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체크] 2023년 전통주 키워드는?! ‘V.I.P’

더본코리아 백술닷컴, 방문자 수 400% 증가
MZ세대 비율 50% 이상으로 젊은 소비자들이 전통주 시장 주도

외식 프랜차이즈기업 더본코리아가 운영하는 전통주 커뮤니티 '백술닷컴'은 지난해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올해 전통주 키워드를 V.I.P로 제시했다.

 

전통주 키워드 V.I.P는 V(가치소비, Value-consumption), I(인플루언서 협업, Influencer collaboration), P(고숙성 프리미엄, Premium) 트렌드로, 올해에도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전통주 시장의 프리미엄화 등이 주요 화두로 예상된다.

 

 

더본코리아가 지난해 3월 오픈한 전통주 커뮤니티 ‘백술닷컴’의 12월말 방문자수는 지난해 상반기 말 대비 약 400%로 크게 급증했다.

 

회원 수 구성 비중은 2030세대가 55%, 40대가 40%, 50대 이상이 5%로 젊은 MZ세대를 중심으로 전통주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통주 판매량을 보면 상반기 대비 소주 및 증류주의 판매량은 약 4%가량 상승한 41%로, 막걸리(41%)와 동일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해 힙한 컨셉의 증류주 출시가 많아진 것이, 관련 주류 제품의 소비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예상된다.

 

뒤를 이어 맑은술 12%, 과실주 등이 6%를 기록했다. 가장 많이 팔린 주류로는 미상25, 바다한잔 동해소주 17.5도, 선호생막걸리, 매실원주, 대대포블루 등이며, 1인당 평균 2.7병을 구매하며 1회 구매 때 3만2000원 가량을 지출했다.

 

국세청 통계에 따르면 전통주 산업 규모가 2020년 627억원에서 2021년 941억원으로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가치소비’의 영향까지 더해져 편의점 및 대형마트, 전문 보틀샵에서는 전통주 취급과 진열존을 대폭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치소비 트렌드와 양질 프로그램,

숙성 프리미엄 증류주 등 전통주에 대한 수요 증가 예상

 

 

또한 전통주 관련 교육과 창업지원센터 등 양질의 프로그램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실제 백술닷컴도 전통주를 알리는 다양한 온, 오프라인 활동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고숙성 프리미엄 증류주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향상됨에 따라 관련 제품의 인기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백술닷컴의 막걸리와 소주, 증류주의 판매량이 동등해질 정도로 막걸리에 편중되었던 시장이 개편되면서 프리미엄 증류주에 대한 소비가 올해 더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이외에도 지난해 연예인, 인플루언서 등과 협업한 전통주 트렌드가 올해에는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백술닷컴은 설날을 맞아 다양한 우리술을 최대 3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설날 기획전을 진행한다.

 

지난해 높은 판매고를 기록한 ‘바다한잔 동해소주 17.5도’와 ‘지란지교 무화과’를 비롯해 혼디주, 명인 안동소주 등 다양한 우리술을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백술닷컴 관계자는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되며 백술닷컴은 다양한 우리술을 경험해 볼 수 있는 행사를 적극적으로 개최하며 전통주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다채로운 우리술 관련 이벤트와 콘텐츠를 기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소양강’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상품화 기술전수
‘소양강’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기술전수를 받을 수 있는 과정이 오는 2월 14일(화)에 열린다. 이번 과정에서는 보양식으로 각광 받는 ‘더덕오리주물럭’의 상품화 전 과정과 함께 구성하면 고객 만족도·객단가를 끌어올릴 수 있는 ‘녹차영양밥’ 두 가지로 진행된다. 오리고기는 코로나 이후 움츠려든 외식 시장에서도 건강트렌드와 맞물려 소비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돼 향후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음식이다. 오리고기에는 불포화지방산, 레시틴, 비타민(A,B) 등 영양성분이 풍부하다. 잡내를 잡는 오리고기 손질법부터 주물럭용 양념, 더덕 손질 등 더덕오리주물럭 만드는 과정을 시연과 함께 배우게 된다. 이어 견과류, 잡곡을 넣은 녹차영양밥의 제조과정을 상세히 들을 수 있으며, 전수하는 모든 메뉴는 그램(g) 단위로 적힌 상세한 레시피를 받을 수 있다. 더덕오리주물럭·녹차영양밥 상품화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경력을 보유한 28년 셰프 경력의 알지엠푸드아카데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청와대 국빈만찬 G7 등 주요 행사를 수행했으며, 국제요리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외식메뉴 기획 및 상품화에 정통한 전문가다. 박 소장은 “교육 후 바로 외식현장에 적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고물가에 절약지형 소비...고급식품 소포장 판매 증가
연일 치솟는 식자재 가격으로 인해 소비자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Kati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잇따른 식품 가격 인상의 여파로 소비자 가계 부담이 커지자 과일이나 수입 치즈 등 단가가 높은 고급식품의 소포장 판매가 늘고 있다. 유통업체들은 소비자의 가격저항감을 낮추고자 소량으로 포장해 단가를 낮추는 전략을 택했다. 주로 과일이나 브랜드 쌀, 수입 치즈와 같은 고급식품이 소포장 판매로 매출을 올린다. 유통업체 요크에서는 딸기나 포도와 같은 과일을 기존 절반 정도의 팩으로 판매하고 있다. 후쿠오카현산 딸기 ‘하카타아마오우’(博多あまおう)나 시즈오카현산 딸기 ‘키라피카’(きらぴ香)는 기존 팩이 250g으로 판매되는 것에 비해, 소포장 팩은 약 150g 용량에 650엔 전후로 기존 팩보다 400엔 정도 저렴하다. 고급 포도 샤인머스캣도 기존 팩은 한 송이 2,000~3,000엔 사이로 판매됐으나 한 송이를 작게 나눠서 한 팩 약 1,000엔으로 판매되고 있다. 쌀 판매점인 야마다야본점은 도쿄 백화점 등에서 브랜드 쌀 소량 팩 판매에 나섰다. 가장 인기는 북해도 브랜드 쌀 유메피라카(ゆめぴりか), 300g. 일본 슈퍼마켓에서는 5㎏짜리 쌀은 2,000엔을