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 세계 최초의 캔커피 ‘UCC커피’가 50년간 사랑받는 이유

URL복사

세계 최초의 캔 커피는 1969년 일본에서 UCC커피의 창업자인 우에시마 다다오에 의해 탄생했다.

약 50년이 지난 지금 고베 지역에는 UCC 캔커피의 역사를 알 수 있는 박물관 들어섰고, 갈색·흰색·빨강 조합의 캔커피 디자인은 창업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왔다. 갈색은 볶은 커피, 흰색의 커피의 꽃, 빨강색은 익은 커피 열매를 뜻한다. 오랜 시간 UCC커피가 대중을 사랑을 받아온 이유는 무엇일까.

 

 

세계 최초의 캔커피가 탄생하기까지 우여곡절

이전까지 커피는 킷사텐(喫茶店)에서 마시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대중목욕탕이나 역의 매점에서 병에 든 밀크커피는 병을 반환해야 하는 불편함이 컸다. 우에시마 커피의 창업자 고(故) 우에시마 타다오씨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음료를 만들고 싶다’라는 생각에 캔커피 개발에 나섰다.

 

 

밀크커피를 캔으로 상품화시키는 것은 순탄하지 않았다. 커피와 우유가 분리가 돼 버리거나 고열 살균을 하며 맛이 변해버리는 등 해결해야 될 문제점이 무수히 산적해 있었다. 개발 초기 캔에 포한된 철, 이온 성분이 커피의 타닌과 결합하며 커피색이 새까맣게 나오기까지 했다. 시행착오를 거치며 하나씩 해결한 끝에 상품 출시까지 도착할 수 있었다.

 

갓 다려낸 커피에 우유는 시대마다 미각트렌드에 맞춰

캔커피에 들어가는 커피는 추출물 들은 사용하지 않고 바로 다려낸 커피 사용을 원칙으로 한다. 우유는 커피의 맛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도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종류를 고른다. 시대마다 원하는 맛이 다르기 때문에 미각 트렌드에 맞춰 변화를 준다. 현재 판매하고 있는 제품에는 전지분유, 탈지분유도 사용하고 있다.

 

 

2019년에는 탄생 50주년을 맞아 10대째 UCC커피로 리뉴얼을 끝냈다. 짧게는 2년에서 8년 정도의 간격을 두고 리뉴얼이 이루어졌다. 소비자 취향을 고려해 우유의 맛을 강하게 할지, 가볍게 할지 논의하고, 영양성분의 균형을 바꾸기도 한다.

 

확고한 구매층 보유했으나 새로운 소비자 개척할 때

긴 시간만큼 할아버지에서 아버지, 손자로 이어진 가족 구매층이 현재는 탄탄하게 버티고 있다. 20,30대는 어릴 적 할아버지 집에 놀러 갔을 때 먹은 맛을 기억해 찾고, 40,50대 중장년층은 과거 향수에 젖어 UCC 커피를 찾는다.

 

 

하지만 고령화 가속화,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새로운 소비자 개척이 필요해 졌다. 캔커피 디자인을 젊은 취향에 맞게 미니멀하게 바꾸었다. SNS를 통한 젊은 세대와의 소통도 강화하고 있다. 2019년 리뉴얼 당시에는 트위터에서 감사의 말을 전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과거의 문화를 즐기는 뉴트로가 인기를 끌며 단종된 4종류의 캔을 복각해 선보였다. 선정된 캔은 초대 캔(1969년 발매), 2대 캔(1978년 발매), 5대 캔(1993년 발매), 8대 캔(2003년 발매)이다. 10년 간격을 두고 디자인을 선정해 캔커피를 마시며 과거를 회상하도록 돕는다는 취지다.

 

 

90년대 들어서며 커피 산업의 브랜드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졌다. UCC는 94년 일찌감치 무설탕 타입의 캔커피를 발매했다. 현재는 회사의 주력 상품으로 자리를 잡았다. 올해 3월에는 대용량이 보관이 편한 페트병 형태의 500ml 제품인 ‘콜드브루 블랙(COLD BREW BLACK)’ 발매했다.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가치 있어

페트병이 제품이 대세가 됐으나 캔커피의 농후한 맛을 따라하기는 힘들다. 밀크커피처럼 진한 우유맛의 음료는 캔커피에서만 구현이 가능하다. 또한, 캔은 빛을 차단해 오래 보존할 수 잇는 것도 강점이다. 10대째에는 우유와 더 적합한 커피로 100% 아라비카 원두를 선택했다. 100주년을 향해서, 1세기 동안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앞으로도 브랜드의 철학은 지키며 시대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브랜드가 되겠다.

