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회 농식품 창업 콘테스트 대상, 1억 상금의 주인공은

 

 

농식품 분야 최대 벤처창업가 발굴 대회인「제5회 2019 농식품 창업콘테스트」최종 수상자 10팀이 11.28일 결정되었다.

지난 7월에 콘테스트에 접수한 팀은 총 446팀이었으며, 최종 수상자는 10팀으로 선발돼 44: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경쟁률이 높았던 만큼, 쟁쟁한 실력자들이 선의의 경쟁으로 실력을 쌓으며 이번 콘테스트에 임했다.

 

심사에 참여한 고벤처포럼(GoVenture Forum) 이상학 부회장은 “농식품 창업 콘테스트 1회 때와 비교하여 창업자들의 역량이 많이 향상 되었다”라고 밝혔다.

특히 “전통적인 농업 부문의 참가자들이 많았던 과거와는 달리, 올해는 다양한 분야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지닌 창업가들이 많이 참여하였다”라고 말하며 올해 콘테스트가 성공리에 마무리 된 것으로 평가하였다.

 

먼저 투자형대상(1억, 대통령상)은 ‘애니피드’에게 돌아갔다. 애니피드는 반려동물 맞춤형 사료를 제조·판매하는 회사이다.

 

애니피드는 회사 대표(송준호)가 수의사로서, 반려동물의 건강상태 및 사료에 들어가는 원 재료들의 성분 데이터들을 분석하여, 개개 반려동물 별로 건상상태에 맞는 사료를 처방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빅데이터 분석과 같은 부분까지도 송준호 대표가 직접 해결하는 등 고유의 영역을 개척해나갔다고 한다. 송 대표와 나눈 인터뷰에서 우승의 가장 큰 원동력은 “회사를 이끄는 선장으로서, 대표 본인이 하고자 하는 일에 확신을 가지고 용기 있게 밀어 붙인 것”이라고 밝히며 “이번 콘테스트 우승은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더욱 더 본인의 길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하 투자형 수상자는 최우수상에 더블브(5천만원, 장관상), 우수상에 닥터마린(1천만원, 장관상), 입선에 비틀즈와 마이셀(5백만원, 실용화재단 이사장상)로 결정되었다.

 

이들 기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농림축산식품부 혹은 농식품 창업 콘테스트 유튜브 계정에 업로드된 콘테스트 영상을 참고하면 된다.

 

마케팅형에서 대상(1억, 총리상)은 토종 옥수수 발효 팝콘을 제조·판매하는 ‘내포긴들’에게 돌아갔다.

 

올해로 농식품 창업콘테스트만 3수째라는 내포긴들은, 마을 주민들이 함께 국내산 옥수수를 재배하고 이를 활용하여 맛좋은 팝콘을 생산하는 영농조합 법인이다. 내포긴들의 손병용 대표는 “조금의 가능성이라도 있다면 계속해서 도전해보고 싶었다”라고 말하며 3수 끝에 우승까지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손병용 대표는 “농업 농촌에 미래가 있고, 행복이 있다는 점을 알리고 싶다”며, 최종적인 목표는 “대형 영화관에 우리 국산 옥수수 팝콘이 입점되는 것”이라며 큰 포부도 내비쳤다.

 

이하 마케팅형 수상자는 최우수상에 허브펀치(5천만원, 장관상), 우수상에 달하제주(1천만원, 장관상), 입선에 알알이거둠터와 인테이크(5백만원, 실용화재단 이사장상)로 결정되었다.

 

마케팅형 참가자들에 대한 내용은 농식품 창업 콘테스트 공식 누리집(www.a-challeng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상식이 끝난 후에 참가자 및 투자자들은 마련된 상호 교류의 자리(네트워킹 행사)로 이동하여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누었으며, 콘테스트 이후의 실제 투자 가능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전망됐다.

 

이후에도 농식품부는 수상자들 대상으로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자들과의 만남의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수상자들에 대해서는 농식품 벤처창업 우수사례집을 발간할 예정이며,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등을 통해서도 적극적인 홍보 지원이 있을 예정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푸드&라이프] 바앤다이닝이 고른 7월의 신상 맛집-1
7월의 뉴 플레이스 숯 향 밴 무국적 요리부터 전통주와 즐기는 세련된 한식, 유럽식 그릴 요리와 내추럴 와인과 어울리는 한식 타파스. 편하게 서서 맛보는 타코와 입소문 자자한 빵까지. 당신의 여름에 색을 더할 새로운 공간들. 숯 향 가득한 창작 요리 목탄장 숯을 활용해 무국적 요리를 선보이는 다이닝 바 <목탄장>이 분당에 이어 강남에 문을 열었다. 상호는 숯을 뜻하는 ‘목탄’과 장인의 ‘장’을 결합해 지었다. 일식 요리사 출신 한승석 셰프는 숯 요리야말로 태초의 요리와 가장 가깝다는 생각에 프렌치, 이탤리언, 인디언 등 다양한 퀴진 출신의 요리사들을 모아 창의적인 숯 요리를 선보이게 되었다고. 숯은 요리 과정 전반에 걸쳐 활용하고 있는데, 숯불에 태운 후 우려낸 도미뼈 육수로 밥을 지어 스모키한 풍미를 끌어올린 도미 솥밥이 대표적인 예. 30여 종의 와인부터 위스키, 진, 럼까지 폭넓은 주류 리스트를 갖추고 있으며 특히 숯요리와 잘 어울리는 피트 계열의 위스키 리스트를 늘려갈 예정. 릴랙스할 수 있는 공간을 추구해 조도를 평균보다 조금 낮췄으며, 손님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바 테이블을 채택했다. ‘시그니처 한우 솥밥’은 숯에 태운 스지로 밥물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