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인사이트]작지만 강하다, 디저트 카페 인기

 

바야흐로 디저트 전성시대다. 앙버터 빵, 흑당버블티, 마카롱, 수플레 팬케이크 등 세계 곳곳의 디저트들이 국내에 들어와 SNS를 타고 유행처럼 퍼져나가고 있다.

시장규모도 커졌다. 2013년 3000억원대였던 국내 디저트 시장은 2016년 2조 2000억원대로 덩치가 커졌다.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소비패턴이 트렌드로 자릴 잡으면서 프리미엄 제품 시장과 가격대비 높은 만족감을 일컫는 ‘가심비’ 디저트가 주목받고 있다.

 

트렌디한 디저트에 빠지다

보기만 해도 달콤하고 황홀한 디저트들은 보는 재미와 먹는 재미를 동시에 선사한다. 주식은 아니지만, 주식보다 더 큰 흥미를 전달하는 디저트는 식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

 

30년간 한국과 일본에서 외식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는 알지엠컨설팅 강태봉 대표는 “베이커리류를 판매하는 일반 카페와 달리 전통시장에서 팔던 ‘꽈배기’에서부터 ‘군고구마’를 특화한 매장 등 기존 보지 못했던 이색적인 디저트 메뉴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유명 백화점 식품관에는 홋카이도산 치즈타르트와 말차타르트를 판매하는 '베이크', '도쿄밀크치즈팩토리' 등 일본 본토의 디저트 브랜드도 입점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전했다.

 

우선 홍대 디저트 맛집으로 인기몰이 중인 ‘디저트연구소’란 곳은 복숭아, 선인장, 오렌지, 모래성 등 기존 카페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이색케이크를 선보여 화제다.

우선 일반적인 케이크에서는 보지 못했던 독특한 생김새에 시선을 빼앗긴다. 복숭아를 그대로 본떠 만든 복숭아 케이크가 인기 메뉴인데, 복숭앗빛 케이크는 실제 복숭아를 연상시킬 만큼 일치도가 높아 보는 이에게 감탄을 금치 못하게 한다.

 

겨울철 대표 간식으로 꼽히는 군고구마를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디저트 카페도 생겼다.

건강 트렌드와 로컬푸드에 대한 인기가 지속되면서 ‘카페빙고’, ‘고심’, ‘몽캣’ 등 다양한 군고구마 전문점이 생겨나고 있다.

 

지난 2015년 강화도 특산물 고구마와 빙수를 결합한 메뉴를 선보인 ‘카페빙고’가 원조 격이다. 아모레퍼시픽, 신세계인터내셔날 출신 윤진기 대표가 창업대학원을 다니며 만든 코리안디저트 브랜드다. 옐로우푸드인 고구마로 만든 30여가지 다양한 디저트를 판매하고 있다.

 

 

전용 군고구마 기계를 개발해 특허를 낸 군고구마 전문점 ‘고심’도 로컬푸드 카페 시장에 뛰어들었다. 메뉴는 오리지널 버전인 고심 군고구마에 허니버터, 치즈, 불고기, 고추장 불고기 등 다양한 토핑을 올려 먹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아메리카노와 리얼군고구마라떼 등 고구마를 주재료로 한 메뉴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레트로 복고 아이템이 유행하면서 옛날 간식으로 통하던 꽈배기도 젊은 새대들의 인기 디저트로 인기를 끌고 있다.

수제 꽈배기 전문점 ‘꽈배기상회’는 창업자의 20년 노하우가 그대로 들어간 꽈배기와 도넛을 판매한다. 모두 국내산 찹쌀가루와 옥수수가루를 사용한다.

 

식품업계도 디저트 사업에 뛰어들면서 전문 매장을 선보이고 있다.

오리온의 디저트 전문매장 '초코파이 하우스'에서 판매 중인 '디저트 초코파이'는 출시 1년여 만에 누적판매량이 200만개를 돌파했다.

 

 

디저트 초코파이는 오리온 '초코파이 정(情)'을 프리미엄 브랜드로 재해석한 상품으로 오리온 디저트 카페 '랩오(Lab O)'의 파티시에들이 개발했다. 100% 카카오 버터로 만든 리얼 초콜릿 코팅에 녹아내리는 부드러운 스노우 마시멜로가 들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우유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유업계는 앞으로 디저트 시장이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소프트 아이스크림 등 우유를 이용한 디저트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지난해 서울 종로구에 유제품 전문 디저트 카페 ‘밀크홀 1937’을 오픈하고 롯데백화점 관악점에서는 올 8월 31일까지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의 첫 로드숍인 ‘밀크홀 1937’ 종로점은 유제품을 중심으로 아이스크림, 커피, 베이커리 등 다양한 디저트를 판매한다. 일부 공간에는 서울우유 전시관을 마련해 서울우유와 유제품 전문 디저트 카페의 색깔을 표현했다.

 

남양유업은 디저트 카페 '백미당1964'의 국내외 매장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1964백미당은 이름처럼 100가지의 다양한 맛과 제철 식재료를 통한 건강한 식문화를 공유하는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다.

