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고버섯에 청정제주 브랜드가치를 입힌다

“제주역사와 같이한 표고버섯! 브랜드로 고수익 산업화 시동”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표고버섯 공동브랜드 디자인 개발로 고소득 고부가 가치를 창출하고 제주표고버섯의 옛 명성을 회복하는데 첫발을 내딛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사업비 50백만원을 투자하여 제주대학교 친환경농업연구소에서 제주표고버섯 공동브랜드와 상품디자인 5종을 개발하였다. 생표고와 건표고별 규격별 소 포장박스, 공판용 포장박스, 쇼핑백 및 스트로폼용 스티커 등 포장 디자인은 개발품은 재배농가들이 선정하여 디자인을 확정하였다.

 

표고버섯 공동브랜드 상품디자인은 제주에서 생산된 표고버섯 판매에 활용할 계획이다. 개발된 공동브랜드는 제주표고버섯의 가치를 높이고 생산자들의 소득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표고버섯 재배상황에 대한 모니터링 사업을 추진하고 결과를 지난 21일 제주도표고생산자연합회원 등 약 50여 농가가 참여한 가운데 최종보고회를 실시하였다.

 

제주도내에 74개 표고재배 농가 중 재배 방법별로 30개 농가를 표준지로 정하여 버섯재배 기간, 재배면적, 재배방법, 균주의 종류, 생산량, 출하방법 등을 모니터링하고 표고버섯생산에 따른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였다.

 

표고버섯의 산업의 발전을 위하여는 역사성이 있는 제주표고버섯의 공동브랜드 개발, 상수리나무 조림확대, 표고재배원목의 안정적 공급 방안 마련, 도내 재배기술지도원 확보 현장지도, 한라산국유림내 재배환경 개선을 위한 임도보수, 6차산업과 연계 등 농가들의 애로사항과 발전 방안들이 도출되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표고버섯 재배실태 모니터링을 통하여 파악된 현실태와 표고버섯 재배 임가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올해말까지 표고버섯 산업 활성화를 위한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단계적으로 육성과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 지역 대표식재료 활용 메뉴 뜬다
외식업계가 우리나라 팔도의 특산물을 활용해 신메뉴를 만드는 사례가 늘고 있다. 특정 지역 고유의 음식 문화를 반영하고 지역명을 메뉴 네이밍에 활용하거나, 지역 특산물로 맛을 낸 ‘신토불이 팔도메뉴’ 개발이 외식·식품업계의 새로운 전략으로 떠올랐다. 지역 대표 식재료를 사용할 경우 검증된 맛으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것은 물론 그 자리에서 맛 기행을 떠난 듯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소비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다. ‘맥도날드’서 맛보는 제주의 맛? ‘맥도날드’는 지역 대표 과일을 활용한 아이스 음료 메뉴를 꾸준히 출시 중이다. 가장 최근에는 제주의 특산품이자 특유의 향과 맛으로 입맛을 돋우는 과일 한라봉을 사용한 아이스 음료 '한라봉 칠러'를 출시했다. 한라봉은 비타민과 항산화물질이 풍부해 피로회복에 뛰어나 더위로 지치기 쉬운 여름철에 제격인 과일로 맥도날드는 한라봉 칠러를 여름시즌 한정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올갱이·재첩·한라봉 등...향토맛 음미 인기 해산물 밥집 브랜드 ‘연안식당’의 경우 지역 유명 수산물을 활용한 ‘영월 올갱이 해장국’과 ‘하동 재첩 된장비빔밥’을 직영점 및 일부 매장에 선보였다. ‘영월 올갱이 해장국’은 영월의 대표 수산물인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교육·세미나] 함흥냉면 노하우 전수 조기마감, 추가 교육생 모집
올여름 사상 최대 무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냉면 전문점들은 일찍이 손님맞이에 나서고 있다. 기존 외식사업 영역에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전수 창업 교육도 인기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전문 식당에서 제대로 된 냉면을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선 맛의 핵심인 육수부터 익반죽, 비빔 양념소스 제조까지 배워야 할 기술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외식전문 ㈜알지엠컨설팅 ‘함흥냉면 비법 전수 세미나’ 조기마감, 추가 교육 진행 하루 만에 30년 함흥냉면 조리기술 전수받을 수 있어 7월 8일, 사전 교육 신청자 12명 한정으로 진행되는 '함흥냉면 조리 전수 세미나‘ 가 조기 마감되어, 교육 문의자들을 위해 오는 7월 13일(월)에 추가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 시간은 단 하루. 45년 역사의 강남 최대 고기집 ‘삼원가든'의 냉면책임자 강대한 조리 명인의 주도하에 '함흥냉면'의 비법을 전수한다. 강대한 조리명장은 1989년 조리사로 입문, ‘삼원가든' 냉면책임자, 주)아모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교육·세미나] 함흥냉면 노하우 전수 조기마감, 추가 교육생 모집
올여름 사상 최대 무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냉면 전문점들은 일찍이 손님맞이에 나서고 있다. 기존 외식사업 영역에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전수 창업 교육도 인기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전문 식당에서 제대로 된 냉면을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선 맛의 핵심인 육수부터 익반죽, 비빔 양념소스 제조까지 배워야 할 기술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외식전문 ㈜알지엠컨설팅 ‘함흥냉면 비법 전수 세미나’ 조기마감, 추가 교육 진행 하루 만에 30년 함흥냉면 조리기술 전수받을 수 있어 7월 8일, 사전 교육 신청자 12명 한정으로 진행되는 '함흥냉면 조리 전수 세미나‘ 가 조기 마감되어, 교육 문의자들을 위해 오는 7월 13일(월)에 추가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 시간은 단 하루. 45년 역사의 강남 최대 고기집 ‘삼원가든'의 냉면책임자 강대한 조리 명인의 주도하에 '함흥냉면'의 비법을 전수한다. 강대한 조리명장은 1989년 조리사로 입문, ‘삼원가든' 냉면책임자, 주)아모제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