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 향긋한 디저트 축제 '스위트 코리아' 오는 16일 개최

전 세계 디저트 시장 규모가 10조원을 돌파하는 등 디저트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오는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다양한 케이크와 초콜릿, 스낵 등을 만나볼 수 있는 '2019 스위트 코리아'가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개최한다.

 

4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달콤함의 대명사인 ‘딸기’를 메인 컨셉으로 베이커리, 초콜릿, 스낵, 캔디&젤리, 젤라또&아이스크림, 커피, 차, 베버리지 등 F&B(식음료)분야에 속한 다양한 주요품목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하는 ‘스위트 코리아’는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발 맞춰 새로운 시도로 주목을 끌고 있다.

 

 

오픈 첫째 날인 16일에는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WBC)에서 당당히 세계 1위를 차지한 전주연 바리스타와 국가대표 바리스타 5인이 꾸미는 커피콘서트가 진행된다. 이와 함께 오감만족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 세미나, 체험관 등이 함께 구성됐다.

 

행사장 내 오픈 무대에서는 ▲'대한플라워케이크협회'의 플라워 케이크 데모 시연 ▲유명 바리스타, 티 믹솔로지스트, 바텐더가 선보이는 '다빈치 어벤져스 세미나' ▲'셀플러스 트렌드 메뉴 클래스' 가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한국푸드카빙데코레이션협회'의 푸드카빙데코레이션 및 플레이팅 라이브 경연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주최 측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스위트바'는 국내 유명 카페의 커피를 무료로 시음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전시 4일간 상시 운영된다. '암스퀘어커피집', '손맛컴퍼니', '돌핀커피로스터스', '루소랩', '와이엠 커피프로젝트', '인더매스', '디스커버커피', '댓커피로스터'가 커피향으로 행사장을 향긋하게 채울 예정이다.

 

커피전문잡지 '월간커피'와 공동 주최로 진행되는 '스위트 세미나'는 한국의 차&선물포장, 홈카페&도구, 달콤한 먹거리, 카페 브랜딩&라떼아트라는 주제로 디저트 및 카페 전반의 지식을 쌓을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디저트 작품들로 구성된 '스위트 갤러리' ▲롤리폴리의 알록달록한 캔디와 젤리를 만날 수 있는 '캔디 스토어' ▲디저트 포토존 '달콤 추억 사진관' ▲디저트 포장과 테이블 데코레이션 수상작을 볼 수 있는 '디저트 기프트랩 컬렉션' ▲프랑스 명품 홍차 '꼼빠니꼴로니알'과 함께하는 '프랜치 티파티'가 관람객의 이목을 끌 예정이다.

 

스위트 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자에게 다양한 디저트 제품을 한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디저트 및 카페 종사자에게는 여름 시즌 준비에 필요한 원부재료, 장비, 인테리어 상담뿐만 아니라 레시피 팁까지 알아갈 수 있는 알찬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자영업엿보기]'4050 반퇴세대' 창업일기
백세시대의 은퇴는 ‘반퇴’라고 한다. 평균수명은 계속 증가하고 있으나 은퇴 시기가 빨라지면서 은퇴 후 새로운 인생 설계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전히 베이비부머를 중심으로 많은 사람이 노후생애 설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 중 상당수는 재취업보다는 자영업 창업을 택한다. 30년간 한국과 일본에서 외식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는 알지엠컨설팅 강태봉 대표는 “창업 강연 현장에 휴가까지 내서 창업 준비를 하려는 반퇴 준비생들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 퇴를 마음먹었다면 적어도 은퇴 5년 전부터는 이에 대한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보다 더 폭넓은 인맥을 쌓으며 반퇴에 대해 공부하고 리서치하는 것.”이라며 또한 “은퇴 후 하고 싶은 직종 관련 클래스를 듣거나 관련 자원봉사 등을 해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 주말이나 퇴근 후 자신이 원하는 분야에서 파트타임으로 미리 예행연습을 해보는 것도 좋다. ”고 강조한다. 강서구 내발산동에서 돈가스·우동 전문점을 운영 중인 이용호(40세, 코바코 발산점)씨의 창업스토리가 이와 같은 케이스다. 이용호 씨는 원래 PC 유지 보수 관련 일을 하던 평범한 회사원이었다. 들어가는 노동력에 비해 급여가 만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