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2019 일본 음식 트렌드 이끌 5가지 전망

음식점에게 ‘메뉴 개발’은 경영의 핵심 부분이다.

늘 고객이 찾는 단골 메뉴도 중요하지만 트렌드한 메뉴가 함께 있어야 매장이 살아있다는 인상을 준다.

트렌드한 메뉴를 출시하면 매장 앞을 지나는 이들의 눈길을 한번이라도 더 잡을 수 있고 고객 유치로 연결도 쉽다. 2019년 일본 음식 트렌드를 이끌 5가지를 정리했다,

 

 

인스타바에(インスタ映え) 부르는 길게 늘어진 치즈

작년 일본에선 한국식 ‘핫도그’가 화제였다. 특히 튀김 옷 안에 치즈가 듬뿍 들어가 한입 먹으면 치즈가 길어 늘어지는 치즈 핫도그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다. 올해는 치즈와 치킨이 만났다. 젊은 층 사이에서 퐁듀처럼 찍어 먹는 빠네치킨의 인기가 급상승 중이다. 한국에서도 몇 년 전부터 생겨난 퐁듀치킨과 유사하다. 치킨을 빵 속에 담긴 치즈에 양껏 찍어서 먹으면 이색적인 풍미를 낸다.

 

 

치즈는 맛만큼 뛰어난 비주얼로 오랜 인기를 모은 식재료이다. 패밀리 레스토랑의 ‘치즈 햄버거’ 등 외형은 수수하나 칼로 썰으면 치즈가 넘쳐나는 모습은 사진을 찍기 제격이다.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길 원하는 인스타바에족를 통한 SNS 집객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본격적인 맛을 밖에서 즐기는 ‘Portable Food’

2019년 음식 트렌드로 꼽히는 ‘Portable Food’는 현대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맞물려 중요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 포털 음식은 휴대할 수 있는 음식을 뜻하는 신조어이다. 지금까지 외식은 ‘한 끼 제대로 차려먹는 만족스런 식사’와 중식처럼 편리한 식사를 구분해왔다. 최근에는 '만족과 편의 '모두 채우는 것이 요구되며 포털 음식 시장이 크고 있다.

 

 

햄버거처럼 정크푸드가 떠오르는 테이크아웃 메뉴가 아닌 만족과 편의를 둘 다 잡는 상품이 고객의 선택을 받는다. 예를 들어 ‘유기농 샌드위치’와 ‘소 100 % 햄버거 런치’ 등 건강과 호화를 키워드로 잡고 고객을 공략할 수 있다. 또한 봄철 벚꽃놀이나 나들이 시즌 코스 메뉴와 와인을 곁들인 피크닉 바구니를 한정 예약 접수 받는 식이다.

 

향신료와 매운 음식

일본에서 점점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이 ‘마비 메뉴’라 불리는 매운 음식이다. 산초와 화초 등 혀에 얼얼한 자극을 주는 향신료를 사용해 단조로운 매움이 아닌 입 안에 오래 남는 맛이 인기를 모은다.

 

 

화초는 중화요리에 사용되는 향신료이지만, 최근에는 일본산 산초의 출하량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소비량이 더 늘 것으로 보인다. 산초 잎을 이탈리아 요리에 섞어 사용하거나 카레에 함께 곁들인다. 일본의 조미료는 음식에 써도 깨끗한 맛을 주기 때문에 지금까지 사용한 조미료를 일본 것으로 바꿔보는 것도 시도해 볼 수 있다.

 

참치보다 깊은 맛? 고등어

일본인의 참치 사랑은 유별난 것으로 유명하다. 전 세계 참치 어획량의 80% 가량이 일본에서 소비되고 있다. 이런 참치의 자리를 위협하는 생선이 나타났다. 작년부터 고등어는 일본인의 주목을 받는 식재료이다. 구매 금액이 안정되어 있어 음식점에선 우등생 재료라 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요리에 조합 가능한 것도 큰 매력이다.

 

 

참치처럼 풀어 섞어 담은 고등어 감자 샐러드의 경우 깊이 있는 맛이 난다. 생선살을 바르지 않고 그대로 튀겨낸 사바(고등어)샌드위치, 채소와 야채와도 잘 어울린다. 고등어 선호도가 높아지며 파스타, 카레로 만드는 곳도 생겨나고 있다.

 

가볍게 즐기는 음주문화, 소프트 드링크

일본에선 티파오카 음료 등 알코올을 함유하지 않거나 저알코올 ‘소프트 드링크(soft drink)’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 커피를 즐기지 않는 사람이 증가하며 소프트 드링크에 대한 니즈가 늘어난 것이다.

