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라이프] 시원하게 특별하게, 아이스 커피 여행

 

홈캉스에서 벗어나 다양한 스타일과 레시피의 커피를 경험해보는 리프레쉬가 필요하다면 주목. 네스프레소가 셰프 및 바텐더와 함께 아이스 전용 커피 ‘아이스 인텐소’를 활용한 컬래버레이션 메뉴를 준비했다. 오직, 이 여름을 위한 맛이다.

 

네스프레소 아이스 커피와 함께 하는 색다른 커피 경험

 

여행길이 차츰 열리기 시작했지만, 아직 그 길에 오르지 못했다면, 호텔 라운지나 매력적인 파인 다이닝은 여행의 무드를 느끼게 해주는 좋은 선택지다.

여기에 평소 만나볼 수 없었던 커피 메뉴가 더해진다면 더욱 흥이 돋기 마련.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는 다양한 커피 스타일과 레시피로 홈카페 열풍을 주도한 데 이어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색다른 커피 경험을 원하는 소비자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고있다.

 

 

식음료 업장에서도 원터치 추출이 가능한 커피머신과 모든 소비자의 기호를 만족시키는 다양한 원두, 이를 활용한 레시피까지 토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네스프레소와의 컬래버레이션을 적극 활용하고 있으며, 색다른 커피 경험을 고객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호텔에서 즐기는 달콤하고 고소한 휴식 한 잔

먼저 네스프레소가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더 델리>와 함께 준비한 특별한 커피 칵테일과 커피 디저트를 만나보자.

 

해변을 닮은 푸른 컬러가 돋보이는 ‘카이피리냐 케이크’는 헤이즐넛 다쿠아즈 위에 네스프레소 전용 커피 ‘아이스 인텐소’를 활용한 돌체 무스와 파바나 무스를 올려 완성했다. ‘큐브 크로와상’ 역시 입안 가득 퍼지는 커피 향이 돋보이는 메뉴로 네스프레소 커피와 더할 나위 없는 조화를 이룬다.

 

 

호텔 로비 라운지 <갤러리>에서는 두 가지 커피 칵테일과 초콜릿을 만나볼수 있다. 부드럽고 달콤한 크림과 커피가 조화를 이루는 ‘블루 코코넛 아인슈페너’는 갤러리 통유리창 너머의 푸른 여름 하늘과 뭉게구름을 잔에 담아낸 듯한 비주얼을 뽐낸다.

 

‘패트론 XO 네스프레소 마티니’는 아이스 인텐소의 강렬한 로스팅 향과 매력적인 풍미를 한껏 끌어올렸다. 여기에 ‘무화과 바나나’, ‘트로피칼 커피 펀치’, ‘티키 스파클’로 이루어진 초콜릿 3종 세트로 달콤함과 원두의 고소함을 전한다. 모든 메뉴는 8월 31일까지 선보인다.

 

완벽한 브런치 타임을 위한 아이스 라테

 

두 번째 커피 여행지는 서울 속의 작은 뉴욕, 건강한 브런치를 추구하는 파인 캐주얼 다이닝 <리틀넥>이다. 여름 더위를 잠시나마 잊게 해줄 ‘아이스 인텐소 오트베리 라테’를 선보인다. 풍부한 로스팅 향으로 아이스 음료 메뉴에 적합한 여름 한정 커피 ‘아이스 인텐소’를 베이스로 귀리우유, 리프레싱을 도와줄 상큼한 라즈베리 시럽을 활용해 브런치 타임을 더욱 즐겁게 해줄 것이다. 청담, 송파 한남점에서 8월 31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네스프레소는 다양한 커피 스타일과 레시피로 홈카페 열풍을 주도한데 이어, 이번 컬래버레이션 메뉴로 소비자에게 색다른 커피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보통 레스토랑에서는 수요와 유통기한 등의 이유로 ‘아이스 전용’ 커피 원두를 구비하기 어려운데, 여름 한정 커피 ‘아이스 인텐소’는 관리가 편리하고, 손쉽게 아이스 커피를 만들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또 아이스 커피 전용 캡슐 외에 소비자의 기호를 만족시키는 다양한 커피 원두, 원터치 추출이 가능한 커피 머신, 이를 활용한 레시피, 균일한 맛이 장점으로 네스프레소와의 협업은 규모가 작고 전문 로스터나 바리스타가 없는 다이닝에 좋은 선택지가 되어주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골목상권을 서울 대표 상권으로…전문가 토론회 개최
서울시가 인지도 있는 골목을 서울대표 상권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로컬 브랜드 상권’ 육성과 확대를 위해 9월 30일 14시 '2022 서울 로컬브랜드 상권 생태계 포럼'을 개최한다. 명소상권의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로컬브랜드 상권 강화 전략과 현재 조성‧운영 중인 명소상권 사례 공유, 민간과 공공의 역할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먼저 골목길 경제학자로 불리는 모종린 연세대 교수(서울시 서울비전 2030분과위원장)가 로컬브랜드의 비전과 필요성, 기존 유명상권의 확장 방안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어 김종석 쿠움파트너스 대표가 민간주도로 조성된 연희동 상권 성장 사례를, 윤주선 충남대 교수가 민간과 공공이 함께 성장시킨 군산시 상권 조성 사례를 공유한다. 주제토론에서는 상권 발전 및 확대를 위해 필요한 요소 및 민관협력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다. 아울러 로컬브랜드 육성을 위한 아이디어 제시, 현장의 목소리 등 실제 상권 발전에 필요한 세부 전략도 나눈다. 서울시는 잠재력 있는 골목을 서울대표 상권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난 4월 △양재천길(서초구) △합마르뜨(마포구) △장충단길(중구) △선유로운(영등포구) △오류버들(구로구) 등 5곳을 로컬브랜드상권을 선정하고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지역 농가에 새로운 활력 불어넣은 망고 ‘아이코우(愛紅)’
일본에서 오사카부에 위치한 긴키대학(近畿大学)에서 개발한 망고 품종 ‘아이코우(愛紅)’가 높은 가격에 거래되며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긴키대학은 지역의 귤 산업이 정체기로 들어선 20년 전, 부속 유아사농장(와카야마현 아리타군 유아사초 소재)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해당 품종 연구 및 재배를 시작했다. 아이코우는 일본 최초의 망고 품종으로 농후한 맛과 섬유질이 적고, 실크와 같이 매끄러운 식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2008년 품종 등록을 마치고 2012년부터 일본의 대표 과일전문점 ‘세비키야’ 총본점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해당 연구에는 농장 작업의 연구 초기부터 기술원과 대학 농학부 학생들이 참가한다. 또한, 수확기에는 수업의 일환으로 약 10명의 인원이 1주일 교대로 농장에 숙박하며 망고 수확에 나선다. 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관계자는 “일반적인 망고는 당도가 15도 이상이나 해당 품종의 당도는 20도에 달한다. 또한, 망고나무 1그루에서 최대 40개 정도가 수확 가능하며, 올해는 1500개~1800개 정도의 망고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국내에서 고급 망고로 알려진 미야자키현(宮崎)의 타이요노 타마고(太陽のたま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