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하는 미식 경험, 1월의 새로운 맛집-1

 

의외성은 예상과 전혀 다른 결을 지녀 짜릿함을 선사한다. 익숙한 식재료에서 기대 밖의 향미를 발견했을 때도 비슷한 근사함을 느낀다. 작년 말부터 새로운 영감과 시도로 우리에게 다채로운 맛의 향연을 보여주는 공간들이 대거 오픈했다. 그중에서 장르 불문, 진보적이며 실험성 강한 곳들을 엄선해 소개한다.

 

실험적인 요리를 선보이다, 이스트

 

 

호주와 덴마크, 프랑스에서 경력을 쌓은 조영동 오너 셰프가 <클라로>와 <오트렉>을 거쳐 지난해 11월 21일 파인 다이닝 <이스트 YEAST >를 오픈했다. 혼잡한 압구정 골목 3층에 위치한 <이스트>는 불편함의 미학을 감수한 셰프의 자신감이 드러난다.

 

3일간 드라이에이징하거나 소금물에 12시간 닭을 염지하는 등 장시간 조리하는 요리의 진가를 알아볼 손님의 방문을 기대한 것. 실내의 가로로 난 긴 통창문과 대비되는 회색 톤의 벽면은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해 테이블 바에 앉아 음식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업장명 ‘이스트’는 반죽을 부풀게 하는 빵 효모의 의미지만 동쪽을 뜻하는 영단어 이스트 EAST 와 같은 발음으로 동양적인 맛을 표현하겠다는 다짐을 담았다.

 

조 셰프는 덴마크에서 요리사로 일하던 시절, 생이스트를 구워 오일을 만드는 방식에 깊은 인상을 받은 후실험적인 요리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버터에 구운 브리오슈 빵에 당근과 다시마로 만든 퓌레를 바른 후, 지푸라기를 태워서 익힌 홍합을 올린 ‘홍합 토스트’가 좋은 예다. 빵의 아삭함과 부드러운 퓌레, 불 향의 홍합이 조화를 이뤄 한입 가득 다채로운 식감을 경험할 수 있다.

 

 

대표 메뉴는 로컬 식재료에 대한 존중과 동양적인 맛을 가미한 ‘도미 아뮤즈’다. 3일 숙성한 도미를 소금으로 살짝 절인 후 오이와 가쓰오 유자 폰즈 젤리로 감싼 한 입 거리 요리. 오이의 아삭한 식감으로 시작해 훈제향 그윽한 도미와 마지막 알싸하게 마무리되는 유자의 끝맛이 깔끔하다.

 

메인 메뉴인 ‘로스티드 치킨’은 숯 향을 입혀 마무리한 치킨 요리로 소스에 공을 많이 들인 요리다. 구운 닭뼈와 양송이, 만가닥버섯, 중국 발효콩을 넣어 여러 번 걸러내는 작업을 통해 완성했다. 부드러운 치킨에 내공이 담긴 비법 소스, 블랙 커런트 퓌레의 산미는 네비올로 품종으로 만들어진 이탈리아산 와인 보에르지오 랑게와 매칭이 좋다. 훌륭한 페어링이 신맛을 더해 음식을 음미하다 보면 저절로 와인에 손이 간다.

 

  • 이스트
  •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70길 26-6 3층

 

 

비상하는 미식 경험, 飛 페이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호텔 플렉스 서울드래곤시티가 식음 부문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지난해 11월 중식 레스토랑 <페이 FEI>를 오픈했다. 업장명은 ‘날다, 오르다’라는 뜻을 가진 중국어로, 비상하는 미식 경험을 선사한다는 의미와 포부를 함께 담았다.

 

모노톤의 실내 공간에는 천장과 벽면에 동파육의 유래를 설명한 한자가 나열된 LED 화면이 장식되어 있어 중국 현지의 느낌을 잘 살렸다. 이곳 키친에는 워커힐 <금룡> 출신 육향성 총괄 셰프를 필두로 화교 및 홍콩 출신 요리사를 포함한 셰프 15명이 정통 중화요리에 현대적 감수성을 더하여 진귀하고 품격 있는 홍콩식 광둥 요리를 선보인다. 딤섬, 전가복 등의 단품부터 수, 복, 강, 녕 제목의 디너 코스까지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진한 향을 덜어낸 맛, 각 재료들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멋, 그리고 건강이라는 3가지 키워드로, 셰프는 의약과 음식은 근원이 같다는 ‘의식동원’ 사상을 메뉴에 반영한다. 그중 청나라 최장수 황제의 이름을 딴 ‘건룡 사보탕’은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를 고아낸 육수에 해삼, 송이, 전복을 넣어 4시간 쪄내는 시간과 정성이 들어간 조리 과정을 거친다. 귀한 모렐버섯과 직접 만든 수제 두부를 이용한 메뉴도 만나볼 수 있다.

