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미식 투어]힙지로 스타일의 프랑스 식당 ‘을지식당’

 

골목 안에 노포와 인쇄소가 거미줄처럼 뒤엉켜 묘한 상권을 이룬 을지로에서 간판 하나 없이 운영되는 <을지식당>.

‘힙지로’(신조어 '힙하다'와 지명인 '을지로'가 합쳐져 만들어진 신조어)로 불리는 을지로 골목에서 이름이 알려진 맛집이다.

 

‘김치 버스’ 프로젝트를 통해 요리사와 영상 감독으로 인연을 맺은 조석범 셰프와 이규호 대표가 함께 문을 열었다.

셰프는 오랜 프랑스 생활의 경험을 바탕으로 '프랑스 육회’, ‘을지로 달팽이 소면’ 등 퓨전 프렌치 요리를 선보이고, 자칭 맥주 마니아인 대표는 맥주와 와인을 담당한다.

 

사무실이었던 건물 3, 4층을 개조한 업장은 원목과 식물, 네온으로 포인트를 준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메뉴는 단품 위주로 구성해 저녁에만 운영하며, 전통주 리스트도 보강해나갈 계획이라고.

 

 

한국식 육회는 설탕과 참기름으로 단맛과 고소함을 더했다면, 서양식 육회는 산미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을지식당>의 대표 메뉴 ‘프랑스 육회’는 디종 머스터드, 케이퍼로 산미를 더하고, 우스터소스와 핫 소스로 날고기의 잡내와 느끼함을 잡았다.

 

접시에 담은 육회 위에는 배 대신 그리시니 스틱을 올리고, 노른자를 대신해 명이나물과 잣, 치즈 등을 넣어 만든 명이 페스토를 곁들인다.

 

처빌, 래디시, 적소렐 등의 허브를 올려 완성하는데, 흔히 알고 있는 맛과 다른 새로운 육회를 경험할 수 있다. 페어링할 맥주로는 레드 에일 또는 사워 에일이라 불리는 와인 맥주 ‘두체스 드 브루고뉴’를 추천하는데, 벨기에 맥주로 적당한 산미가 있어 고기 요리와 페어링이 좋다.

 

을지식당 Brasserie d'Eulji

  • 주소: 서울시 중구 충무로 47 3, 4층
  • 운영시간: 18:00-01:00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백년을 이어 온 조미료 회사 '아지노모토'의 역사
'일식'(日食)이 유네스코 무형 문화 유산으로 인정받은 이유 중 하나는 그 특유의 ‘감칠맛(Umami)’이었다. 감칠맛의 성분인 글루타민산을 111년 전에 일본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가 발견한 이후 회사의 주력 상품으로 명성을 이어온 아지노모토는 일본의 식문화를 이끌어왔다. 니시이 타카아키 사장은 “스마트 쿠킹은 감칠맛(Umami)을 잇는 현대의 기술”이라고 말한다. 아지노모토는 한국 조미료의 상징적인 제품인 '미원'의 탄생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로마 시대부터 시작된 감칠맛의 역사 당시 도쿄대학의 화학자였던 이케다 키쿠나에 박사는 집에서 유도우후(일본식 두부탕)를 먹다가 다시마에서 감칠맛이 우러져 나온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길로 대량의 다시마를 구매해 조리고, 또 조린 후에 마침내 옅은 갈색의 결정체를 추출했다. 이것이 바로 글루타민산이라는 감칠맛의 성분이었다. 고가인 다시마를 사는 것부터 시작해서 엄청난 수고를 해준 아내의 고생에 대한 값어치를 어떻게든 하고 싶었다는 마음도 있었다 하지만 글루타민산은 물에 잘 녹지 않고, 조리과정에 사용하기가 힘들었다. 연구를 거듭한 끝에 나트륨과 결합해 글루타민산나트륨(MSG)이라는 감칠맛 조미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