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는 지금]인간 점원 1.5인분 하는 서빙로봇 상용화 본격 시동

풀무원푸드앤컬처, 외식매장 자율주행 '서빙로봇 딜리' 도입 화제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생활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에서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 ‘찬장’과 ‘메이하오&자연은 맛있다’에 서빙로봇 서비스를 선보인다.

 

풀무원푸드앤컬처는 그동안 구축해온 오프라인 푸드 서비스에 우아한형제들의 푸드테크 기술을 도입, 기존 레스토랑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새로운 고객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인간 점원 1.5인분 한다는 서빙로봇 ‘딜리’ 주목

선반 형태 몸체에 쟁반 4개를 부착한 서빙 전문 자율주행 로봇 ‘딜리’의 ‘스펙’은 화려하다.

우선 ‘서빙로봇 딜리’는 4개의 적재 트레이를 갖추고 있어 한 번에 4개 테이블의 서빙을 수행할 수 있다. 최대 50kg까지 적재 가능해 무거운 메뉴도 한꺼번에 나를 수 있다.

 

두 가지의 센서가 장착되어 있어 장애물 회피와 정확한 위치이동이 가능하다.

장애물이 나타나면 로봇 전방 40cm에서 인식하고 멈추거나 알아서 피한다. 또한 ‘cm’단위로 이동이 가능해 고객테이블에 도착 시 정확한 위치에 서빙이 가능하다.

테이블에 부착된 QR코드로 주문과 결제를 하면 '서빙로봇 딜리'가 안전하게 주문 음식을 서빙해주는 스마트오더 시스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쉽고 편한 인터페이스가 탑재되어 있어 누구나 어려움 없이 작동시킬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올해 8월 우아한형제들이 미래식당 컨셉으로 문을 연 ‘메리고키친’에서 시연한 서빙로봇과 동일한 모델이다.

 

풀무원푸드앤컬처 경영지원실 김경순 실장은 "'서빙로봇'은 단순 업무나 무거운 음식, 음료 등을 운반하는 업무를 맡게 되고, 매장 직원은 고객서비스에 더 신경 쓰게 되어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미래형 레스토랑 구축을 위해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다양한 고객서비스를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