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커피시장, 가격 인상 불구하고 밝은 성장 전망

URL복사

최근 중국에서 스타벅스를 시작으로 러킨커피(Luckin coffee, 중국판 스타벅스), Tims 커피 등 여러 대형 커피체인점들이 커피가격 인상 대열에 차례로 합류했다. Kati 농식품수출정보에 의하면 해당 브랜드들의 아메리카노, 카페라떼와 같은 메인 커피 제품의 가격은 최소 1위안(한화 약 190원)에서 최대 3위안(한화 약 570원)까지 인상됐다.

 

 

업계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공급망 마비와 자연재해로 인한 커피산지의 작황 부진에 따른 국제적인 원두 가격 폭등을 이번 커피 가격 인상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하지만 보다 근본적인 원인으로는 중국 커피시장의 경쟁 심화와 그에 따른 커피 브랜드들의 운영비용 상승을 들 수 있다.  유명 바리스타인 장인즈어는 “상대적으로 발전한 도시 일수록 커피 수요가 늘어나고 이는 곧 커피 전문점의 운영비용 상승과 직결된다. 커피 한 잔의 원가에서 임대료와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원두가 차지하는 비중보다 훨씬 높다”고 설명했다.

 

커피가격이 인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커피시장은 여전히 호황을 맞이하고 있다. 아이미디어 리서치(iMedia Research)에 따르면 2020년 중국 커피시장의 규모는 3,000억 위안(한화 약 57조 2,730억 원)을 기록했고, 2025년에는 약 1조 위안(한화 약 190조 91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 밀크티와 차 음료가 주류를 이루었던 중국의 음료 시장은 최근 급속한 도시화와 밀크티시장의 포화 상태로 ‘커피’라는 새로운 돌파구를 맞이했다. 비록 전 세계적으로 보았을 때 중국의 로스팅 커피 소비량은 미국과 한국 등 커피가 이미 보편화된 나라들에 비해 현저히 낮은 편이다.

 

하지만 중국 내에서는 최근 일선 도시와 이선 도시를 중심으로 많은 사람이 커피를 즐겨 마시기 시작하며 로스팅 커피의 소비량이 점차 늘고 있는 추세다.

 

 

스타벅스와 러킨커피와 같은 대형 커피체인점 외에도 Manner커피, Seesaw 커피와 같은 신형 커피 브랜드도 약진하고 있다. 또한, 우체국 기업인 차이나포스트와 석유천연가스 그룹인 중구어스요우(CNPC)도 커피 시장에 뛰어들며 시장에 열기를 더했다.

 

중국의 데이터 분석 사이트인 톈옌차수쥐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동안 새롭게 등장한 커피 관련 기업은 약 2.55만 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 시장이 커지며 가공품 또한 다양해지고 있다. 중국의 식품기업인 왕왕(旺旺)은 최근 Z세대를 공략하여 가볍고 부드러우며 지방 함유가 낮다는 특징이 있는 ‘칭루(轻乳, 가벼운 우유 맛)’시리즈 커피 음료를 선보였다.

 

