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체크] 올해 크리스마스 케이크 럭셔리 vs 가성비 대전!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케이크 사전예약판매 열기가 뜨겁다. 과거에는 성탄절 2~3주 전에야 사전예약을 진행했다면 코로나 이후에는 한달전부터 사전예약을 돌입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베이커리, 카페뿐 아니라 대형마트와 편의점까지 한정판 케이크와 다양한 굿즈 등 크리스마스 시즌 상품을 내놓으며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투썸플레이스는 최근 2022년 홀리데이 시즌 케이크를 출시했다. 올해는 브랜드 출범 20주년을 맞아 유명 일러스트 작가 최환욱과의 협업한 케이크 11종을 선보였다.

이중 크리스마스 스페셜 신제품 3종은 투썸의 케이크 역량이 집중된 제품들이다. 대표 제품으로 선보이는 '윈터 홀리데이 쇼'는 강렬한 레드 글레이즈에 다양한 과일 장식으로 크리스마스 리스(장식품)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커피빈코리아'는 이날부터 크리스마스 홀 케이크 사전 예약을 받는다.

이번 사전 예약에 포함되는 케이크는 '스트로베리 순우유 케이크'와 '윈터 루돌프 초코무스 케이크' '스노우 돔 캐롯 케이크' '부쉬드 노엘 쇼콜라 크레이프' 등 4종이다.

또한 오는 11일까지 홀 케이크 사전 예약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커피빈 앱 내 주문 서비스인 퍼플 오더를 통해 사전 예약한 고객에게 나만의 케이크를 연출할 수 있는 홀리데이 데코픽 4종 세트와 무료 음료권을 준다.

대형마트와 편의점은 가성비를 높인 제품군으로 성탄절 케이크 대전에 참전한다. 크리스마스와 송년회 등 연말 파티, 모임의 필수품이 된 케이크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며 프랜차이즈 제과점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먼저 신세계푸드는 9980원으로 맛과 비주얼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갓성비’ 케이크를 비롯해 1만원 대 합리적인 가격의 케이크를 선보이며 크리스마스 시즌 공략에 나섰다.

이마트 내 E베이커리와 블랑제리 매장에서 케이크를 구입한 고객에게는 빵빵덕의 귀여운 모습이 담긴 ‘띠부띠부실’을 제공한다. SSG닷컴에서 진행되는 온라인 사전 예약을 통해 구입한 고객에게는 빵빵덕 인형 증정 이벤트도 마련됐다.

 

편의점은 1~2인용 ‘미니케이크’를 앞세웠다. 편의점 업계의 연말 케이크 매출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 연말 CU가 출시한 크리스마스 케이크 제품 매출은 전년 대비 36.6% 증가했다. GS25의 크리스마스 홀케이크는 최근 3년간 모두 조기 완판됐다.

 

GS25은 지난 1일 △매일바이오우유딸기케이크 △매일바이오초코딸기케이크 등 3만3000원짜리 홀케이크 2종과 △도레도레딸기산타케이크 △돌체초코롱케이크 등 5900~6500원 대 미니케이크 4종을 선보였다.

미니케이크 4종은 1~2인이 미니 파티용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부담 없는 양의 미니 사이즈로 기획됐으며,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는 데커레이션이 적용됐다.

 

 

홀케이크 2종은 GS25 매장 혹은 GS25의 우리동네GS 앱을 통해 12월 12일까지 사전 예약 주문 가능하며, 준비된 한정 수량이 소진되면 판매는 자동 종료된다. 홀케이크 2종을 구매하는 고객을 위해 2023년 토끼해를 기념해 특별 제작한 토끼 털모자를 증정하는 이색 행사도 진행된다.

 

GS25가 케이크 메뉴 라인업을 집중적으로 확대한 배경은 12월 케이크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GS25의 최근 3개년 매출 데이터 분석 결과에 의하며, 크리스마스 홀케이크는 출시 직후 평균 3일 만에 조기 완판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12월 케이크 메뉴 매출은 평달 대비 최대 4.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븐일레븐’은 홍대에서 커스텀 케이크로 유명한 ‘터틀힙’과 콜라보한 1~2인용 미니케이크 예약판매에 나섰다.

레터링이 가능한 ‘터틀힙진저맨 미니케이크’와 아담한 도시락 용기에 담은 ‘터틀힙리스 도시락케이크’를 한정수량으로 판매한다.

