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외식경영 포럼]‘제7회 장사통 아카데미’ 성공리 마쳐

외식업 성공을 위한 지식·지혜를 나누는 ‘제7회 장사통 아카데미’가 성공리에 끝났다.

 

 

지난 10월 30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에서 진행된 이번 강연에는 ㈜삼아아시아 이균희 회장, 강강술래 노승환 대표, 마포나루 하영옥 대표 등을 비롯한 외식업 CEO, 프랜차이즈 관계자, 예비창업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강연은 소상공인 마케팅 회사 ‘스튜’의 임찬민 대표가 진행을 맡아 외식업 강연을 듣고 궁금한 점을 자유롭게 질문하는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이뤄졌다.

 

 

우선 ‘지속되는 불황, 저성장 시대의 대처방안’이라는 주제로 알지엠 컨설팅의 강태봉 대표가 강의를 했다. 실제 수년간 외식 컨설팅을 해오며 겪은 불황 속에서도 성장하는 브랜드 사례를 보여주며 그 원인과 벤치마킹할 점은 무엇인지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바우네 나주곰탕’을 운영하는 ㈜GF포유의 박일 대표가 강단에 섰다. 바우네 나주곰탕은 2015년 박일 대표가 창업한 곰탕 전문 프랜차이즈로 불과 5년 만에 전국 가맹점 수를 265개로 늘리며 외식업계를 주목을 받았다.

 

 

박일 대표는 90년대부터 외식업에 뛰어들어 겪은 다양한 실패, 성공 경험담을 이야기하고 ‘바우네 나주곰탕의 과거, 현재, 미래’란 주제로 짧은 시간에 브랜드를 성장시킨 비결을 분석해 자세히 알려줬다.

 

식재료 원가구조 등 브랜드의 핵심경쟁력을 참석자들을 위해 공개했으며, 앞으로 외식업 브랜드가 성장하기 위해 갖출 요소가 무엇인지에 대해 견해를 밝혔다.

 

 

끝으로 알토란벤쳐스의 장민영 대표가 나와 자영업자 운영자금 지원 상품과 프랜차이즈 본사 투자연계 상품 등을 소개했다.

 

장사통 아카데미는 30년간 외식창업, 경영자문을 해온 회사 ‘알지엠컨설팅’과 네이버 카페 <동네한마디>를 운영하는 소상공인 마케팅 회사 ‘스튜’가 공동 주최하는 교육이다.

 

다음 회차에는 살얼음맥주로 유명한 ‘역전 할머니 맥주’의 소종근 대표 강연이 준비돼 있다.

 

 

장사통 아카데미를 주최한 강태봉 대표는 “외식업계가 전반적으로 침체분위기에 빠진 가운데 어떻게 하면 좋은 기운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고민했다. 장사통 아카데미는 단순히 성공한 외식업 대표의 강연을 듣는 것이 아닌 외식인 모여 집단 지성을 발휘하는 하나의 커뮤니티 장으로 꾸며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배너

놀부,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상생 노력 이어간다
종합외식전문기업 (주)놀부(대표 안세진, 이하 놀부)가 한국외식업중앙회 상생협력추진단(단장 손무호)과 손잡고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놀부는 신림동의 작은 가게에서 출발해 현재 국내외 1,000여 개 가맹점을 둔 전문 외식기업으로, 가맹 사업을 시작했던 1989년부터 가맹점주와의 상생을 최우선 원칙으로 해왔다. 최근에는 가맹점과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가맹점 매출 상승을 위해 샵인샵 솔루션을 무상으로 도입하는 등 실질적인 상생 전략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놀부는 이러한 상생 전략의 일환으로, 한국외식업중앙회 상생협력추진단과 다양한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한국외식중앙회 손무호 상생협력추진단장은 지난 13일 놀부 본사를 방문, 푸드아카데미(실습교육장) 등을 둘러보고 구체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실무 협의를 했다. 이날 실무 협의에서는 영세 외식자영업자와 기업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포함해 양 사 간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놀부 영업전략팀 유재웅 팀장은 “놀부는 지속적인 상생 활동으로 점포당 평균 매출이 50% 정도 개선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낸 경험이 있다”며, “상생협력추진단과 긴밀히



[일본 자영업 엿보기]100종류 차와 튀김이 있는 일본 이색 찻집 ‘차와리(茶割)’
무려 100 종류의 차와 튀김을 즐길 수 있는 찻집이 일본에서 화제다. 2016년 9월 도쿄 가쿠게이다이가쿠(学芸大学)점은 오픈한 ‘차와리(茶割)’는 독특한 컨셉으로 대중과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며 빠르게 매장을 키웠다. 올해 3월에는 도쿄 메구로에 2호점을 오픈했다. 조합의 예술을 즐길 수 있는 100종류의 차 ‘차와리(茶割)’에선 10가지 차와 10가지 술을 조합해서 100종류의 오차와리(お茶割り), 술에 차를 섞어 마시는 일본 음료)를 손님 취향대로 즐길 수 있다. ‘茶割’을 운영하는 Sang-mele의 타지미 토모타카 대표는 이를 ‘조합의 예술’이라 말한다. “외식업을 시작한 계기는 바이올리스트로 한달에 1회 정도 연주하던 음식점이 2013년 폐점하면서였다. 당시 음식점을 하지 않겠냐고 제안했지만 관련 경험이 전무해 거절했다. 그 뒤 단골이던 바가 문을 닫자 직접 해봐야겠다는 의지가 생겼다. 원래는 이탈리에서 카페를 하다 일 본으로 돌아와 평소 좋아하던 오차와리 매장을 준비했다.” 차를 다양하고 폭넓게 즐겼으면 하는 바람에 ‘100’이라는 숫자를 컨셉으로 내세웠다. 우선 술과 혼합할 차를 선정했다. 센차, 구키차(녹차줄기차), 호우지차(녹차잎과 녹차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