네스카페(雀巢咖啡) 또한 중국의 건강화 열풍에 맞추어 맛이 진하고 풍미가 깊은 헤이카(黑卡, 우유가 들어가지 않은 커피) 인스턴 트 커피 제품 등을 시장에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 시장에서 사온 고기를 구워드립니다, ‘마장동 호랑이’
요즘 젊은 세대는 어디로 놀러 갈까? 신사동 가로수길, 성수동 카페거리, 연트럴파크 일대, 한남동 카페거리 등의 번화가만 떠올린다면 오산이다. 이제 점차 전통시장으로 향하는 발길이 늘고 있다. 옛것에서 새로운 매력을 느끼는 ‘뉴트로’ 열풍이 몇 년 전부터 꾸준히 부는 덕분이기도 하지만, 전통시장 주변에서도 변화의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 맛깔스러운 길거리 음식과 멋스러운 구제 옷, 조금 더 얹어 주는 ‘덤’ 문화 등 기존 요소들이 매력으로 다가오면서도, 시장의 신선한 재료들로 독특한 메뉴를 개발하며 상인들과의 상생을 추구하는 다이닝 플레이스도 곳곳에 등장했다. 마장축산물시장은 수도권 축산물 유통의 약 70%를 차지하는 곳이다. 시장에서 산 고기를 드럼통에 구워 먹는 풍경이 익숙하던 이곳에 정갈한 분위기의 비스트로 겸 와인 숍이 들어섰다. 시장 북문 아파트 상가에 위치한 <마장동 호랑이>다. 학원과 세탁소 간판만 가득해 잘 찾아온 건지 의문이 들 때쯤 복도 한 편에 호랑이가 그려진 입구를 만나게 되고, 문을 열면 천장부터 바닥까지 빼곡한 와인셀러와 아늑한 다이닝 공간이 펼쳐진다. 이곳은 르 코르동 블루 서울 캠퍼스 총지배인을 거친 김지형 한양여대 외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제육볶음 3종·양푼이삼겹살찜&소스개발 전수
직장인 점심 메뉴로 인기인 한식 메뉴 ‘제육볶음 3종·양푼이삼겹살찜&소스개발’ 전수 과정이 오는 6월 9일(목) 열린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에서는 제육볶음 3종과 라오스식 불고기 전골요리 신닷을 응용해 매콤한 맛의 양푼이삼겹살찜 레시피를 전수한다. 특히 식당에서 맛의 균일화를 유지하도록 소스 개발의 원리를 함께 강의한다. 대기업 식품·소스 개발담당, 한식당 오너셰프의 레시피 전수 제육볶음 3종·양푼이삼겹살찜&소스 개발 교육은 LG 아워홈, 배상면주가, 코오롱 스위트밀, 한복선 등 식품외식기업에서 다수의 소스 및 메뉴개발 담당/오앤씨글로벌의 와인삼겹살 브랜드 ‘돈견문록’ 총책임자/배부리족발&냉면, 국밥킹, 냉탕과온탕사이 등 3가지 한식 브랜드 오너 셰프 출신인 알지엠푸드아카데미의 김동진 이사가 맡았다. 전수하는 ‘제육볶음 3종·양푼이삼겹살찜’은 실제 김 이사가 한식당을 운영할 당시 점심 매출을 견인했던 인기 메뉴다. 소금·고추장·간장 3가지 맛의 제육볶음을 시연하며 양푼이삼겹살찜 역시 순한맛·매운맛·강렬한 맛으로 변형하는 레시피를 알려준다. 이날 교육에 참여하면 음식의 맛을 결정짓는 염도·당도·산도 계산 원리와 이를 이용한 소스 개발 방법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고객과 접전 늘려라! 日 온·오프라인 체험형 점포 인기
일본 식품기업에서 고객과의 접전을 늘리기 위한 방법으로 브랜드 상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형태의 전략을 펼치고 있다.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신제품 발매에 맞춰 기간 한정 팝업 스토어를 열거나 자사 제품을 만들어볼 수 있는 키트를 제작해 온라인으로 접수을 받아 배송해주는 형태다. 홋카이도산 유제품을 판매하는 40년 업력의 요츠바유업주식회사는 지난달 도쿄에 위치한 유명 쇼핑몰 시부야109의 이마다 키친에 아이스크림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이마다 키친은 시부야 거리에 명물 식(食)의 거리를 만들고자 다양한 식품 브랜드와 협업해 1~2개월간 기간 한정 매장을 여는 장소다. 타겟으로 하는 주 소비층이 Z세대인 만큼 출점하는 브랜드도 이에 맞는 상품을 젊은 층에 홍보하려는 목적이 크다. 요츠바유업의 팝업스토어는 아메리칸 다이너풍으로 매장 컨셉을 잡고 봄답게 비비드 컬러를 전면에 배치했다. 4월 1일부터 17일까지 한정으로 운영했으며, 팝업스토어 오픈과 동시에 신제품 ‘요츠바 홋카이도 아이스크림’을 슈퍼에서 동시 판매하며 시너지 효과를 올렸다. 2018년부터 쿄토, 가마쿠라에 체험형 매실주 매장을 운영해 온 쵸야우메슈주식회사(チョーヤ梅酒株式会社)는 작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