 

 

주력 메뉴인 ‘북경오리’는 하루 20마리 정도 준비하며 말리고 굽는 시간만 이틀이 걸려 예약이 필수인 요리다. 전병에 오리와 특제 소스, 오이채, 파채를 싸서 한 입에 먹으면 아삭함과 동시에 오리고기의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직접 카빙하는 모습도 좋은 볼거리. 신선한 해산물을 활용한 질솥(질흙으로 구워 만든 솥) 당면 요리인 ‘홍콩식 해물분사 샤궈’는 식감을 그대로 살린 해삼, 전복, 가리비, 새우, 소라에 녹두 당면이 들어간 볶음 요리다. 백주와 페어링이 좋은 메뉴이다.

 

  • 서울드래곤시티 페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20길 95 서울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2F

 

1월의 새로운 맛집-2편으로 이어집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외식업계 ‘남다른 문화’를 만드는 기업...남다른감자탕 ㈜보하라
강렬한 붉은색을 포인트로 꾸며진 감자탕 매장 앞으로 선 굵은 이목구비를 가진 남성이 주먹을 불끈 쥐고 서 있다. 시선을 사로잡는 이 남성의 정체는 감자탕 프랜차이즈 ‘남다른감자탕’(주식회사 보하라)의 캐릭터 마초리다. 마초리는 강인한 인상의 남성 캐릭터지만 브랜드를 운영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누구보다 따뜻하다. 지구 환경 보호를 위해 플라스틱 용기를 쓰지 않는 픽업캠페인을 진행하고, 2019년부터는 매년 독도사랑 후원금을 전달해왔다. 가맹점의 경우 개업 후 수익금 일부를 지역 사회에 기부하는 문화가 있다. 이러한 보하라만의 ‘남다른 문화’는 창업자인 이정열 의장 다음으로 2018년 취임한 이만재 대표로 이어지고 있다. 이 대표는 놀부 출신의 전문경영인으로 남다른감자탕 2.0시대를 열며 보하라에 합류했다. 취임 후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푸드테크 도입, 비즈니스모델 다각화, 직원 동기 부여를 위한 복지제도 개선 등을 진행해왔다. 결과 남다른감자탕은 동종업계 브랜드 중 가장 높은 본사 매출을 올리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본인의 경영철학은 무엇이고, 취임 후 어떤 변화를 주었는지 스스로를 남다른감자탕의 퍼실리테이터라 소개한다. 퍼실리테이터란 조직원들의 문제해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소양강’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상품화 기술전수
‘소양강’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기술전수를 받을 수 있는 과정이 오는 2월 14일(화)에 열린다. 이번 과정에서는 보양식으로 각광 받는 ‘더덕오리주물럭’의 상품화 전 과정과 함께 구성하면 고객 만족도·객단가를 끌어올릴 수 있는 ‘녹차영양밥’ 두 가지로 진행된다. 오리고기는 코로나 이후 움츠려든 외식 시장에서도 건강트렌드와 맞물려 소비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돼 향후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음식이다. 오리고기에는 불포화지방산, 레시틴, 비타민(A,B) 등 영양성분이 풍부하다. 잡내를 잡는 오리고기 손질법부터 주물럭용 양념, 더덕 손질 등 더덕오리주물럭 만드는 과정을 시연과 함께 배우게 된다. 이어 견과류, 잡곡을 넣은 녹차영양밥의 제조과정을 상세히 들을 수 있으며, 전수하는 모든 메뉴는 그램(g) 단위로 적힌 상세한 레시피를 받을 수 있다.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상품화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경력을 보유한 28년 셰프 경력의 알지엠푸드아카데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청와대 국빈만찬 G7 등 주요 행사를 수행했으며, 국제요리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외식메뉴 기획 및 상품화에 정통한 전문가다. 박 소장은 “교육 후 바로 외식현장에 적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고물가에 절약지형 소비...고급식품 소포장 판매 증가
연일 치솟는 식자재 가격으로 인해 소비자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Kati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잇따른 식품 가격 인상의 여파로 소비자 가계 부담이 커지자 과일이나 수입 치즈 등 단가가 높은 고급식품의 소포장 판매가 늘고 있다. 유통업체들은 소비자의 가격저항감을 낮추고자 소량으로 포장해 단가를 낮추는 전략을 택했다. 주로 과일이나 브랜드 쌀, 수입 치즈와 같은 고급식품이 소포장 판매로 매출을 올린다. 유통업체 요크에서는 딸기나 포도와 같은 과일을 기존 절반 정도의 팩으로 판매하고 있다. 후쿠오카현산 딸기 ‘하카타아마오우’(博多あまおう)나 시즈오카현산 딸기 ‘키라피카’(きらぴ香)는 기존 팩이 250g으로 판매되는 것에 비해, 소포장 팩은 약 150g 용량에 650엔 전후로 기존 팩보다 400엔 정도 저렴하다. 고급 포도 샤인머스캣도 기존 팩은 한 송이 2,000~3,000엔 사이로 판매됐으나 한 송이를 작게 나눠서 한 팩 약 1,000엔으로 판매되고 있다. 쌀 판매점인 야마다야본점은 도쿄 백화점 등에서 브랜드 쌀 소량 팩 판매에 나섰다. 가장 인기는 북해도 브랜드 쌀 유메피라카(ゆめぴりか), 300g. 일본 슈퍼마켓에서는 5㎏짜리 쌀은 2,000엔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