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에 부는 ‘한류’

일본 외식 프랜차이즈 시장에서도 ‘한류’의 바람이 조금씩 일고 있다. 치즈 닭갈비, UFO치킨 퐁듀 등 우리나라 외식기업의 메뉴들이 SNS상에서 화제를 모으며 한식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9년째 성장 중인 일본 프랜차이즈 시장

일본의 프랜차이즈 시장은 9년째 성장세를 보이는 중이다. 2018년 기준으로 일본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는 2017년 대비했을 때, 11개가 감소한 1,328개 브랜드를 기록했다.

 

 

하지만 총 점포 수(직영점, 가맹점 포함)는 26만4,556개 점포로 전년 대비 1,066개 점포로 증가했으며, 매출액 역시 전년 대비 6,520억 엔 증가한 26조2,118억 엔 (한화 약 281조 원)으로 9년 연속상승했다.

 

 

일본프랜차이즈 협회에 따르면 일본의 외식 프랜차이즈는 크게 6가지 시장으로 분류된다. 패스트푸드(테이크아웃 초밥도시락 가게 포함), 라멘·만두, 카레·소고기덮밥, 경양식(피자·파스타), 일반 레스토랑(야키니쿠 포함), 커피숍 등으로 나뉜다.

 

일본에서 서서히 뜨고 있는 한국 프랜차이즈 메뉴

1차 한류 붐이 있었던 2000년대는 한국 드라마에 열광했던 30~40대의 여성층을 중심으로 한류가 제한적으로 유행했으며, 한국 음식이나 제품의 소비로는 연결되지 않았다.

 

2010년도 2차 한류 붐 당시에는 K-Pop 아이돌의 인기에 힘입어 10대~20대 여성소비자를 중심으로 ‘홍초’,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등 건강함과 귀여운 패키징을 앞세운 한국 가공식품이 연이어 히트를 쳤다.

 

하지만 글로벌 유명 브랜드 간의 경쟁, 그리고 일본 소비자의 소비 패턴에 대한 분석 실패로 인해 그동안 한국 프랜차이즈의 일본 진출은 부진했던 상황이었다.

 

1차 한류의 주 소비층이었던 30~40대 여성층은 현재 50~60대가 되었고 당시에 한류 문화 및 드라마에 자연스럽게 노출된 자녀세대가 최근 한류 붐을 주도하는 소비층으로 활약하고 있다.

 

공차의 경우 인기가 한풀 꺾였다는 소리를 들었으나 일본에선 오랜시간 기다려야 마실 수 있는 인기 브랜드이다.  일본 공차 법인인 공차 재팬은 공차코리아의 100% 자회사다. 현재 일본에선 직영점 7개을 포함해 약 30개 공차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일본은 차 문화가 한국보다  발달돼 있고 공차의 경우 차를 젊은 층 입맛에 맞게 풀어낸 점이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오리지널티, 하우스 스페셜티, 밀크티, 그리틴 에이드 등 취향따라 선택할 수 있는 차 종류가 많다. 일본 공차의 평균 매장 규모는 스타벅스의 절반 정도이지만 하루 평균 약 600만원의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일본 도쿄의 코리아타운인 신오쿠보에선 치즈닭갈비 매장으로 전국 각지 일본 소비자들이 몰리고 있다.

대부분 인스타그램을 통해 치즈닭갈비 영상을 보고 직접 먹어보고자 먼 길을 찾아온 학생들이다. 주목할 점은 최근 한일관계 등 정치적 영향을 받지 않는 이들이 상당수라는 것이다. 

 

 

신오쿠보 역 인근에 위치한 '시장 닭갈비'는 오픈 전부터 손님으로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한국 옛 식당이 떠오르는 매장 내부 벽면에는 손님들의 낙서가 가득하다. 이곳은 신선한 재료로 요리한 닭갈비를 부담없는 가격에 제공해 10대 학생들이 꼭 가봐야 할 한식당으로 꼽힌다. 

 

 

대표 메뉴는 이틀간 소스에 숙성시켜서 만드는 '시장 치즈닭갈비'로 2인분에 점심기준 1,980엔/저녁 2,480엔에 판매한다. 닭고기, 고구마, 양배추 등 재료를 푸짐하게 넣었고 가운데 놓인 치즈에 달갉비를 찍어서 먹는다. 이외에도 주꾸미, 삼겹살을 닭갈비와 섞어서 먹는 메뉴 등 다양한 메뉴가 마련돼 있다.

 

일본에서 치즈핫도그로 대박이 난 '아리랑 핫도그' 역시 SNS의 영향이 컸다. 길게 늘어지는 치즈핫도그 영상, 사진을 방문 후기로 올리는 10~20대 여성들이 많았고 이들의 게시물이 공유되며 반드시 가야할 핫플레이스로 등극했다.

 

 

주문시 바로 튀겨주는 방식으로 3~4분 가량 기다리면 핫도그가 완성된다. 코코넛 파우더, 케찹, 겨자 소스는 원하는대로 뿌려 먹을 수 있고 한국처럼 설탕을 묻혀 먹기도 한다. 체다치즈 핫도그, 모짜렐라 치즈 핫도그, 감자렐라 핫도그 등 치즈가 들어간 핫도그가 단연 인기다.

 

 

10~20대 젊은층은 SNS를 통해서 치즈 닭갈비와 치즈 핫도그를 일본 최신 트렌드로 만든 장본인이다. SNS를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이들 세대는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서 최신 한류 문화를 접하고 공유하기 때문에 10~20대 여성 소비자를 중심으로 이러한 현상은 지속될 전망이다.

 

일본에서 유행하는 외식프랜차이즈

이키나리 스테이크는 서서 먹는 스테이크 전문점으로 저렴하게 질 좋은 고기를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점심 메뉴는 1,500엔이며, 저녁은 2,000엔~3,000엔(300~400g)선이다.

 

 

가게의 회전율을 높이기 위해 매장 내에 의자를 비치하지 않아서 점심은 물론 저녁에도 서서 먹어야 하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 내에서 급속도로 퍼져나가고 있어 전국 292개 점포를 두고 있다.(기간 한정 점포 포함, 2018년 7월 25일 기준)

 

 

한국에도 직영점과 가맹점이 있는 마루가메제면(丸亀製麺)은 사누키우동 전문점으로 점포에서 장인정신으로 손수 만든 음식을 제공한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

 

 

센트럴키친방식을 과감히 벗어나 점포마다 제면기를 설치하고 현장에서 직접 반죽, 숙성하는 제면 방식을 도입했다. 이러한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만든 제면은 일본 고객에 높은 만족감을 느끼게 해 일본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각 매장은 완벽한 셀프서비스 형태로 운영되고 오픈 키친에서 손님에게 직접 면을 삶아 국물을 부어주는 생생한 조리방법으로도 신뢰도를 쌓고 있다. 일본 국내 해외 포함 1,000개점포를 두고 있다.(2018년 3월 기준)

 

일본은 인구 1억2000만 명의 거대 시장으로 성공하면 제3국으로 진출 시 레퍼런스로 활용 가능한 좋은 나라이다.

현재 공차코리아, 흑화당, 설빙 등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브랜드의 성공사례를 살펴보면 10~20대 여성층을 타깃으로 한 디저트 패스트푸드 등 길거리 음식 (떡볶이, 핫도그 등)이 프랜차이즈 주를 이루고 있다.

 

한국에서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한국과 일본이 선호하는 맛이 다르기 때문에 프랜차이즈 진출을 고려한다면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안테나숍을 운영하는 등 일본 소비자 반응을 꼼꼼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