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맛남] 난로회, 코리안 바비큐를 논하다

전립투골이라 불리는 전골 틀에 양념한 소고기를 구워 먹던 조선 시대의 ‘난로회’.

 

그 폼 났을 모임이 21세기 서울에서 재현되었다. 국내의 내로라하는 식음 전문가들이 모여 고기를 구워 먹으며 K-BBQ와 한식 문화의 내일을 논하는 유의미한 조선판 고기 파티. 2022년 마지막 모임에 참석했다.

 

 

조선시대에는 음력 10월이 되면 추위를 막기 위해 화로에 소고기를 구워 먹으며 풍류를 즐기는 풍속이 있었다. 기름·간장·파·마늘·고춧가루 등양념도 듬뿍 곁들였다. 일종의 ‘조선판 고기 파티’다. ‘난로회’라 불리는 이모임은 조선 후기의 세시풍속서인「 동국세시기」에도 등장하며, 민간부터 왕실까지 두루 즐겼다고 전해진다.

 

이때 활용한 조리 도구인 전립투골은 숯불을 지핀 화로 위에 벙거지 모자를 뒤집어놓은 것처럼 생긴 무쇠그릇을 올린 형태로, 고기를 가장자리에 구워 먹거나 전골처럼 담가 먹는 등 2가지 방법으로 즐길 수 있었다.

 

역사 속 풍경이 최근 서울에서 조용히 재현되고 있다.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중국·한국 부의장이자 샘표 우리맛연구중심 소속의 최정윤 셰프가 이끄는 난로회가 그것. 올 2월에 시작한 모임은 회차마다 한식, 전통주, 우리 식재료 중 한 가지 세부 주제를 정해 열린다.

 

장소와 식사는 서울 시내에 있는 레스토랑의 대표가 최 셰프와 공동 호스트를 맡아 제공한다. 2022년 마지막 난로회는 ‘K-BBQ의 고급화 전략’을 주제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캠핑 콘셉트의 코리안 바비큐 레스토랑 <계미산장> 루프톱에서 지난 9월 26일 열렸다. 행사는 1부 난로회 소개, 2부 강의 및 의견 발표, 3부 식사로 꾸려졌으며, 서울의 유명 고기 업장 대표와 셰프를 비롯해 다양한 직업군의 게스트 40여 명이 모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불고기-한국 고기구이의 문화사」를 쓴 이규진 경남대학교 교수의 강의가 진행됐다. 그에 따르면 고구려의 고기구이인 맥적이 조선 궁중 음식인 설야멱으로 이어지고, 이것이 조선 후기로 넘어가면서 너비아니로 변형된 것이 지금의 석쇠 불고기로 계승된다. 이후 한국전쟁을 거치며 육수 불고기가 등장하는 등 양상이 다양해졌는데, 조선시대 난로회에서 즐기던 소고기 전골이 여기에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강의가 끝난 후, 게스트들은 행사 전에 제출했던 'K-BBQ의 고급화 전략'에 대해 공유했다. 많은 참석자들이 "K-BBQ의 본질과 가치를 한국인인 우리가 먼저 탐구하고 이해하자"고 입 모아 말한 가운데, 정동우 <고도식> 대표는 "작가, 연출가, 제작자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코리안 바비큐를 대표할 얼굴을 연출하자"는 의견을 표했고, 김태경 <어메이징 브루어리> 대표 등은 "K-BBQ를 대표할 페스티벌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최성희 '켈리타앤컴퍼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K-BBQ 전용 가위를 브랜딩하자", 한충희 <금토일샴페인빠> 대표는 "고기 굽는 직원들을 전문적으로 양성해 한국만의 접객 문화를 만들자"고 말하면서 문화적 경험 디자인을 강조했다. 그 외에도 "요리학교를 만들자", "한국 고유 식재료의 수출 지원이 필요하다" 등 시스템의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모임의 마지막은 전립투골을 활용해 난로회의 풍류를 그대로 재현한 식사가 장식했다. 메인 메뉴인 불고기는 전립투골의 가장자리 철판에 구워 먹거나 움푹 파인 가운데 부분에 있는 소스에 담가 먹을 수 있었고, 여기에 상차림으로 나온 육회와 깻잎전, 젓갈류, 장류, 쌈채소 등을 곁들였다.