 

 

고품질 우유 아이스크림으로 유명세를 탄 이 카페는 최근 초코 아이스크림과 함께 출시한 프리미엄 생초콜릿까지 100% 유기농 원료만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2014년 9월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 1호점을 연지 불과 3년여 만에 국내에 80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2017년 11월에는 홍콩 침사추이에 백미당 해외 1호점을 시작으로 해외로도 진출했다.

 

배너

배너
[J-FOOD 비즈니스]커피를 구독한다,日 구독경제 全 산업으로 확산
경제 불황에 따라 소유, 공유하는 걸 넘어선 서브스크립션 이코노미(Subscription economy), '구독경제시대'가 도래했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매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과거 우유나 신문 등을 매일 배송받아 소비하던 방식에서 따온 말이다. 달라진 게 있다면 이제는 그 범위가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전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외식시장을 중심으로 이 정액제 서비스를 도입한매장이 이슈가 되며 증가하고 있다. 일종의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즉 매월 잡지나 신문을 구독하듯 소비자가 상품이나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으로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모델로 볼 수 있다. 오피스가 밀집된 도쿄 니시신주쿠(西新宿)에 자리한 ‘커피마피아(Coffee mafia)’는 한 달에 3천 엔, 우리 돈 약 3만원이면 하루에 몇 잔을 마셔도 좋은 정액제 커피전문점이다. 저녁 7시가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빌딩숲 사이에 위치한 가게로 모여들었다. 매장 직원과 익숙하게 인사하며 회원카드를 내밀자 금세 즐겨마시는 커피가 제공됐다. 직원은 “정액제를 이용하는 손님들 대부분이

[업계이슈]정부, 프랜차이즈 상생협력 워크숍 개최
산업통상자원부가 9일 공정거래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프랜차이즈 상생협력 민·관 합동 워크숍을 열었다. 프랜차이즈 관련 3개 부처가 공동으로 민간의 상생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한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워크숍은 프랜차이즈업계의 자율적 상생협력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고, 기업 간 상생협력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공정거래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공동으로 서울 역삼아르누보호텔에서 열린 이날 워크숍에는 정부 관계자 및 프랜차이즈 업종단체, 주요기업, 전문가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은 프랜차이즈 정책 및 업계의 상생협력 추진현황 설명, 주요 가맹본부의 상생협력 사례발표, 토론 순으로 진행되었다. 산업부는 1월 관계 부처 합동으로 2019년 가맹사업진흥시행계획을 수립했다.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기반 강화, 가맹본부-가맹점 동반성장모델 육성 등을 위한 상생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부처가 상생협력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가맹사업진흥법 시행령을 개정했다. 이날 사례발표에서는 프랜차이즈협회와 편의점협회가 나섰다. 프랜차이즈협회는 가맹점주와 소통 강화, 유통 폭리 근절 등 내용을 담은 자정실천안을 마련

배너
오산시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워크숍 실시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4월 30일 오산시자원봉사센터에서 2019년 종합컨설팅 대상업소 영업주, 컨설팅 용역사 관계자, 위생관련 단체 회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 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워크숍’을 실시했다. 워크숍에서는 종합컨설팅 대상업소로 선정된 영업주를 대상으로 외식업소 종합컨설팅에 대한 사업안내 및 협약 체결, 외식 마케팅 및 친절서비스 교육을 등을 실시했다. 특히, 전문교육 강사로부터 외식업 동향 및 업주로서의 기본자세, 고객응대 매뉴얼 및 주의사항에 대한 교육을 받았으며, 교육실시 후 사업운영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업소별 수행계획, 주요 컨설팅 내용, 지원사항, 사업종료 후 사후관리 등에 대하여 컨설팅 대상업소 영업주들의 심도있는 문의사항들이 이어져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에 대해 영업주들의 적극적인 참여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시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 및 물가상승으로 인한 내수침체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외식업소 종합컨설팅을 통해 업소 운영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

[J-FOOD 비즈니스]커피를 구독한다,日 구독경제 全 산업으로 확산
경제 불황에 따라 소유, 공유하는 걸 넘어선 서브스크립션 이코노미(Subscription economy), '구독경제시대'가 도래했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매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과거 우유나 신문 등을 매일 배송받아 소비하던 방식에서 따온 말이다. 달라진 게 있다면 이제는 그 범위가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전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외식시장을 중심으로 이 정액제 서비스를 도입한매장이 이슈가 되며 증가하고 있다. 일종의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즉 매월 잡지나 신문을 구독하듯 소비자가 상품이나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으로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모델로 볼 수 있다. 오피스가 밀집된 도쿄 니시신주쿠(西新宿)에 자리한 ‘커피마피아(Coffee mafia)’는 한 달에 3천 엔, 우리 돈 약 3만원이면 하루에 몇 잔을 마셔도 좋은 정액제 커피전문점이다. 저녁 7시가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빌딩숲 사이에 위치한 가게로 모여들었다. 매장 직원과 익숙하게 인사하며 회원카드를 내밀자 금세 즐겨마시는 커피가 제공됐다. 직원은 “정액제를 이용하는 손님들 대부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