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Food Moscow 2021’ 통해 본 주요 식품기술 트렌드

URL복사

지난 9월 21일~24일, 4일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국제식품 박람회 ‘World Food Moscow 2021’이 개최됐다. aT 모스크바사무소에 따르면 이 기간 열린 식품기술 투자 세미나에서 식품 산업 내 선도기업과 식품산업발전기관의 기술 책임자들은 가까운 미래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는 식품 시장의 혁신과 트렌드의 등장,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첫 세션은 전 바이트(Bite) 브랜드 산하에서 과자류를 생산을 담당한 바이오 푸드랩(BioFoodLab)의 설립자이자 CEO인 Elena Shifrina가 맡았다. Elena는 시장 조사를 통해 나타난 글루텐-프리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를 보며 식물성 우유 및 육류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그녀는 전 세계의 인구 증가는 인류가 필요한 다양한 종류의 단백질 부족을 야기할 것이라고 말하며, 실제로 대체 우유 라인이 출시된 지 불과 3년 만에 기존 시장의 오해를 풀고, 오늘날 모스크바에서 두 번째 잔의 커피가 락토프리 우유로 만들어진다고 덧붙였다.

 

 

식물성 고기로 사업을 확장한 바이오푸드랩은 자체적으로 발효 기술을 구현할 수 있어, 사람들이 대체육을 통해 일반 고기와 동일한 수준의 영양분을 얻을 수 있다. 특히, Z세대들과 함께 팬데믹 상황 이후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은 자금을 지원하며 대체 우유와 육류에 적극적으로 찬성하고 있다.

 

식물성 우유 및 육류 시장의 성장과 함께, 원자재 공급자, 가공업자 및 완제품 제조업자가 각각 최종 비용의 30% 수준을 받는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의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하며 세션을 마무리 했다.

 

혁신 개발 센터 ‘Magnit’의 기술 솔루션 및 제품 개발 센터장인 Diana Yakovleva는 세 가지 기술 개발 방안을 설명했다. 우선 생분해 포장 개발, 지속 가능한 식품 재배 방법 등 개발을 추구하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또한, 수확량 수준을 예측하기 위해 빅데이터로 작업을 하고 있으며, 생산 과정에서 수집된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완전히 성장했을 때의 총량을 예측하는 특별한 알고리즘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세 번째는 로봇화로, Magnit에서는 생산 시설의 바닥 청소부터 수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목적으로 수많은 로봇에 대한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꿀벌에 부착되어 수분 동안 온실의 미세한 기후 변화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마이크로센서를 비롯한 혁신적인 모니터링 로봇들도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하며 해당 세션을 마무리했다.

 

X5 그룹의 혁신 부서 책임자인 Denis Levchenko는 회사가 큰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가까운 미래에 업무에 사용할 계획인 기술들을 이번 세미나에서 공유했다. 해당 기술들에는 식품의 유통기한 연장, 품질 관리 및 물류, 유통기한 모니터링 및 식품기술과 생명공학기술의 통합 방안 등이 포함됐다.

 

Denis는 수직 농장과 같은 혁신 방안들이 야채, 모피, 베리, 허브의 공급원을 제품의 판매 지점과 가능한 가까운 지역에서 재배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재배치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X5는 식품의 유통기한을 늘리기 위해 에틸렌 흡수 필터가 부착된 패키지나 이와 유사한 효과를 가진 특수 스티커, 그리고 과일과 야채용 가스 변형 방지 기능이 있는 패키지 등이 개발되고 있다.

 

 

Perekrestok 상점은 이미 온도에 민감한 스티커를 사용하여 제품의 신선도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또 다른 라벨링을 통해 해로운 박테리아의 여부를 표시하여 식품의 부패정도를 알린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시차출근제 확산되며 떠오른 뉴트렌드 ‘식사용 캔 음료’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에서 시차출근제가 확산되는 가운데 늦은 시간 귀가할 때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기 위한 소비자 니즈가 올라가며 ‘식사용 캔 음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POS 판매통계 데이터를 시간대별로 분석해보면 초저녁부터 늦은 시간에 수프의 수요가 높아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인 음료가 아닌 라면의 국물이나 카레 등 식사 대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돈코츠 라멘 수프’는 점포에서 제공하고 있는 국물과는 다르게 건더기를 넣지 않고, 냄새를 제거해 마시기 편하게 레시피를 수정했다. 목넘김이 부드럽도록 라면용 국물보다 기름의 양을 줄이고, 염분의 농도를 낮춰서 균형을 맞췄다. 먹을 때는 다른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마시면 된다. 하카타잇푸도는 1985년 후쿠오카 하타카에 창업한 라면 가게로 창업자 가와라 대표는 90년 라면 장인 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으며, 이후 라면 경연에서 수상하며 명성을 쌓았다. 2008년 뉴욕 진출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 세계 15개국에 매장을 운영 중이다. 폿카삿포로가 지난 8월 새롭게 출시한 매운맛 카레 음료는 10가지의 매운 향신료가 함유돼 매콤한 카레의 맛을 즐길 수 있고, 빵이나 주먹밥과 함께 먹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시차출근제 확산되며 떠오른 뉴트렌드 ‘식사용 캔 음료’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에서 시차출근제가 확산되는 가운데 늦은 시간 귀가할 때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기 위한 소비자 니즈가 올라가며 ‘식사용 캔 음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POS 판매통계 데이터를 시간대별로 분석해보면 초저녁부터 늦은 시간에 수프의 수요가 높아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인 음료가 아닌 라면의 국물이나 카레 등 식사 대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돈코츠 라멘 수프’는 점포에서 제공하고 있는 국물과는 다르게 건더기를 넣지 않고, 냄새를 제거해 마시기 편하게 레시피를 수정했다. 목넘김이 부드럽도록 라면용 국물보다 기름의 양을 줄이고, 염분의 농도를 낮춰서 균형을 맞췄다. 먹을 때는 다른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마시면 된다. 하카타잇푸도는 1985년 후쿠오카 하타카에 창업한 라면 가게로 창업자 가와라 대표는 90년 라면 장인 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으며, 이후 라면 경연에서 수상하며 명성을 쌓았다. 2008년 뉴욕 진출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 세계 15개국에 매장을 운영 중이다. 폿카삿포로가 지난 8월 새롭게 출시한 매운맛 카레 음료는 10가지의 매운 향신료가 함유돼 매콤한 카레의 맛을 즐길 수 있고, 빵이나 주먹밥과 함께 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