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신상]삼양식품, 맵린이 위한 '러블리핫불닭볶음면' 출시

삼양식품은 불닭브랜드 신제품 '러블리핫불닭볶음면'을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오리지널 불닭볶음면의 풍미는 그대로 담았지만 맵기는 절반 수준으로 낮춰 불닭볶음면이 매워서 잘 먹지 못했던 소비자들을 타깃으로 개발했다.

 

적당한 매운맛으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러블리핫불닭볶음면은 최근 출시한 맵린이용 제품인 4가지치즈불닭볶음면, 로제불닭볶음면보다도 맵기 수준이 낮다.

 

삼양식품은 맵기를 측정하는 스코빌지수 대신 BFL(Buldak Fire Level, 불닭 파이어 레벨)을 새롭게 적용해 매운맛을 표기한다.

BFL은 불닭브랜드 제품의 맵기를 5단계로 분류해 불꽃 게이지와 호치의 표정 변화 등으로 매운맛을 표현한 지표다. 소비자들이 제품의 맵기를 쉽게 확인하고 취향에 맞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러블리핫불닭볶음면 패키지에는 BFL1이 표기되어 있으며, 오리지널 불닭볶음면은 BFL4, 가장 매운 핵불닭볶음면에는 BFL5가 표기되어 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치즈나 크림을 넣지 않은 불닭볶음면의 깔끔한 맛을 즐기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러블리핫불닭볶음면을 출시했다”며 “다양한 시리즈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더욱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외식FC ㈜정다함, 인천 전통시장 ‘정다함왕돈까스와짬뽕’ 오픈
외식프랜차이즈기업 ㈜정다함(대표 정석봉)이 지난 8월 10일 인천광역시 계양구에 위치한 계양산전통시장에 신규브랜드 ‘정다함왕돈까스와짬뽕’을 오픈했다.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매장 전통시장 상권 특성에 맞게 약 한 달 동안 리브랜딩을 거쳤다. 돈까스와 같이 먹을 때 궁합이 좋은 얼큰한 짬뽕과 시원한 냉면(물·비빔), 통만두(고기·오징어먹물)를 메뉴로 추가해 고객의 선택폭을 넓혔다. 리브랜딩의 한 축인 메뉴 짬뽕의 경우 민물새우와 닭으로 육수를 내서 시원하며 진한 국물 맛을 냈다. 칼칼한 청양고추와 싱싱한 해물이 듬뿍 넣어 푸짐하게 완성했다. 냉면은 정다함의 비법육 수에 직접 만든 양념장으로 맛을 냈다. 신메뉴로 추가된 통만두의 경우 얇고 쫄깃한 만두피에 고기소로 가득찬 ‘고기통만두’, ‘오징어통만두’의 경우 만두피에 오징어먹물을 혼합해 이색적인 검은 빛깔의 해물 만두다. 정석동 대표는 “날이 갈수록 높아지는 물가로 인해 걱정이 많은 고객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만두부터 짬뽕까지 4,000원~7,000원으로 가성비 있게 가격대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오픈기념 행사로 매장에서 식사 할 경우 크림스프를 무료로 제공하며, 돈까스와 만두 등 일부 메뉴는 포장으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FC ㈜정다함, 인천 전통시장 ‘정다함왕돈까스와짬뽕’ 오픈
외식프랜차이즈기업 ㈜정다함(대표 정석봉)이 지난 8월 10일 인천광역시 계양구에 위치한 계양산전통시장에 신규브랜드 ‘정다함왕돈까스와짬뽕’을 오픈했다.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매장 전통시장 상권 특성에 맞게 약 한 달 동안 리브랜딩을 거쳤다. 돈까스와 같이 먹을 때 궁합이 좋은 얼큰한 짬뽕과 시원한 냉면(물·비빔), 통만두(고기·오징어먹물)를 메뉴로 추가해 고객의 선택폭을 넓혔다. 리브랜딩의 한 축인 메뉴 짬뽕의 경우 민물새우와 닭으로 육수를 내서 시원하며 진한 국물 맛을 냈다. 칼칼한 청양고추와 싱싱한 해물이 듬뿍 넣어 푸짐하게 완성했다. 냉면은 정다함의 비법육 수에 직접 만든 양념장으로 맛을 냈다. 신메뉴로 추가된 통만두의 경우 얇고 쫄깃한 만두피에 고기소로 가득찬 ‘고기통만두’, ‘오징어통만두’의 경우 만두피에 오징어먹물을 혼합해 이색적인 검은 빛깔의 해물 만두다. 정석동 대표는 “날이 갈수록 높아지는 물가로 인해 걱정이 많은 고객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만두부터 짬뽕까지 4,000원~7,000원으로 가성비 있게 가격대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오픈기념 행사로 매장에서 식사 할 경우 크림스프를 무료로 제공하며, 돈까스와 만두 등 일부 메뉴는 포장으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식당창업] 올해 마지막 '함흥냉면' 비법전수 과정 열려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레시피 전수 창업 교육이 큰 반향을 얻고 있다. 실례로 작년 함흥냉면 전수 교육의 경우 조기마감 되어 1, 2차로 나누어 진행 될 만큼 반응이 뜨거웠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전문식당에서 제대로 된 ‘함흥냉면’을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선 맛의 핵심인 깊은 맛의 육수부터 익반죽 기술, 비빔 양념소스 제조까지 배워야 할 기술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오는 24일! 하루 투자로 함흥냉면의 모든 것 전수받을 수 있어 8월 24일(수)에 진행되는 함흥냉면 전수 교육은 유명 한식브랜드와 냉면 전문점 오너 셰프 출신인 알지엠푸드아카데미의 김동진 이사가 맡았다. LG아워홈, 배상면주가, 코오롱 스위트밀, 한복선 등 식품외식기업의 소스 및 메뉴개발 총책임을 역임했다. 김동진 이사는 “깊은 맛의 육수와 반죽의 황금비율부터 ​숙성, 면 삶는 비법, 그리고 함흥냉면의 감칠맛을 완성시키는 비법양념을 g단위 레시피로 디테일하게 전수, 메뉴 시연과 함께 전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집에서 반찬 대신 안주형태 김 소비 증가
일본에서 코로나 기간 집에서 술을 마시는 ‘이에노미(家飲み)’ 문화가 확산되며 밥 반찬 대신 술 안주로 김을 소비하는 형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ati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2021년도 일본 내 김 생산량은 감소하였으나, 품질은 양호해 전년 대비 고가로 판매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택시간이 길어지며 김 소비는 호조세를 나타내며, 다양한 맛의 모미김(もみ海苔, 김을 가늘고 길게 가공한 제품) 상품이 등장했다. 전국어업연대김사업추진협의회(全国漁連のり事業推進協議会)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2년 5월까지의 일본내 김 생산은 전년도보다 1억장 적은 63억 7200만장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정용 김 소비가 급증해 시장 자체는 전반적인 호조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외식기피 현상이 계속되면서 업무용으로 유통되고 있던 김 소비가 `집에서 술을 마신다`는 뜻의 ‘이에노미(家飲み)’ 소비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기존의 김 상품이 식탁에 올라가는 반찬의 개념으로 소비되었다면, 현재는 안주로 즐기는 소비자가 증가했다. 판매 중인 안주용 김으로는 ‘아라아케해산 어른을 위한 안주김(버터향, 블랙페퍼)’, 성게간장맛 김 등이 있다. 아사히맥주는 이에노미 트렌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