 

*우에시마 커피 주식회사 마케팅 담당자의 대담 내용 정리


푸드&라이프

더보기
[금주의 프랜차이즈] 교촌치킨, 중동 시장 공략! K-치킨 두바이로 날다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중동 시장 공략에 나선다. 교촌에프앤비㈜가 지난 10일(현지시간) 두바이에서 '갈라다리 브라더스 그룹 (Galadari Brothers Group)'과 마스터 프랜차이즈(MF) 계약을 체결했다. 교촌에프앤비㈜와 계약을 체결한 갈라다리 브라더스 그룹은 중동 지역에서 40여 년간 글로벌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운영한 기업이다. 교촌에프앤비㈜는 중동 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프랜차이즈 운영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갈라다리 브라더스 그룹과의 계약을 통해, 앞으로 닭고기 소비량이 높고 글로벌 브랜드의 진출이 활발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1호점을 개설할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아랍에미리트·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쿠웨이트·오만·바레인·레바논·요르단 등 중동지역과 아프리카 모로코 등 총 9개국에 향후 5년간 100개 매장 개설을 목표로 한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중동 지역은 전 세계적으로 닭고기 소비량이 많고 한류의 관심도 높아 한국에 대한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는 곳"이라며 "교촌시리즈(간장치킨), 허니시리즈(허니치킨) 등의 차별화된 메뉴를 바탕으로 중동 지역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전수]‘간장·양념게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 개최
살이 꽉 차 최상급으로 분류되는 봄철 꽃게를 활용한 ‘간장·양념게장&간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이 오는 4월 15일(목)에 열린다. 대한민국 3대 도둑이라 불릴 정도로 강한 상품력을 가진 게장은 독립 창업, 배달, 테이크아웃 등 모든 외식 형태로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게 선별 요령, 숙성 과정, 보관 방법 등 맛을 좌우하는 요소가 많아 최상의 상품을 만들기 까다로운 음식이다. 이번 ‘간장·양념 게장 비법전수’ 세미나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대기업 최초로 '간장·양념 게장' 레시피를 개발해 HMR 상품화를 성공 시킨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신선한 꽃게 선별법부터 꽃게 손질 노하우, 게장 양념 숙성 레시피 등 모든 것을 공개한다. 또한, 게장과 함께 수요가 많은 간장새우장도 시연과 함께 배워갈 수 있다. 박두영 소장의 비법 간장 소스를 활용해 새우장을 담그며, 최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한 보관 온도, 기간 등도 자세히 설명해 줄 예정이다. 4월 15일(금), 매일유업서 최초로 간장·양념게장 상품화시킨 박두영 소장의 비법 전수 독립 점포 창업부터 게장 배달, 테이크아웃, HMR 상품화 노하우 공개 교육 순서는 우선 게장 담그기의 기본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60일 숙성돈카츠'로 화제의 배달 점포 등극한 '탄톤탄'
돈카츠는 일본에서 배달, 테이크아웃으로 가장 주문량이 많은 메뉴 중 하다. 안심, 등심 등 고기 부위별로 다양한 단품 메뉴를 만들 수 있고 카츠샌드, 카츠카레, 카츠나베 등 다양한 메뉴 변경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일본 배달 시장에서 60일 숙성돈카츠라는 차별화된 포인트로 인기몰이 중인 브랜드가 있다. 샤브샤브, 스시, 소고기 육회 등 다양한 업종의 외식 사업을 전개하는 할리우드서비스 주식회사가 운영하는 ‘탄톤탄(たんとんたん)’은 도쿄를 시작해 사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치바현 등을 포함해 점차 매장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갔다. 탄톤탄은 돈카츠를 만들기 위해 60일 동안 고유한 방법으로 고기를 숙성해 재료가 가진 본연의 맛을 극대화시킨다. 고기 자체에서 농후하고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탄톤탄 돈카츠의 특징이다. 숙성 과정을 거쳐서 두툼한 고기라도 부드럽게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질 좋은 고기를 사용해 육즙 또한 풍부하게 머금었다. 고품질 돈카츠로 배달 시장에서 차별화를 이루고자 시행착오를 거듭해 지금의 수준까지 품질을 끌어 올릴 수 있었다. 빵가루 역시 매끄럽고 튀겼을 때 바삭바삭한 제품을 엄선했다. 도시락 메뉴로는 숙성 등심카츠(170g, 1300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