 

전립투골을 통해 옛 조상의 지혜를 느낀 것은 물론, 현대적인 활용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또한 고기를 어떤 장에 찍어 먹고, 어떤 쌈채소를 얹어 먹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맛을 즐기면서 반찬으로 무궁무진한 페어링이 가능한 한식의 강점을 맛볼 수 있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Biz] 고양 청년이 만든 ‘가와지쌀라떼’ 맛보세요
고양관광정보센터 내‘고야청년카페’에서 고양시만의 특별한 음료를 선보인다. 센터는 고양시의 특화농산물인 가와지쌀을 활용한 신규 음료 쌀라떼와 쌀프라푸치노를 출시했다. 고야청년카페는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카페다. 바리스타 또는 제빵 관련 자격증을 소지한 고양시 거주 청년이 심사를 통해 선발되면 관광정보센터 내의 카페 공간을 저렴한 임대료로 사용할 수 있다. 고야 청년카페의 청년 창업가들은 고양시 로컬푸드를 활용한 시그니처 메뉴 개발에 힘쓰고 있다. 신규음료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고양시는 ▲서정대학교 항공관광과 손재근 교수 ▲지역다운레이블 장상기 대표의 전문가 컨설팅을 실시했다. 전문가 컨설팅과 고양시 청년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만나 12월 가와지쌀라떼와 가와지쌀프라푸치노가 개발됐다. 두 메뉴는 지금 고야청년카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청년 창업자 정다미양은 “고양관광정보센터에서 좋은 기회를 받은 만큼 고양시만의 특별한 디저트와 음료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고양특례시 관광활성화를 위해 고야청년카페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정기적 소통, 홍보 지원, 전문가 컨설팅 등을 추진해 청년 창업자의 역량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아시아-태평양 지역 식품안전 정보 교류의 장 마련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사무처(WHO WPRO) 등과 공동으로 제8차 아시아 인포산(INFOSAN) 국제회의를 충북 오송에서 12월 6일부터 7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인포산 역할 강화’를 주제로 개최되며, 아시아 국가 간 식품 안전 정보를 교류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우리나라의 우수한 식품위해정보 관리 체계를 소개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회의에 아시아 인포산 회원국,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동남아시아지역 사무처(WPRO·SEARO) 등은 온라인으로 참석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해양수산부(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식품안전정보원 등은 대면으로 참석한다. 주요 회의 내용은 ▲우리나라 인포산 활동 소개 ▲2022년 아시아-태평양 지역 회원국의 식품안전 관련 비상사태 대응 활동 보고 ▲2023년 WHO의 식품안전 글로벌 전략과 인포산 역할 강화를 위한 이행계획 ▲우리나라의 식품 안전사고 발생 시 원인 파악 체계와 신속 대응을 위한 다각적인 협력과 소통방안 등이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4월 살모넬라균이 오염된 다국적 기업의 초콜릿에 대해 회원국 간 신속한 정보교류로 달성한 위기 대응 성과 등을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서서 음식 즐기는 ‘타치구이(立ち食い)’ 문화 확산
코로나19 이후 일본 외식업계에서는 일명 서서 음식을 먹는 타치구이(立ち食い)가 확산되고 있다. 퇴근길 잠깐 들려 술을 마시는 술집(타치노미:立ち飲み) 외에도 카페, 고급 음식점들도 서서 먹는 컨셉의 매장을 열고 있다. 갈수록 과도한 음주를 지양하기도 하고, 코로나의 영향으로 혼자 1차로 가볍게 술을 마시고 귀가하는 걸 선호한다. 이러한 가게의 평균 체류 시간은 약 30분으로 타치구이점(立ち食い店)은 기분전환용 장소가 됐다. 대부분 타치구이형 매장은 소규모 점포로 직원도 1~3명 남짓으로 운영된다. 인건비를 절감한 만큼 안주와 술을 값싸게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 코로나 기간 40호점까지 매장을 늘리며 성장한 ‘도라무칸’은 드럼통형 테이블에 서서 마시는 주점이다. 도쿄도 시오도메에는 타치구이 초밥전문점 스시 긴자 오노데라 등용문(鮨 銀座おのでら 登龍門)도 있다. 메뉴는 저렴한 1000엔부터 고급 재료를 사용한 좋은 퀼리티의 회덮밥을 3000엔대에 먹을 수 있다. 타치구이 야키니쿠브랜드 지로마루(治郎丸)는 도쿄 시부야 등에서 매장을 전개 중이다. A5랭크(특등급 소고기)의 최고급 소고기 야키니쿠를 200엔대로 저렴하게 판매한다. 1인 로스터를 이용해 다양한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