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리포트]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왜 가는 곳만 계속 갈까

소비자들이 스타벅스, 이디야, 할리스 등 특정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을 고정적으로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가격이나 맛이 아닌 ‘지리적 접근성’ 때문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매출액 기준 국내 상위 6개 커피전문점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를 조사했다.

커피 소비와 커피전문점은 꾸준히 증가했지만, 브랜드별 제공하는 서비스를 비교하는 객관적인 지표가 부족하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이에 소비자원은 스타벅스·할리스·엔제리너스·투썸플레이스·커피빈·이디야 등 6개 커피숍 소비자 1031명에게 온라인으로 설문조사를 해 각 전문점의 인기요인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소비자들이 주로 특정 프랜차이즈나 매장을 이용하는 이유는 ‘지리적 접근성’의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이나 맛보다는 매장 수가 많거나 찾아가기 용이한 곳을 선택한다는 의미다. 또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아메리카노의 적정가격은 3055원이었다.

 

 

커피전문점, ‘가기 편해야 주로 간다’

설문조사에서 절반에 가까운 49%의 응답자들은 고정적으로 이용하는 커피전문점을 결정하는 요인이 ‘지리적 접근성’이라고 대답했다. 눈에 잘 띄고 이용하기 편할수록 자주 찾는다는 뜻이다. 뒤이어 ‘제품의 맛’이 24.7%, ‘분위기’가 8.2% 등의 순이었다.

 

 

한편 커피전문점 1회 방문 시 평균 이용 금액은 ‘5000원’이 23.2%로 가장 많았고, ‘6000원’ 20.7%, ‘1만원 초과’ 16.3% 순이었다.

 

소비자가 생각하는 아메리카노 적정가격은 ‘3055원’

소비자가 생각하는 아메리카노 1잔의 적정가격은 3055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의 2886원과 비교해 169원 상승한 것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사업자와 공유해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및 서비스 분야의 품질 향상을 위해 서비스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인천시, 해외수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 1:1 전담 밀착 지원한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코트라지원단과 함께 내수기업과 수출 초보기업을 대상으로 1:1 전담 밀착 지원하고 초보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돕는『2020년 수출초보기업 멘토링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외 여건 악화와 글로벌 경기둔화 속에서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수출동력을 창출하고 중소기업의 수출비중을 확대하기 위해 신규기업에 대한 수출준비, 수출활동을 지원하여 수출 붐업을 조성하는 데 의의가 있다. 특히 수출멘토링 사업은 수출입 경험과 시장 정보 부족, 전담인력 부재 등으로 해외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집중 발굴하고, 기업이 원하는 현장 중심의 밀착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 작년에 이어 2년차로 추진하는 인천광역시 핵심 수출지원사업으로 올해에는 10만 불 이하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33개사를 모집하고 2억9천6백만 원을 지원한다. 주요프로그램은 수출멘토링과 수출지원단으로 추진된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수출멘토링’은 글로벌 역량진단과 소정의 절차를 거쳐 33개사를 선정하고 1년간 코트라 수출전문위원을 활용하여 해외진출전략 수립, 수출입 애로 관련 1:1 전담 밀착지원 등과 이에 따른 기업당 240만원 내외의 맞춤형 솔루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日 가가와현 ‘사누키우동’ 현지 기술 전수한다
‘우동 중의 우동’이라 불리는 일본 ‘사누키우동’의 현지 기술을 전수받을 수 있는 ‘사누키우동 마스터 5기 과정’이 오는 2월 12일부터 14일까지 총 3일간 진행된다. 알지엠컨설팅의 기술전수창업 교육 프로그램인 ‘사누키우동 마스터 과정’은 ㈜알지엠컨설팅(대표 강태봉)과 일본 ㈜사누키멘키(대표 오카하라 유지)가 지난 2018년 12월 14일 면기술 연구센터 협약식 체결 후 공동기획한 기술전수 창업교육 과정이다. 일본에서 가장 역사가 긴 ‘우동면학교’를 운영하며, 5만 명에게 기술 전수(그중 13,000명이 성공 창업)해준 우동 장인의 지도에 따라 생지반죽비법, 아사부미(반죽밟기), 숙성노하우 등 가장 기본이 되는 수타기술부터, 우동 소스제조, 제면기로 뽑아내는 과정까지 사누키우동의 전 조리 과정을 체계적으로 교육한다. ‘사누키우동 마스터 과정’ 1기부터 4기까지, 일본 우동의 성지인 가가와현에 있는 ‘사누키우동 기술센터’의 우동 명인이 직접 한국을 찾아 이론부터 실습까지 맛의 핵심 노하우를 수강생에게 전수했다. 이번 5기 또한 동일하게 진행된다. 5차 교육과정은 오는 2월 12일부터 3일간 진행되며, 교육의 완성도를 위해 100% 사전 예약제로 최대인원 1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백년을 이어 온 조미료 회사 '아지노모토'의 역사
'일식'(日食)이 유네스코 무형 문화 유산으로 인정받은 이유 중 하나는 그 특유의 ‘감칠맛(Umami)’이었다. 감칠맛의 성분인 글루타민산을 111년 전에 일본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가 발견한 이후 회사의 주력 상품으로 명성을 이어온 아지노모토는 일본의 식문화를 이끌어왔다. 니시이 타카아키 사장은 “스마트 쿠킹은 감칠맛(Umami)을 잇는 현대의 기술”이라고 말한다. 아지노모토는 한국 조미료의 상징적인 제품인 '미원'의 탄생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로마 시대부터 시작된 감칠맛의 역사 당시 도쿄대학의 화학자였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는 집에서 유도우후(일본식 두부탕)를 먹다가 다시마에서 감칠맛이 우러져 나온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길로 대량의 다시마를 구매해 조리고, 또 조린 후에 마침내 옅은 갈색의 결정체를 추출했다. 이것이 바로 글루타민산이라는 감칠맛의 성분이었다. 고가인 다시마를 사는 것부터 시작해서 엄청난 수고를 해준 아내의 고생에 대한 값어치를 어떻게든 하고 싶었다는 마음도 있었다 하지만 글루타민산은 물에 잘 녹지 않고, 조리과정에 사용하기가 힘들었다. 연구를 거듭한 끝에 나트륨과 결합해 글루타민산나트륨(MSG)이라는 감칠맛 조미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