 

특히 최근 주목받는 것은 ‘Mocktail’이다. 흉내낸다는 의미의 Mock와 Cocktail를 결합한 표현이다. 아직 보편화 되진 않았으나 사과 주스에 식초, 탄산을 넣어 깔끔한 맛을 내는 무알코올 음료로 바에서도 기분을 내는 문화가 젊은 층 사이에서 형성되고 있다. 대표적인 칵테일 모히또를 포함해 미도리 샤워(Midori sour), 럼주를 뺀 피나콜라다 등이 있다.

 

 

회식 자리보다 혼술 선호도가 올라가며 호로요이(ほろ酔い)와 같은 츄하이(チュ-ハイㆍ저알코올 칵테일 음료)시장도 커지고 있다. 알코올이 3~8%를 넘지 않아 달콤한 맛을 좋아하는 여성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다. 주류업체 산토리에 의하면 츄하이 시장은 2013년 이후 최소 5~25%씩 성장하고 있다. 또한, 작년 코카콜라 측이 일본 츄하이 시장 진출을 밝힌 만큼 소프트 드링크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여진다.

 

 


[J-FOOD 비즈니스]2019 일본 음식 트렌드 이끌 5가지 전망
음식점에게 ‘메뉴 개발’은 경영의 핵심 부분이다. 늘 고객이 찾는 단골 메뉴도 중요하지만 트렌드한 메뉴가 함께 있어야 매장이 살아있다는 인상을 준다. 트렌드한 메뉴를 출시하면 매장 앞을 지나는 이들의 눈길을 한번이라도 더 잡을 수 있고 고객 유치로 연결도 쉽다. 2019년 일본 음식 트렌드를 이끌 5가지를 정리했다, 인스타바에(インスタ映え) 부르는 길게 늘어진 치즈 작년 일본에선 한국식 ‘핫도그’가 화제였다. 특히 튀김 옷 안에 치즈가 듬뿍 들어가 한입 먹으면 치즈가 길어 늘어지는 치즈 핫도그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다. 올해는 치즈와 치킨이 만났다. 젊은 층 사이에서 퐁듀처럼 찍어 먹는 빠네치킨의 인기가 급상승 중이다. 한국에서도 몇 년 전부터 생겨난 퐁듀치킨과 유사하다. 치킨을 빵 속에 담긴 치즈에 양껏 찍어서 먹으면 이색적인 풍미를 낸다. 치즈는 맛만큼 뛰어난 비주얼로 오랜 인기를 모은 식재료이다. 패밀리 레스토랑의 ‘치즈 햄버거’ 등 외형은 수수하나 칼로 썰으면 치즈가 넘쳐나는 모습은 사진을 찍기 제격이다.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길 원하는 인스타바에족를 통한 SNS 집객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본격적인 맛을 밖에서 즐기는 ‘Portable Foo



[J-FOOD 비즈니스]2019 일본 음식 트렌드 이끌 5가지 전망
음식점에게 ‘메뉴 개발’은 경영의 핵심 부분이다. 늘 고객이 찾는 단골 메뉴도 중요하지만 트렌드한 메뉴가 함께 있어야 매장이 살아있다는 인상을 준다. 트렌드한 메뉴를 출시하면 매장 앞을 지나는 이들의 눈길을 한번이라도 더 잡을 수 있고 고객 유치로 연결도 쉽다. 2019년 일본 음식 트렌드를 이끌 5가지를 정리했다, 인스타바에(インスタ映え) 부르는 길게 늘어진 치즈 작년 일본에선 한국식 ‘핫도그’가 화제였다. 특히 튀김 옷 안에 치즈가 듬뿍 들어가 한입 먹으면 치즈가 길어 늘어지는 치즈 핫도그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다. 올해는 치즈와 치킨이 만났다. 젊은 층 사이에서 퐁듀처럼 찍어 먹는 빠네치킨의 인기가 급상승 중이다. 한국에서도 몇 년 전부터 생겨난 퐁듀치킨과 유사하다. 치킨을 빵 속에 담긴 치즈에 양껏 찍어서 먹으면 이색적인 풍미를 낸다. 치즈는 맛만큼 뛰어난 비주얼로 오랜 인기를 모은 식재료이다. 패밀리 레스토랑의 ‘치즈 햄버거’ 등 외형은 수수하나 칼로 썰으면 치즈가 넘쳐나는 모습은 사진을 찍기 제격이다.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길 원하는 인스타바에족를 통한 SNS 집객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본격적인 맛을 밖에서 즐기는 ‘Portable F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