 

 

80~90년대 여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던 애니메이션 캐릭터 ‘빨강머리 앤’과 콜라보한 롤케이크도 준비했다. 빨강머리 앤 캐릭터 띠부씰이 3개씩 들어있는 목초란을 활용한 ‘빨강머리 앤 계란카스테라’와 설향 딸기를 활용한 ‘빨강머리 앤 딸기롤케이크’를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

 

세븐일레븐은 홈파티에 차와 함께 즐기기 좋은 쿠키 상품들도 준비했다.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그레인스’ 쿠키의 콜렉션 세트 크리스마스 패키지인 ‘그레인스 콜렉션 쿠키세트50입’과 ‘그레인스 스웨터 쿠키세트21입’을 준비했고 홍콩 기념품 1위인 ‘제니쿠키’도 선보인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외식업계 ‘남다른 문화’를 만드는 기업...남다른감자탕 ㈜보하라
강렬한 붉은색을 포인트로 꾸며진 감자탕 매장 앞으로 선 굵은 이목구비를 가진 남성이 주먹을 불끈 쥐고 서 있다. 시선을 사로잡는 이 남성의 정체는 감자탕 프랜차이즈 ‘남다른감자탕’(주식회사 보하라)의 캐릭터 마초리다. 마초리는 강인한 인상의 남성 캐릭터지만 브랜드를 운영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누구보다 따뜻하다. 지구 환경 보호를 위해 플라스틱 용기를 쓰지 않는 픽업캠페인을 진행하고, 2019년부터는 매년 독도사랑 후원금을 전달해왔다. 가맹점의 경우 개업 후 수익금 일부를 지역 사회에 기부하는 문화가 있다. 이러한 보하라만의 ‘남다른 문화’는 창업자인 이정열 의장 다음으로 2018년 취임한 이만재 대표로 이어지고 있다. 이 대표는 놀부 출신의 전문경영인으로 남다른감자탕 2.0시대를 열며 보하라에 합류했다. 취임 후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푸드테크 도입, 비즈니스모델 다각화, 직원 동기 부여를 위한 복지제도 개선 등을 진행해왔다. 결과 남다른감자탕은 동종업계 브랜드 중 가장 높은 본사 매출을 올리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본인의 경영철학은 무엇이고, 취임 후 어떤 변화를 주었는지 스스로를 남다른감자탕의 퍼실리테이터라 소개한다. 퍼실리테이터란 조직원들의 문제해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소양강’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상품화 기술전수
‘소양강’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기술전수를 받을 수 있는 과정이 오는 2월 14일(화)에 열린다. 이번 과정에서는 보양식으로 각광 받는 ‘더덕오리주물럭’의 상품화 전 과정과 함께 구성하면 고객 만족도·객단가를 끌어올릴 수 있는 ‘녹차영양밥’ 두 가지로 진행된다. 오리고기는 코로나 이후 움츠려든 외식 시장에서도 건강트렌드와 맞물려 소비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돼 향후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음식이다. 오리고기에는 불포화지방산, 레시틴, 비타민(A,B) 등 영양성분이 풍부하다. 잡내를 잡는 오리고기 손질법부터 주물럭용 양념, 더덕 손질 등 더덕오리주물럭 만드는 과정을 시연과 함께 배우게 된다. 이어 견과류, 잡곡을 넣은 녹차영양밥의 제조과정을 상세히 들을 수 있으며, 전수하는 모든 메뉴는 그램(g) 단위로 적힌 상세한 레시피를 받을 수 있다.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상품화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경력을 보유한 28년 셰프 경력의 알지엠푸드아카데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청와대 국빈만찬 G7 등 주요 행사를 수행했으며, 국제요리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외식메뉴 기획 및 상품화에 정통한 전문가다. 박 소장은 “교육 후 바로 외식현장에 적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고물가에 절약지형 소비...고급식품 소포장 판매 증가
연일 치솟는 식자재 가격으로 인해 소비자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Kati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잇따른 식품 가격 인상의 여파로 소비자 가계 부담이 커지자 과일이나 수입 치즈 등 단가가 높은 고급식품의 소포장 판매가 늘고 있다. 유통업체들은 소비자의 가격저항감을 낮추고자 소량으로 포장해 단가를 낮추는 전략을 택했다. 주로 과일이나 브랜드 쌀, 수입 치즈와 같은 고급식품이 소포장 판매로 매출을 올린다. 유통업체 요크에서는 딸기나 포도와 같은 과일을 기존 절반 정도의 팩으로 판매하고 있다. 후쿠오카현산 딸기 ‘하카타아마오우’(博多あまおう)나 시즈오카현산 딸기 ‘키라피카’(きらぴ香)는 기존 팩이 250g으로 판매되는 것에 비해, 소포장 팩은 약 150g 용량에 650엔 전후로 기존 팩보다 400엔 정도 저렴하다. 고급 포도 샤인머스캣도 기존 팩은 한 송이 2,000~3,000엔 사이로 판매됐으나 한 송이를 작게 나눠서 한 팩 약 1,000엔으로 판매되고 있다. 쌀 판매점인 야마다야본점은 도쿄 백화점 등에서 브랜드 쌀 소량 팩 판매에 나섰다. 가장 인기는 북해도 브랜드 쌀 유메피라카(ゆめぴりか), 300g. 일본 슈퍼마켓에서는 5㎏짜리 쌀은 2,000엔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