가진 게장은 독립 창업, 배달, 테이크아웃 등 모든 외식 형태로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게 선별 요령, 숙성 과정, 보관 방법 등 맛을 좌우하는 요소가 많아 최상의 상품을 만들기 까다로운 음식이다. 이번 ‘간장·양념 게장 비법전수’ 세미나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대기업 최초로 '간장·양념 게장' 레시피를 개발해 HMR 상품화를 성공 시킨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신선한 꽃게 선별법부터 꽃게 손질 노하우, 게장 양념 숙성 레시피 등 모든 것을 공개한다. 또한, 게장과 함께 수요가 많은 간장새우장도 시연과 함께 배워갈 수 있다. 박두영 소장의 비법 간장 소스를 활용해 새우장을 담그며, 최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한 보관 온도, 기간 등도 자세히 설명해 줄 예정이다. 4월 15일(금), 매일유업서 최초로 간장·양념게장 상품화시킨 박두영 소장의 비법 전수 독립 점포 창업부터 게장 배달, 테이크아웃, HMR 상품화 노하우 공개 교육 순서는 우선 게장 담그기의 기본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창농·창업] 경기도귀농귀촌센터 정보 이제 카카오톡으로!
경기도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4월 27일까지 귀농귀촌 사업 홍보 활성화를 위한 ‘경기도귀농귀촌지원센터 카카오톡 채널 친구추가 행사’를 진행한다. ‘경기도귀농귀촌지원센터’는 경기도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사람들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돕기 위해 지난 2017년 설립됐다. 수요자 중심의 귀농귀촌 정책 개발, 청년 농업인 취·창업 지원을 위한 ‘스마트팜 교육’, 귀농인 역량강화 교육 등의 지원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참여 방법은 카카오톡 채널에서 ‘경기도귀농귀촌지원센터’를 검색해 추가하고, 채널 추가 인증캡쳐 화면을 네이버폼 양식에 올리면 된다. 추첨을 통해 참여자 중 1,000명에게 총 5,000만 원 상당의 기프티콘 선물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귀농귀촌지원센터는 늘어나고 있는 귀농귀촌 희망자들을 위한 ‘성공귀촌 설계 아카데미’ 교육 과정을 개설해 5월부터 10월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귀농귀촌 각 분야별 전문가와 초보 귀농인을 연결해 주는 ‘행복멘토링 정책’, 귀농귀촌인과 원주민 간 갈등 해결을 위한 ‘마을갈등조정관 파견’, 지역민 간 소통·상생을 위한 ‘마을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등도 다음 달부터 진행할 예정이며 관련 정보는 카카오톡 채널로 실시간 받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전수]‘간장·양념게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 개최
살이 꽉 차 최상급으로 분류되는 봄철 꽃게를 활용한 ‘간장·양념게장&간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이 오는 4월 15일(목)에 열린다. 대한민국 3대 도둑이라 불릴 정도로 강한 상품력을 가진 게장은 독립 창업, 배달, 테이크아웃 등 모든 외식 형태로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게 선별 요령, 숙성 과정, 보관 방법 등 맛을 좌우하는 요소가 많아 최상의 상품을 만들기 까다로운 음식이다. 이번 ‘간장·양념 게장 비법전수’ 세미나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대기업 최초로 '간장·양념 게장' 레시피를 개발해 HMR 상품화를 성공 시킨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신선한 꽃게 선별법부터 꽃게 손질 노하우, 게장 양념 숙성 레시피 등 모든 것을 공개한다. 또한, 게장과 함께 수요가 많은 간장새우장도 시연과 함께 배워갈 수 있다. 박두영 소장의 비법 간장 소스를 활용해 새우장을 담그며, 최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한 보관 온도, 기간 등도 자세히 설명해 줄 예정이다. 4월 15일(금), 매일유업서 최초로 간장·양념게장 상품화시킨 박두영 소장의 비법 전수 독립 점포 창업부터 게장 배달, 테이크아웃, HMR 상품화 노하우 공개 교육 순서는 우선 게장 담그기의 기본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유통시장, 코로나로 가속화된 캐시리스 결제 도입
현금 결제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던 일본 소비시장에서 캐시리스 도입이 빨라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추진하던 캐시리스 사업이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됨에 따라 더욱 가속화된 흐름이다. 일본 최대 유통업계인 이온그룹(イオングループ)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소비자 스스로 상품의 바코드를 스캔해서 결제하는 새로운 시스템 ‘스마트폰 계산대’를 2021년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이온산하 1,000점포에 도입하기 시작했다. 기다릴 필요 없이 어디서든 계산하는 레지고(レジゴー) 이온 리테일은(イオンオリエンテール)은 작년 3월부터 계산대에 줄을 서지 않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어디서나 계산대(どこでもレジ レジゴー)’을 도쿄, 자바, 가나가와 지역 약 20점포에 도입했다. 코로나 감염 확산의 영향으로 2020년 서서히 도입된 이 시스템은 2021년 이온을 중심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점포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 쇼핑보다 직접 매장을 돌며 제품을 보고, 만지며 구매하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시스템이다. 전용 스마트폰으로 결제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직원들과 접촉 없이 장보기가 가능하다. 필요한 상품을 고른 후 스마트폰으로 바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